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예수 어록(416) 요 21:18 남이 네게 띠 띠우고 원하지 아니하는 곳으로 데려가리라.

  • 2020-09-11
  • 조회 수 229

예수 어록(416) 요 21:18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네가 젊어서는 스스로 띠 띠고 원하는 곳으로 다녔거니와 늙어서는 네 팔을 벌리리니 남이 네게 띠 띠우고 원하지 아니하는 곳으로 데려가리라. “내 양을 먹이라.”라는 말씀에 이어서 베드로가 겪을 고난에 대한 말씀이 나온다. 교회의 지도자가 된다는 사실과 그 일을 감당하려다 보니 고난을 겪게 된다는 사실이 베드로의 운명이다. 이런 운명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다. 그가 어떤 빛을 볼 수 있을 때만 이게 가능하다. 그 빛이 강하면 강할수록 그 운명을 더 과감하...

예수 어록(415) 요 21:17 내 양을 먹이라. [1]

  • 2020-09-10
  • 조회 수 247

예수 어록(415) 요 21:17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 내 양을 먹이라. 예수가 베드로에게 내린 명령이 15절에서는 “내 어린 양을 먹이라.”라는 문장으로, 16절에서는 “내 양을 치라.”라는 문장으로, 17절에서는 “내 양을 먹이라.”라는 문장으로 나온다. 같은 이야기다. 예수에게서 이렇게 직접 “내 양을 먹이라.”라는 위탁 말씀을 세 번에 걸쳐서 들은 제자는 베드로 외에 없다. 사도행전에 따르면 베드로는 예루살렘 교회에서도 두각을 나타냈다. 실제로는 예수의 동생 야고보가 예루살렘 교회를 이끌어간 인물이...

예수 어록(414) 요 21:16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1]

  • 2020-09-09
  • 조회 수 287

예수 어록(414) 요 21:16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 내 어린양을 치라. 15절부터 17절 사이에 “사랑한다.”라는 단어가 여러 번 반복된다. 예수는 아가페라는 단어로 두 번, 필로스라는 단어로 한 번 묻는다. 헬라어 성경에 나오는 단어로 정확하게 바꾸면 “아가파스”와 “필레이스”다. 단어에 어미 변화가 있었다. 베드로는 세 번 모두 필로스로 대답한다. 그 단어도 헬라어 성경에는 “필로”로 나온다. 아가페는 신적인 사랑을, 필로스는 친구 사이의 사랑을, 그리고 에로스는 연인 사이의 사랑을 가리킨다고 일반...

예수 어록(413) 요 21:15 요한의 아들 시몬아 … 내 어린양을 먹이라.

  • 2020-09-08
  • 조회 수 213

예수 어록(413) 요 21:15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 내 어린양을 먹이라. 이제 우리는 예수 어록 읽기의 마지막 대목에 왔다. 베드로에게 주는 여섯 마디 말씀이다. 15절에서 17절까지 똑같은 문장이 반복된다. 예수는 세 번에 걸쳐서 “나를 사랑하는가, 그렇다면 내 양을 먹이라.”라고 말씀한다. 이 전승은 두 가지 사실을 가리킨다. 하나는 예수를 세 번 부인한 베드로의 잘못이 용서받았다는 사실이다. 요한복음 공동체는 그렇게 받아들인 것이다. 예수는 “주를 위하여 내 목숨을 버리겠다.”...

주간일지, 9월6일 file

  • 2020-09-07
  • 조회 수 405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9월6일, 창조절 1주 1) 유월절 전승- 유월절 기원을 다룬 오늘 설교 본문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판데믹으로 인해서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현대인에게 딱 맞아떨어집니다. 유월절은 죽음의 천사가 지나갔다는(pass over) 의미이지만 실제로는 지나갔다기보다는 죽음과 생명의 경계선에 서 있다고 보는 게 정확합니다. 설교에서도 짚었으나, 오늘 우리가 사는 세상은 마지막 재앙을 남겨둔 이집트와 다를 게 없습니다. 우리는 곧 이곳을 떠나야 합니다. 지체할 겨를이 없습니다. 밥을 급하게 먹어야 합니...

예수 어록(412) 요 21:12 와서 조반을 먹으라.

  • 2020-09-05
  • 조회 수 260

예수 어록(412) 요 21:12 와서 조반을 먹으라. “지금 잡은 생선을 가져오라.”는 예수의 말씀을 듣고 베드로는 그물을 육지로 끌어올렸다고 한다(11절). 8절에 따르면 다른 제자들이 이미 그물을 끌고 왔다. 서로 다른 전승이 여기서 서툴게 결합한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베드로가 끌어올린 그물에 큰 물고기가 가득 찼다. 153이라는 숫자까지 나온다. 상징적인 숫자인 153이 무엇을 가리키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옛날 모나미 볼펜에 153이라는 마크가 찍혀 있었다. 그 회사 사장이 기독교인이었나보다...

예수 어록(411) 요 21:10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 2020-09-04
  • 조회 수 216

예수 어록(411) 요 21:10 지금 잡은 생선을 좀 가져오라. 요 21:7절에 따르면 “예수께서 사랑하시는 제자”가 호숫가에서 말씀하는 예수를 알아보았다. 그 제자는 앞서 배신할 자가 있다고 예수가 발언하는 대목에도 나온다. 그는 선생을 누가 배신하는지 예수에게 물었다. “예수의 제자 중 하나 곧 그가 사랑하시는 자가 예수의 품에 의지하여 누웠는지라.”(요 13:23). 예수가 십자가에 달려서 어머니인 마리아를 부탁한 제자도 바로 그다. “예수께서 자기의 어머니와 사랑하시는 제자가 곁에 서 있는 것을 보시고 자기 어머니께 말...

예수 어록(410) 요 21:6 그물을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 2020-09-03
  • 조회 수 225

예수 어록(410) 요 21:6 그물을 오른편에 던지라 그리하면 잡으리라. 제자들의 직업은 주로 어부였다. 고기잡이의 베테랑인 그들은 밤새도록 그물을 던졌으나 한 마리도 잡지 못했다. 예수는 그들에게 그물을 배 오른편으로 던지라고 말씀하셨다. 제자들은 자신들에게 말하는 사람이 누군지는 아직 알아보지 못했지만, 그 말대로 그물을 배 오른편에 던졌다. 물고기가 너무 많이 잡혀서 그물을 들어 올릴 수 없었다고 한다. 당시에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우리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앞에서 21장은 훗날 보충된 것이라고...

예수 어록(409) 요 21:5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1]

  • 2020-09-02
  • 조회 수 254

예수 어록(409) 요 21:5 얘들아 너희에게 고기가 있느냐. 누가 읽어도 요한복음은 20장으로 끝난다는 사실이 눈에 들어온다. 요한복음을 기록한 목적이 요 20:30,31절에 분명하게 언급되었기 때문이다. 21장은 요한복음을 기록한 사람의 제자가 훗날 보충했다고 보는 게 옳다. 그 내용은 예수의 부활 현현에 대한 제자들의 특별한 경험이다. 이 경험은 요한복음 공동체가 처한 삶의 자리를 반영한다. 예수가 디베랴 호수에서 제자들에게 자기를 나타내셨다는 말로 21장이 시작한다. 그 호수의 다른 이름은 갈릴리 호수다. 마가복...

예수 어록(408) 요 20:29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 2020-09-01
  • 조회 수 249

예수 어록(408) 요 20:29 너는 나를 보고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예수는 “나의 주님이시오 나의 하나님이시니이다.”라는 도마의 대답을 듣고 예수는 그 유명한 어록을 남긴다. “너는 나를 본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도마는 보지 못하고는 믿지 못하는 자의 전형으로 평가된다. 요한복음 기자가 도마의 믿음을 깎아내리는 건 아니다. 예수를 직접 보지 못한 요한복음 공동체에 속한 이들을 격려하는 발언이다. 오늘 우리도 예수를 직접 보지 못하지만 그를 그리스도이며 하나님의 아들로...

주간일지 8월30일

  • 2020-08-31
  • 조회 수 305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8월30일, 성령강림 후 13주 1) 호피소 무- 이번 설교에 가장 많이 나온 전문 용어는 “호피소 무”입니다. 호피소는 뒤(after)라는 전치사이고 무는 나(me)라는 인칭대명사입니다. 제자들을 부르실 때 “나를 따라오라.”라고 하신 말씀이나 이번 경우에처럼 “사탄이 내 뒤로 물러가라.”라고 말씀할 때나 똑같이 호피소 무를 사용하셨습니다. 베드로를 책망하신 이 말씀을 본래의 의미에 따라서 정확하게 번역하려면 다음과 같이 해야 합니다. “사탄아, 나를 따라오라.” 예수님은 베드로에게 처음 제자로...

예수 어록(407) 요 20:27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 2020-08-29
  • 조회 수 287

예수 어록(407) 요 20:27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 예수는 도마에게 자신의 손과 옆구리에 난 상처를 확인해보라고 말한다. 십자가에 처형당한 예수의 손에 못이 박혔다는 사실은 네 복음서가 다 말한다. 그러나 옆구리 사건은 요한복음만 전한다. 그 내용은 요 19:31-37절에 나온다. 유대인들은 로마 당국에 십자가 사형수들의 시체를 치워달라고 요청한다. 안식일이 다음날이니 시체를 십자가 형틀에 그대로 두는 건 안식...

예수 어록(406) 요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 2020-08-27
  • 조회 수 282

예수 어록(406) 요 20:26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도마는 의심 많은 제자로 알려져 있다. 그 근거가 요 20:24-29절이다. 도마는 예수를 보았다는 다른 제자들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손의 못 자국과 옆구리의 창 자국을 손으로 확인하지 않으면 믿을 수 없다는 주장이었다. 여드레가 지나서 예수는 제자들의 모임에 다시 나타났다. 첫 번 경우와 같은 점은 문이 닫혀 있었다는 사실이고, 다른 점은 도마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다. 예수는 이번에도 평화의 인사를 먼저 전한다. 19절과 21절에 이어진 세 번째 인사다. “에...

예수 어록(405) 요 20: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 2020-08-26
  • 조회 수 232

예수 어록(405) 요 20:23 너희가 누구의 죄든지 사하면 사하여질 것이요 누구의 죄든지 그대로 두면 그대로 있으리라. 죄 용서라는 예민한 주제가 23절에 나온다. 이와 비슷한 의미의 말씀이 마태복음에도 두 곳이 나온다. 하나는 마 16:19절이다.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다른 하나는 마 18:18절이다. “무엇이든지 너희가 땅에서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무엇이든지 땅에서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죄를 사한다거나 그대로 둔다는 말...

예수 어록(404) 요 20:22 성령을 받으라.

  • 2020-08-25
  • 조회 수 282

예수 어록(404) 요 20:22 성령을 받으라. 예수는 제자들에게 말씀을 이어간다. “성령을 받으라.” 예수는 십자가 처형으로 세상을 떠나면 더는 제자들과 함께할 수 없다. 제자들은 이제 성령에 이끌림을 받을 것이다. 이에 관해서 요한복음 기자는 이미 고별설교인 16:1-24절에서 길게 설명했다. 체포, 고문, 재판, 십자가 처형이 다 지나고 세상을 완전히 떠나서 하나님에게로 갈 그 순간에 예수는 다시 제자들에게 성령을 받으라고 말씀한다. 그 성령은 제자들을 진리로 이끌 것이다. 예수의 가르침을 기억나게 할 것이다. 이 성령...

주간일지 8월23일 file [2]

  • 2020-08-24
  • 조회 수 419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년 8월23일, 성령강림 후 12주 1) 갈대 상자- 이번 설교의 배경을 이루는 모세 출생 이야기에서 출발은 태어난 지 석 달 된 모세가 갈대 상자 안(출 2:3)에 들어있는 장면입니다. 다른 때는 그 장면이 그냥 지나갔는데, 이번에는 저의 마음에 강력한 인상으로 들어왔습니다. 아주 소소한 사물에 불과한 갈대 상자가 저에게 빛으로 다가온 것입니다. 이런 경험이 우리의 일상에서 자주 일어나면 좋겠습니다. 만물을 하나님의 빛으로 만나는 경험입니다. 그게 성령으로 충만한 삶이 아니겠습니까. 문제는 ...

예수 어록(403) 요 20:21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 2020-08-22
  • 조회 수 249

예수 어록(403) 요 20:21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예수는 손과 옆구리를 내보였다. 십자가에 처형당한 바로 그 사람이 자신이라는 뜻이다. 다시 평화의 인사를 건넨 다음에 파송 선언을 전한다.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너희를 보내노라.” 예수의 말과 행동은 그가 아버지라고 표현한 하나님을 원천으로 한다. 그는 세상의 권위에 위축되지 않았다는 뜻이다. 예루살렘 성전의 권위나 산헤드린의 권위, 그리고 율법주의자들의 권위에서 벗어났다. 예수가 ...

예수 어록(402) 요 20:19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1]

  • 2020-08-21
  • 조회 수 303

예수 어록(402) 요 20:19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요한복음이 전하는 두 번째 예수 현현은 요 20:19-23절에 나온다. 첫 번째 현현은 마리아라는 개인에게 일어났지만 여기서는 제자 집단에서 일어났다. 안식 후 첫날 저녁은 오늘 계산으로 주일 저녁 시간이다. 한 군데에 모인 제자들은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문을 잠갔다. 예수가 그들에게 나타나셨다. 마리아가 예수의 몸에 손을 대지 못한 것처럼 이번에도 예수는 문이 잠겼는데도 그곳에 나타나셨다. 죽기 이전의 실질적인 몸으로 나타난 게 아니라는 뜻이다. 예수는 평...

예수 어록(401) 요 20:17 나를 붙들지 말라

  • 2020-08-20
  • 조회 수 208

예수 어록(401) 요 20:17 나를 붙들지 말라 내가 아직 아버지께로 올라가지 아니하였노라 너는 내 형제들에게 가서 이르되 내가 내 아버지 곧 너희 아버지, 내 하나님 곧 너희 하나님께로 올라간다 하라. “마리아!”라는 예수의 부르는 소리를 듣고 마리아는 상대방이 누군지를 알게 된 것으로 보인다. 마리아는 그를 향해서 “랍오니!”라고 부른다. “선생님”이라는 뜻이다. 확실하지는 않으나, 우리에게 익숙한 랍비라는 단어의 친근한 호칭이 아닐까 추정한다. 마리아는 예수의 부활이라는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한 게 아니다. 반가...

예수 어록(400) 요 20:16 마리아야!

  • 2020-08-19
  • 조회 수 211

예수 어록(400) 요 20:16 마리아야! 부활의 예수에게서 왜 울며, 누구를 찾느냐는 질문을 받고 마리아는 그를 동산지기로 착각했다고 한다. 아리마대 사람 요셉의 가족 묘지가 있는 공동묘지를 지키는 관리인이라고 말이다. 그럴 만도 하다. 그 이른 시간에 음산한 기분이 드는 그런 곳에서 낯선 여자에게 말을 거는 사람은 관리인 외에 누가 있겠는가. 마리아는 “당신이 무덤 안의 시신을 옮겼다면 그 장소를 알려달라.”라고 말했다. 경황이 없어서 그렇게 말했을 뿐이지, 이 말이 앞뒤 맥락이 맞는 건 아니다. 그 순간에 부활의 ...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