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25일 그가 살아나셨다(8)

조회 수 56331 추천 수 0 2009.12.24 23:21:21
 

2009년 12월25일

그가 살아나셨다(8)


무덤에 들어가서 흰 옷을 입은 한 청년이 우편에 앉은 것을 보고 놀라매(16:5)


어제 묵상에서 천사는 바로 고대인들의 하나님 경험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하나님 경험은 확실한 겁니다. 확실하지만 직접적일 수 없는 하나님 경험을 고대인들은 천사를 매개로 설명했습니다.

위의 설명을 이상하게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요. 말이 안 되는 거라고요. 생각해 보십시오. 태초에서 종말에 이르는 전체 역사를 통해서만 그 실체를 드러내는 분을 우리가 어떻게 지금 여기서 직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는 말인가요? 다만 그분은 우리를 찾아오십시오. 그걸 우리는 계시라고 말합니다. 그 계시가 곧 하나님입니다. 신학적으로 그것을 하나님의 ‘자기 계시’라고 합니다. 계시는 하나님 자신의 드러남이지 다른 어떤 것을 내세우는 게 아니라는 뜻입니다.

하나님 경험에서는 우리가 세상에서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일단 접어놓아야 합니다. 하나님을 비견할만한 것이 이 세상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에게는 존재유비(analogia entis)가 불가능하다는 칼 바르트의 말은 옳습니다. 본문에 천사는 바로 그런 사태를 문학적 수사로 표현한 것입니다. 이 세상에 속하지 않은 천상적 존재를 통해서 하나님의 임재를 전하고 있습니다. 

이런 경험은 사람을 큰 충격으로 몰아갑니다. 위 구절에서 여성 제자들도 천사를 보고 놀랐습니다. 놀랄 수밖에 없습니다. 그들의 모든 생각과 경험을 넘어서는 어떤 존재, 또는 어떤 힘에 사로잡혔으니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어떻게 천사를 경험할까요? 이는 곧 어떻게 하나님을 경험하는가라는 질문과 똑같습니다. 각자 다르겠지만, 그 결과에서 나타나는 공통되는 현상은 생명의 깊이로 인한 놀라움입니다. 그렇습니다.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 경험은 놀라움입니다.


profile

[레벨:38]클라라

2009.12.30 01:35:21

놀람은 생명 앞에서의 (아득한) 현기증 같은 것이 아닐까 싶은데요.

대체 알수도 없고, 알아 지지도 않았던, 생명의 세계, 그 세계가 보였을때,

'놀람'이라고 표현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그것은 어린아이의 '놀람'이겠지요.

새로운 세계와의 충돌!!

아마 그 자리에 남자제자들이 있었다면, 덜 놀랬을까요?

남자들은 씩씩하니까요^^

아마, 생명을 보는 눈은 남녀노소 구분이 전혀 없겠지요.

다만, 부활의 실재, 실체 앞에서 그 누가 자지러지지 않을까요?

우리가 거대한 자연물 앞에서도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하는데..

 

천사가 누군지 참 궁금했었습니다.

"놀람"의 또다른 표현법이군요. 우리 믿음의 선배들은 참 멋진 분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505 Agnus Dei [1] 2015-12-10 57114
» 12월25일 그가 살아나셨다(8) [1] 2009-12-24 56331
6503 누가복음 톺아읽기 199 2021-08-06 40680
6502 주간일지 2월27일 예수 변모 주일 file 2022-02-28 38521
6501 복음 (1), 3월23일 [7] [2] 2006-03-23 28718
6500 마사토 file [4] 2015-04-23 20661
6499 3월9일 데나리온 [5] 2009-03-09 18086
6498 하나님의 아들(막 1:1), 3월20일 [15] 2006-03-20 15022
6497 낙타털 옷, 4월6일 2006-04-06 14118
6496 10월30일 제삼시 2009-10-29 13273
6495 결혼예식 기도문 [2] 2013-10-18 12885
6494 오순절 마가 다락방 [2] 2016-05-16 12863
6493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막1:1), 3월22일 [2] 2006-03-22 10981
6492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5] 2006-03-21 10960
6491 원당일기(70)- 창 file 2020-09-18 10459
6490 6월23일 발먼지를 털어내라. 2007-06-23 10367
6489 교회 일꾼들을 위한 기도, 11월20일(화) [1] 2012-11-20 10254
6488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10020
6487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2] [1] 2006-03-27 10002
6486 복음 (2), 3월24일 [4] 2006-03-24 1000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