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둘기 같은 성령, 4월16일

조회 수 7632 추천 수 32 2006.04.16 23:15:18
2006년 4월16일 비둘기 같은 성령

곧 물에서 올라오실새 하늘이 갈라짐과 성령이 비둘기 같이 자기에게 내려오심을 보시더니 (1:10)

예수님이 세례 받을 때 나타난 두 번째 현상은 하늘로부터 내려온 비둘기 같은 성령입니다. 마가는 왜 성령의 임재를 비둘기 모양으로 묘사하고 있을까요? 비둘기가 평화를 상징한다는 일반적인 생각에서 본다면 마가는 이 장면에서 예수님이 이 세상에 참된 평화를 시작하신 분이라는 사실을 암시하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또는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 하라는 예수님의 말씀을(마 10:16) 근거로 삼는다면 예수님이야말로 죄가 없이 순결하신 분이라는 의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비둘기와 관련된 구약성서 구절 중에서 두 군대만 더 짚어봅시다. 노아 홍수가 끝날 무렵에 비둘기가 등장합니다. 40일 동안의 대홍수로 인해서 노아 방주 이외의 모든 생명들이 멸종한 다음, 물이 조금씩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일곱 달이 지난 다음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닻을 내릴 수 있었고, 열 달이 지난 다음에는 산봉우리들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 뒤로도 40일이 지난 다음에 노아는 방주의 창문을 열고 까마귀를 내놓았습니다. 물이 어느 정도로 줄어들었는지를 알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까마귀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자 노아는 다시 비둘기를 날려 보냈습니다. 비둘기는 마른 땅을 찾지 못하고 그냥 돌아왔습니다. 칠 일이 지난 다음에 다시 비둘기를 내놓았습니다. 저녁 때 비둘기는 감람나무 새 잎사귀를 물고 돌아왔습니다. 또 다시 칠 일이 지난 다음에 비둘기를 내어놓자 비둘기는 다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창 8장) 감람나무 새 잎사귀를 잎에 문 비둘기는 하나님의 심판으로 인한 생명의 파멸 이후에 새롭게 시작될 생명의 전령입니다. 바로 예수님이 그런 분이라는 뜻일까요?
아가서에는 이런 구절이 나옵니다. “내 사랑아, 너는 어여쁘고 어여쁘다. 네 눈이 비둘기 같구나.”(아 1:15) 비둘기의 눈은 어떤 것일까요? 슬픔인가요, 어리석음인가요? 고뇌에 찬 눈인가요, 요염한 눈인가요? 아가서가 연인 사이의 사랑을 통해서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노래하는 시(詩)라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비둘기 눈은 그윽한 사랑, 순전한 사랑을 품고 있을 테지요. 비둘기 같은 성령이라는 표현을 통해서 마가는 지금 예수님만이 인간을 진정으로 사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전하고 있는 걸까요?
제가 위에서 비둘기와 연관된 신구약성서의 몇 구절을 인용했습니다만, 오늘 본문에서 비둘기 자체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비둘기는 단지 성령을 가시적으로 표현한 문학적 수사에 불과합니다. 핵심은 성령입니다. 예수님의 세례는 바로 성령 임재 사건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 사건은 단지 성령이 임재 했다는 사실에 머무는 게 아니라 예수님과 성령이 일치한다는 사실까지 담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세례 받을 때는 말 그대로 성령이 함께 하시지만 예수님이 세례 받을 때는 성령과 하나가 되십니다.
우리는 성령을 그리스도의 영으로 믿습니다. 성령은 하나님 아버지의 영이면서 동시에 예수 그리스도의 영입니다. 성령은 이 세상에 생명을 일으키는 영이면서 동시에 2천 년 전 목수의 아들로 살다가 십자가에 처형당한 예수 그리스도의 영입니다. 생명 사건은 곧 예수 그리스도 사건입니다.  
여러분이 평화의 영을 따르고 싶으신가요? 그렇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깊이 알아야 합니다. 여러분이 진정한 기쁨에 참여하고 싶으시다면 예수 그리스도 안에 들어가야 합니다. 여러분이 자유와 해방을 맛보시려면 예수 그리스도를 온전하게 믿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성령과 예수는 둘이 아니라 하나이기 때문입니다.

주님, 예수 그리스도와 성령이 하나임을 믿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와 하나 됨으로써 우리가 성령의 사람이 될 줄로 믿습니다. 아멘.

[레벨:1]똑소리

2006.04.17 12:27:46

정목사님께서도 기도할 때 "~될 줄로 믿습니다"는 표현을 쓰시는군요.
저의 코멘트 안에는 어떤 가치판단은 담겨 있지 않습니다.
그 동안 너무 익숙한 기도표현이 다비아에서도 보이기에......
나의 코멘트를 보고 정목사님께서 욕하지 않을 줄 믿습니다.^-^

[레벨:18]은나라

2016.11.04 23:59:12

세례와 성령임재사건, 세례와 성령일치사건, 세례와 성령의 함께하심..이게 무슨뜻일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482 주님의 사자(使者), 3월28일 [4] 2006-03-29 9300
6481 바울이 본 환상 file 2016-05-04 9229
6480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9192
6479 회개의 세례, 4월3일 [3] 2006-04-03 9038
6478 광야 (1), 3월29일 [1] 2006-03-29 8951
6477 주의 '길' 4월1일 [2] 2006-04-01 8923
6476 광야 (3), 3월31일 [4] 2006-03-31 8477
6475 짧은 설교문 2019-12-31 8284
6474 북안 우체국 file [4] 2013-06-07 8220
6473 원당일기(15) file 2011-06-24 7757
6472 연필, 1월2일(수) file [62] [1] 2013-01-02 7684
» 비둘기 같은 성령, 4월16일 [2] 2006-04-16 7632
6470 요단강 (1) 4월4일 [1] 2006-04-04 7479
6469 헨리 나우엔의 기도문(1) [1] 2010-04-07 7467
6468 세례 요한, 4월2일 2006-04-02 7455
6467 광야 (2), 3월30일 [2] 2006-03-30 7237
6466 원당일기(99)- 벽화(2) file 2020-10-31 7213
6465 <원령 공주> file [12] 2015-07-30 7152
6464 홍성사에 들린 이야기 [14] 2011-01-20 7148
6463 산모를 위한 기도, 11월19일(월) [1] 2012-11-19 701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