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믿음

조회 수 4859 추천 수 0 2013.11.05 22:50:33

11월5일(화)

 

지난 설교 마지막 단락에서

우리의 믿음이 아니라 예수의 믿음으로

우리가 생명을 얻는다고 말했다.

의인은 믿음으로 산다는 설교 제목에 따르면

당연히 우리의 믿음이 강조되어야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예수의 믿음이 강조되었다.

 

기독교 신앙에서 기독교인 각자의 믿음은 물론 중요하다.

각 개인의 믿음을 통해서 의롭다 인정받는다는 사실이

기독교 신앙의 중심이라는 것도 분명하다.

그러나 그 믿음이라는 게 간단한 게 아니다.

이 세상적적인 원리에 익숙해진 사람들이

그것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일하시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그 어둔 시간을 견뎌내기는 불가능하다.

믿음의 근처에 이른 사람들은 있을지 몰라도

실제로 믿음의 중심에 들어간 사람은 없다.

 

예수는 하나님과 본질이 동일한 분이기 때문에

그에게만 궁극적인 차원에서 믿음이 가능하다.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을 너무 신성으로만 접근하기 때문에

그가 하나님을 믿었다는 사실을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예수도 우리와 똑같은 인간적 실존 안에서 살았다.

회의, 불안, 절망감이 우리와 똑같이 그에게도 있었다.

그가 미래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을 믿을 수 있었던 것은 아니다.

이런 점에서는 그의 믿음도 우리와 똑같이 한계가 있었지만

어떤 결정적인 사건으로 인해서

그의 믿음은 우리와 질적으로 다른 것이 되었다.

그에게 일어난 부활 사건이 그것이다.

그 부활의 능력 안에서 그의 믿음은 생명과 직결된다.

 

설명이 좀 복잡하게 되었다.

이렇게 정리해야겠다.

예수는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았다는 절망감에 빠진 적이 있었으나

하나님을 향한 믿음의 줄을 한 순간도 놓치지 않았다.

그가 하나님을 온전하게 믿었다는 뜻이다.

그의 믿음으로 이제 온 인류는 생명을 얻게 되었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를 믿는 것이다.

 

이게 별로 중요하지 않는 것처럼 들릴지 모르겠다.

전통적으로 생각하던 믿음과 다를 게 없다고 말이다.

거기에 분명한 차이가 있다.

기독교인들은 겉으로는 예수님을 믿는다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자기의 믿음을 믿는다.

자기가 예수님을 믿고 있다는 그 사실에 떨어지고 만다.

그런 사람들은 예수가 누군지에 대해서 관심이 없고

무조건 믿기만 하면 된다.

오늘 교회 현장에서는

믿음조차도 자기 의(義)로 떨어졌기에 하는 말이다.


profile

[레벨:9]길위의벗

2013.11.07 00:03:42

어떤 분들은 로마서 3장 22절 등에 나오는 'πιστεως ιησου χριστου' 를,
마르틴 루터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라고 번역한 것과 달리,
'예수 그리스도의 믿음(혹은 신실함)으로써' 라고 번역하는 것이
원어 용례상 옳다고 말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목사님의 묵상 글과 같은 결론을 맺고 있어서 신기해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3.11.07 10:34:24

재미있는 관점이군요.
말, 언어라는 게 그 안에 미묘한 늬앙스가 숨어 있어서
전체적인 맥락과 늘 연결해서 해석해내야 할 것 같네요.
고맙습니다.

[레벨:18]부스러기 은혜

2013.11.07 11:15:12

목사님께선 우리의 믿음과 예수님의 믿음의 본질적인 차이가 부활이라고 하셨지요
비교의 시공간적 전제가 이생에서의 믿음이 아닌가요?
부활은 여기서 우리가 죽기전까지 가진 믿음
즉 하나님이 받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온전한 믿음에 내 운명을 맡긴 것에 대한 결과로 주어지는것 아닌가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도
그 분이 하나님께 보여드린 그 믿음의 결과로
주어진것이 아닌가요?
그렇다면 "이 땅에서 "우리와 예수님이 가지신 믿음으로 비교를 해주셔야함이 맞는게 아닐까 해서요

의인은 믿음으로 산다는 설교를 기회로
이번에 " 믿음의 본질"을 확실히 각성하고 싶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3.11.07 22:58:59

부스러기 님,
질문 자체가 답을 주고 있습니다.
배운다는 건 질문한다는 거와 똑같은 의미이니
지금 부스러기 님은 저의 대답을 굳이 듣지 않아도
이미 그 어떤 신학적인 세계 안으로 들어간 겁니다.
예수님의 믿음과 부활,
우리의 믿음과 예수님의 믿음... 좀 복잡하지요?
이런 문제들은 다른 것들과 유기적으로 관계가 있어요.
예컨대 하나님 나라 개념을 정확하게 파악해야만
예수님의 믿음이 무언지를 알 수 있겠지요.
그것은 또한 하나님의 존재론에 연결되는 것이기도 하구요.
어쨌든지 이렇게만 말씀드릴 수 있겠네요.
예수님의 믿음과 우리의 믿음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습니다.
그분과 우리 사이에는 존재론적인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어떤 것으로도 그 차이를 좁힐 수가 없는 거지요.
그 존재론적 차이를 가리키는 것이 부활이라고 할 수 있어요.
부활은 곧 예수님이 하나님의 생명과 일치된 사건입니다.
우리에게는 아직 그것이 일어나지 않았지요.
약속으로 주어졌을 뿐입니다.

[레벨:18]르네상스

2013.11.07 12:28:19

어떤 분은  한국교회의 '믿음주의'를 지적하시면서
"예수를 믿음으로 구원받는다."라는 문장에서 중요한 단어가
'믿음'이 아니라 '예수'라고 말씀하시더라고요.

즉, 믿음 그 자체가 구원의 능력이 있는 게 아니라
'예수'에게 구원의 능력이 있다는 뜻이지요.
예수 그리스도가 또는 하나님이 우리를 구원하시는 것이지
'우리의 믿음' 그 자체는 우리를 구원하는 능력이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한국교회는 '유난히' 믿음을 강조하는데
목사님 말씀대로 그 믿음 자체가 '자기 의'가 되어버렸습니다.

한국교회가 종교다원주의를 많이 비판하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예수'보다 '믿음'을 훨씬 더 많이 강조하는
한국교회가 오히려 종교다원주의에 가깝다고 지적을 하셨습니다.
그 말씀인즉슨, 예수보다 믿음을 더 강조하면
무엇이든 '열심히 믿기만 하면 된다'는 논리가 되어버린다는 말씀이죠.

믿음의 대상과 내용보다
믿는 자의 '열심'과 '열정'을
기독교 신앙의 본질로 생각하는 오류라는 것입니다.
한국교회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믿는 그 예수 그리스도가 도대체 어떤 분이신가?'에
별로 깊은 관심이 없어 보이는군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3.11.07 23:00:47

그렇습니다.
주관적 믿음을 절대화하는 태도를 조심해야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402 옥중서간(17) 2010-06-04 5190
6401 예수 그리스도 (막 1:1), 3월21일 [4] 2006-03-21 5189
6400 믿음과 인격 [3] 2013-08-09 5163
6399 6월2일- 권위 있는 가르침 [1] 2006-06-02 5131
6398 5월1일 회당장 야이로 2007-05-01 5114
6397 복음 (1), 3월23일 [6] 2006-03-23 5092
6396 산딸나무 file [7] 2016-04-26 5067
6395 헨리 나우엔의 기도문 [1] 2010-06-16 5062
6394 망초!!! file [6] 2013-06-13 5056
6393 12월14일 논리의 필요성 2006-12-14 5039
6392 해바라기 모종 file [4] 2015-05-09 5037
6391 죄인 중의 괴수 [4] 2013-09-14 5028
6390 10월25일 구레네 사람 시몬(2) 2009-10-24 4987
6389 요한복음 6장 [5] 2015-08-25 4970
6388 하나님의 손 이야기 [2] 2010-06-22 4968
6387 주간일지 11월1일 file 2020-11-02 4964
6386 건강을 위한 기도, 7월25일, 수 [5] [1] 2012-07-25 4918
6385 5월10일- 하나님의 나라 (7) [6] 2006-05-10 4896
6384 예배의 기술(5) [1] 2014-01-25 4883
6383 선지자 이사야의 글, 3월27일 [10] 2006-03-27 488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