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바라기 모종

조회 수 4968 추천 수 0 2015.05.09 21:53:10

지난 4월9일자 사랑채 꼭지글 6601번에

해바라기 씨를 구한다는 글을 올린 뒤

곧 꽃씨몰에 신청해서 씨를 손에 넣었다.

해바라기도 종류가 상당하다는 걸 그때 새롭게 알았다.

내 선망의 대상은 키큰 해바라기다.

그게 러시안 해바라기다.

꽃씨몰에서 택배로 받은 그 씨를 받아 곧 심었다.

열개 씨 중에서 두 개는 죽고

모종으로 자라는 게 여덟 개다.

그중에 예쁘게 생긴 모종을 오늘 사진에 담았다.

IMG_0280.JPG

 

IMG_0279.JPG

 

철사를 둥글게 만들어 모종 옆에 세운 이유는

모종을 보호하기 위한 거다.

집사람도 그렇고 나도 조심성이 별로 없어서

잡초를 뽑아서 휙 던지거나

마당에서 일을 하다가 발로 모종을 해치면 곤란하지 않은가.

오늘 사진을 찍다가 보니

신기하게도 그 어린애들이 모두 해를 향하고 있었다.

그녀석들에게 해를 바라보는 그런 디엔에이가 있는가 보다.

앞으로 두 세달 후면 근사한 해바라기 여덟 개가

보초처럼 우리집 마당을 지켜줄 거를 생각하니

벌써부터 기분이 좋다.

다른 종류의 해바라기 씨는 적당한 자리를 찾지 못해서

일주일 전 쯤에 심었더니

이제야 겨우 싹을 티우고 있다.

모종으로 자라면 이곳 저곳에,

집마당 안과 밖을 가리지 말고 이식해야겠다.

 

 


profile

[레벨:9]송정공

2015.05.11 22:09:58

내 선망의 대상은 키큰 해바라기다

키 짧은 해바라기는 일단 선망의 대상에서 제외 되는군요

나도 잡아당겨서라도 키 좀 크고 싶다    우우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5.05.11 22:33:45

제 어릴 적 경험에 남아 있는 게

키큰 해바라기라서 그런데,

키 작은 해바라기도 이번에 심었으니까

좀 친해보겠습니다.

profile

[레벨:11]은목오크

2015.05.12 16:41:17

 키 큰 해바라기는 보기는 좋은데

꽃을 보고 씨를 얻은 후에 뒷정리 하기가 만만치 않습니다.

저는 힘들어서 한해 키우고 다른종으로 대체 했다는... ㅎ ㅎ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5.05.12 23:18:27

kim 님,

안녕하세요?

만만치 않은 뒷정리가 무엇일까요.

가을이 와서 제가 해바라기를 수확하게 되면 알게 되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401 옥중서간(17) 2010-06-04 5155
6400 주간일지 11월15일 file 2020-11-17 5154
6399 6월2일- 권위 있는 가르침 [1] 2006-06-02 5110
6398 예수 어록(284) 요 13:18 내 떡을 먹는 자가 내게 발꿈치를 들었다 2020-03-19 5106
6397 5월1일 회당장 야이로 2007-05-01 5103
6396 복음 (1), 3월23일 [6] 2006-03-23 5052
6395 헨리 나우엔의 기도문 [1] 2010-06-16 5048
6394 산딸나무 file [7] 2016-04-26 5019
6393 12월14일 논리의 필요성 2006-12-14 5019
6392 망초!!! file [6] 2013-06-13 5018
6391 죄인 중의 괴수 [4] 2013-09-14 4992
6390 10월25일 구레네 사람 시몬(2) 2009-10-24 4978
» 해바라기 모종 file [4] 2015-05-09 4968
6388 요한복음 6장 [5] 2015-08-25 4952
6387 하나님의 손 이야기 [2] 2010-06-22 4945
6386 주간일지 11월1일 file 2020-11-02 4936
6385 건강을 위한 기도, 7월25일, 수 [5] [1] 2012-07-25 4890
6384 5월10일- 하나님의 나라 (7) [6] 2006-05-10 4886
6383 예배의 기술(5) [1] 2014-01-25 4864
6382 복음 (2), 3월24일 [2] 2006-03-24 484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