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아들, 4월18일

조회 수 4625 추천 수 28 2006.04.18 23:31:35
2006년 4월18일 사랑하는 아들

하늘로부터 소리가 나기를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하시니라. (1:11)

하늘로부터 울린 그 소리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 마가복음 기자를 비롯한 공관복음서 기자들이, 더 정확히 말해서 초기 그리스도교회가 고백하고 있는 핵심은 이미 마가가 복음서의 첫머리에서 언급했듯이 “예수님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명제입니다. 그리고 단순히 아들일 뿐만 아니라 구약성서에 의해서 예수님은 하나님의 외아들로 해석됩니다.
‘해석’이라는 말에 대해서 조금 의아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겠지만, 그 문제는 우리의 성서읽기가 계속되는 한 끊임없이 제기될 것 같습니다. 예수 그리스도 사건은 역사입니다. 그러나 그 역사는 실증적인 게 아니라 해석된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사실이 아니라는 말인가, 하고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인간의 삶과 역사는 그렇게 단순하게 사실이다, 아니다, 하는 말로 해결되는 게 아닙니다. 아무리 객관적인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그것이 무조건 의미 있는 건 아닙니다. 그 사건이 역사의 과정을 통해서 피와 살을 얻게 되고, 그 근본적인 의미가 훨씬 심화하게 됩니다. 그게 바로 해석입니다. 이런 문제는 다른 상황에서 다시 언급될 테니까 여기는 접어두고 오늘의 말씀으로 돌아갑시다.
초기 그리스도교 공동체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알았을까요? 예수님 자신이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하고 말씀하시지는 않았습니다. 예수님은 스스로 메시아라는 사실을 제자들에게 알리지 않으신 것처럼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도 알리지 않으셨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이 그렇게 인식할 수 있는 단서가 예수님의 말씀 중에 없는 것은 아닙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을 ‘내 아버지’라고 불렀습니다. 또는 ‘아빠 아버지’라고 부른 적도 있습니다. 초기 그리스도인들과 더불어 우리는 이제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님을 두려움의 대상이 아니라 사랑이 풍부한 아버지로, 탕자를 기다리는 아버지로 인식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여기서 하나님이 어떻게 아버지 상(像)이냐, 오히려 어머니 상이어야 하지 않는가, 하고 따지고 들 필요는 없습니다. 여기서 아버지는 남성으로서의 아버지라기보다는 인간과의 인격적인 관계를 갖는다는 관점에서 보는 아버지입니다. 이제 하나님은 옥황상제처럼 하늘 높은 곳에서 인간의 행위를 감찰하고 판단하며, 인과응보의 기준으로 심판하는 분이 아니라 우리 인간의 삶으로 내려오셔서 우리와 하나 되신 분이십니다. 위르겐 몰트만은 <십자가에 달리신 하나님>에서 이런 하나님을 가리켜 인간의 고통이 있는 바로 그곳에 하나님이 존재한다고 설명한 적이 있습니다.
하나님이 이렇게 인간의 자리까지 내려오셔서 인간과 같은 몸을 입으셨다는 걸 신학적인 용어로 ‘성육신’(incarnation)이라고 하는데, 그분이 곧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은 몸을 입으신 하나님이라는 게 곧 그리스도교의 그리스도론이며, 동시에 신론입니다. 예수님과 하나님은 위격이 다르지만 본질적으로 하나입니다. 예수님을 아는 것이 곧 하나님을 아는 것입니다. 마가는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런 신앙을 오늘 신화적 방식으로 설명한 것입니다. 하늘에서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는 소리가 들렸다고 말입니다.
저는 여러분에게 요한복음의 몇 구절을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이런 부분에서 결정적으로 중요한 내용을 담고 있는 요한복음 기자의 진술에 귀를 기울여보십시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로노니 아들이 아버지께서 하시는 일을 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스스로 할 수 없나니 아버지께서 행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 아버지께서 아들을 사랑하사 자기가 행하시는 것을 다 아들에게 보이시고 또 그보다 더 큰 일을 보이사 너희로 놀랍게 여기게 하시리라. 아버지께서 죽은 자들을 일으켜 살리심같이 아들도 자기가 원하는 자들을 살리느니라. <중략>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 말을 듣고 또 나 보내신 이를 믿는 자는 영생을 얻었고 심판에 이르지 아니하나니 사명에서 생명으로 옮겼느니라.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죽은 자들이 하나님의 아들의 음성을 들을 때가 오나니 곧 이 때라. 듣는 자는 살아나리라. 아버지께서 자기 속에 생명이 있음 같이 아들에게도 생명을 주어 그 속에 있게 하셨고, 또 인자됨으로 말미암아 심판하는 권한을 주셨느니라. (요 5:19-21, 24-27)

주님, 당신을 통해서 우리는 하나님을 아버지로 알고, 그 하나님을 신뢰하게 되었습니다. 이 신뢰심을 놓치지 않고 살아가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362 6월8일 예수의 형제들 2007-06-08 4651
6361 믿음과 우상숭배 [2] 2013-09-21 4639
6360 5월17일- 회개와 복음 (4) [3] 2006-05-17 4632
6359 마종기의 시(2)- 꿈꾸는 당신 [4] 2017-08-02 4631
» 사랑하는 아들, 4월18일 2006-04-18 4625
6357 성탄절 기도 2013-12-25 4622
6356 노무현(4) [8] 2010-05-23 4609
6355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도, 8월17일, 금 2012-08-17 4604
6354 힘 빼기 [7] 2014-01-06 4598
6353 10월23일 손 마른 사람 (1) 2006-10-24 4597
6352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4595
6351 5월13일 하나님의 나라 (10) [2] 2006-05-13 4574
6350 갈라지는 하늘, 4월15일 [3] 2006-04-15 4570
6349 하나님의 때, 5월3일 [3] 2006-05-03 4567
6348 팔복(6) [1] 2013-07-01 4566
6347 나태주의 시 [9] 2016-11-05 4540
6346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4531
6345 옥중서간(12) 2010-05-27 4529
6344 6월12일- 시몬의 장모 [1] 2006-06-12 4528
6343 주간일지 11월22일 [3] 2020-11-23 452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