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23일 손 마른 사람 (1)

조회 수 4598 추천 수 33 2006.10.24 12:37:30
2006년 10월23일 손 마른 사람 (1)

예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시니 한쪽 손 마른 사람이 거기 있는지라. (막 3:1)

1-6절에 기록되어 있는 이 이야기는 예수님이 아직 회당에서 축출당하기 전에 일어난 사건에 대한 묘사입니다. 유대교 고위 당국자들과의 충돌이 그렇게 심각하지 않았을 때였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본문 사건이 일어난 다음부터 노골적으로 예수를 해치울 생각으로 바리새인들과 사두개인들이 작당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본다면, 이 사건이 예수님의 운명에 아주 결정적이었던 것은 분명합니다.
이 이야기는 예수님이 들어간 회당에 한쪽 손 마른 사람이 있었다는 사실로부터 시작합니다. 어떤 외경에는 이 사람이 왕년에 석수였고, 마비된 손이 오른쪽이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요즘도 우리는 간혹 산업재해로 인해서 장애를 입고 실직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삶을 주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보험과 수당을 제공받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그들이 당하는 시련이 어느 정도인지는 불문가지입니다. 본문의 손 마른 사람의 운명도 끔찍했을 겁니다.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세계관은 현실을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 혹은 인식하지 않으려고 한다는 사실입니다. 인간 삶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문제들을 매우 나이브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 문제를 둘러싼 국제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그것의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을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생각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될까요? 성적 소수자들의 삶이 한국 사회에서 어떻게 소외되고 파괴되고 있는지 진정한 마음으로 접근하는 그리스도인들이 얼마나 되는지요? 손 마른 사람이 회당에 있었지만 그가 감당해야 할 삶의 무게에 연대감을 느낀 사람은 별로 없었을 겁니다. 그런 이들과 함께 살아야 하는 게 우리의 현실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6362 6월8일 예수의 형제들 2007-06-08 4651
6361 믿음과 우상숭배 [2] 2013-09-21 4639
6360 5월17일- 회개와 복음 (4) [3] 2006-05-17 4632
6359 마종기의 시(2)- 꿈꾸는 당신 [4] 2017-08-02 4631
6358 사랑하는 아들, 4월18일 2006-04-18 4625
6357 성탄절 기도 2013-12-25 4622
6356 노무현(4) [8] 2010-05-23 4609
6355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도, 8월17일, 금 2012-08-17 4604
6354 힘 빼기 [7] 2014-01-06 4598
» 10월23일 손 마른 사람 (1) 2006-10-24 4598
6352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4595
6351 5월13일 하나님의 나라 (10) [2] 2006-05-13 4574
6350 갈라지는 하늘, 4월15일 [3] 2006-04-15 4570
6349 하나님의 때, 5월3일 [3] 2006-05-03 4567
6348 팔복(6) [1] 2013-07-01 4566
6347 나태주의 시 [9] 2016-11-05 4540
6346 복음 (3) 3월25일 [1] 2006-03-26 4531
6345 옥중서간(12) 2010-05-27 4529
6344 6월12일- 시몬의 장모 [1] 2006-06-12 4528
6343 주간일지 11월22일 [3] 2020-11-23 452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