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축구대회 유감

조회 수 4628 추천 수 2 2010.06.23 23:18:31

 

     그대는 월드컵 축구대회를 즐기시는 편이오? 오늘 새벽 3시 반에 한국과 나이지리아 시합이 열렸잖소. 내 큰 딸은 그걸 보았다는 거요. 평소에 스포츠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아이인데 그 시간에 일어나다니, 불가사의요. 나는 원래 스포츠를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잠을 안 자면서까지 중계방송을 보고 싶지는 않소. 저녁 시간에 열린 우리 팀의 시합도 전체를 본 적은 없소. 결과를 알 정도로만 보았소. 이렇게 월드컵 축구대회가 시들하게 느껴지는 것은 늙어간다는 표시가 아닌가 모르겠소.

     그게 나이 탓이 아니라는 걸 좀 변명해야겠소. 가장 큰 이유는 월드컵이 너무 상업적으로 흘러간다는 느낌 때문이 아닐까 하오. 이번 시합에 나온 선수들은 대개 세계 프로 구단에 속해 있소. 북한 선수들만은 제외요. 북한 선수들 중에서도 스트라이커 정대세는 일본 프로 구단에 속해 있소. 올림픽도 상업주의에 물들어가는 판에 월드컵에 대해서 뭐라 할 수는 없긴 하오. 그렇지만 모든 걸 돈으로 연결시키는 이런 분위기가 지긋지긋하지 않소? 한국 팀이 16강에 들어가서 선수들이 돈방석(?)에 앉았다는 보도도 나오는구려. 아프리카 아이들은 프로 선수가 되는 것을 인생의 최고 목표로 삼고 있소. 삶으로부터 소외되는 줄로 모르고 말이오. 스포츠 영웅과의 일치를 통해서 자신들의 현실을 망각하게 하는 일종의 최면효과가 아닌가 모르겠소. 영국 축구의 역사는 고단한 노동자들의 관심을 사회 문제로부터 다른 데로 돌리려는 데에 있었다 하지 않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순전히 프로선수로만 운영되는 이런 월드컵 축구 시합은 없는 게 좋을 것 같소. 실업 팀 선수들이 대표로 나온다면 또 모르겠소. 프로는 그냥 프로 팀에서 돈 벌이로 뛰면 되는 거요. 국가 대항전에서 이런 이들을 앞세우는 것은 스포츠 정신의 세속화요. 월드컵 축구를 이렇게 전 세계적 축제로, 또는 돈벌이의 수단으로 발전시킨 집행부의 재테크 능력은 높이 살만 하오. 그냥 한번 글로벌하게, 화끈하게 노는 걸 보고 뭐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느냐고 탓하지 마시구려. 놀이의 영성을 몰라서 하는 말이 아니라오. 이왕 16강에 올랐으니 우루과이와의 시합에서 한국 팀이 선전하라고 응원합시다.(2010년 6월23일, 수요일, 지루한 날씨)


[레벨:3]크리스토퍼

2010.06.23 23:47:26

목사님 안녕하세요 며칠전에 책 주문한 상병입니다. ㅋ

운동경기 하니까 생각나는게 하나 있는데, 어릴때 경험중 하나인데요,

 자신이 응원하는 팀의 승리를 위해 하나님께 기도하는 모습이 종종 있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상대팀에서도 자신의 팀의 승리를 위해 기도 하는 사람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이 든겁니다.

어린마음에 내가 기도 했는데 지는 경우는 믿음이 없어서 그런거 인것 같기도 하고, 상대팀에 기도 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 그랬거든요.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런거에 대해서 회의감이 들어 운동경기 가지고는 기도를 안하게 되었습니다.

 요즈음도 '한국선수들의 승리를 위해 기도 합시다'라는 문구를 볼때도 있고 교회 내에서 응원단을 파견하는 경우도 있는것 같던데, 나이지리아 선수들이 경기전에 기도를 하고 성호를 긋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조금은 씁쓸 합니다.  

내일 6.25 오산리 기도원에서 6.25기념국군장병구국성회가  있어서 파견을 가게되었는데요, 갈려면 휴가를 써야 된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갈생각이 없었는데 운좋게 파견명령이 났네요 ㅋ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10.06.24 09:33:44

심석보 상병 님,

사랑채 4727 번에 꼭지글로

심석보 님을 찾았는데,

거기에 대한 응답은 없고

여기에 대글만 하고 나갔네요.

택배 문제로 급히 처리해야 할 일이 있어서

도서주문 메뉴에 글을 달았으니

확인하고 처리하세요.

 

[레벨:17]까마귀

2010.06.24 08:24:11

지예 선생님 대단한데요. 아마 활동(운동)의 영이신 성령님께서 깨워주신 것 같네요.

저는 후반 25분 경인가 일어나서 보았습니다. 저는 왜 일어났냐면, 자는데, 갑자기 온 동네에 여자 비명소리가 울려 퍼지는 거예요. 그래서 깜짝 놀라 일어났지요. 저희 동네는 여자분들 응원및 함성이 대단해요.

 

저 또한 기도하는거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박주영의 경우, 자기에게 유리할 경우에만 기도하는 건, 하나님을 이용하는 것 밖에 되지 않습니다. 자책골 했을떄도 기도해야 되지 않나요? 골은 골인데 말입니다. 졌을떄도 기도해야지요. 그리고, 상대편 선수들도 기독교인들 있는데, 기도하면, 하나님을 자기편만의 하나님으로, 축소하는 꼴이 될 것 입니다. 한국교회에서, 잘못 가르쳐 결과이겠지요. 경기후, 대표팀내 신우회로 생각되는 몇몇 선수들이 기도하는 것 같았는데, 이때, 독일교회 다닌 차두리는 같이 기도 안하더라구요. 예전 김용옥-차범근 논쟁도 생각나고 그러내요. 여하튼 기도너무 안해도 탈이지만, 너무해도 탈인것 같아요.

 

돈벌이 상업적이용. 그리고, 온통 매스컴이 도배를 하면서, 6.15남북성명 남측 대표를 한상렬 목사님께서 북한 가셨다는 소식 뭐 그런건 일체 보도도 안하네요. 남북간의 공동약속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해야할지 국민들이 생각할 틈을 주지 않네요. 3무 세대(돈,집,결혼)라고 하는 20대가 연일 경기에 환호하는 모습이 일종의 도취,마취 현상은 아닌가 하며 많이 씁쓸합니다. 

profile

[레벨:14]웃음

2010.06.24 09:21:33

스포츠는 자기 건강을 위해 직접하는게 좋습니다.

고종황제께서 테니스를 치는 선교사들을 보면서 "아랫것들 시키지 왜 자기들이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하느냐"고 하셨다는 말씀이 기억나는군요..  스포츠를 하는게 아니고 보는것으로 발전시켰습니다.

 

하지만 바울의 서신서들도 보면 바울이 당시의 경기를 관람했을만한 상황을 가지고 복음의 유비로 사용했음을 봅니다.

 

전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를 보지 않았습니다.  경기일자도 몰랐는데 아침에 네이버뉴스를 보다가 알았습니다.

워낙에 축구자체를 좋아하지 않았기에 그런것입니다.  전 레이스를 좋아하지만 외국의 레이스엔 별 관심이 없습니다. 

제가 졸업한 고등학교가 야구로 유명한곳이라 야구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켤코 찾아서 보지는 않습니다.  이는 제 개인의 문제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남들이 다 보는 축구를 안보는 내시간을 특별하게 유익하게 보내지도 않습니다.

 

축구가 16강에 진출하면 방송국에서 또 얼마나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일지는 예상도 할수 없을 정도로 크겠지만... 그래서 방송국이 판 깔아놓고 저리 떠드는걸 보면 그 장단에 놀아나고 싶지도 않습니다.  마약과도 같은 열광의 시간을 보내고 나서 일상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에게 현실은 여전할것입니다.  지배자들의 헤게모니는 강화될것이고 돈을 버는자들은 돈을 벌겠지요...

 

그래도 종종 나도 축구를 보며 열광하고 싶어지는 때는 있습니다.  바로 가족과 함께한다면 그렇게 하고 싶습니다.

가족들과 오랜동안 떨어져 있었습니다.  나의 아이들이 그리고 나의 아내가 그것을 즐거워하고 행복해한다면 난 그자리에서 외치고 싶습니다. "대~~~~한 민국" 짝짝짝 짝짝

profile

[레벨:29]유니스

2010.06.24 13:53:13

카추라니스2.gif

 

그리스의 주장 카추라니스가

경기 도중 파여진 잔디를 복구하는

훈훈한 장면입니다....^^ 

첨부

[레벨:10]차성훈

2010.06.25 03:16:48

월드컵은 원칙적으론 국가대항전은 아니구요, FIFA에 등록된 축구협회들의 대항전이죠. 그래서 영국같은 경우는 축협이 4개나 되기에, 잉글랜드/스코틀랜드/웨일즈/아일랜드 이런 식으로 따로 나오니까 엄밀히 따져선 국가대항전은 아니죠. 뭐, 원칙이 이렇다는거고 영국빼고는 다 1국가 1축협이니까 사실상 국가대항전이 맞긴하네요...

profile

[레벨:13]토토

2010.06.25 15:29:40

아... 그래서 꼭 영국이 아니라 잉글랜드라고 하는군요

그럼 루니나 베컴같은 선수들은 영국에서도 잉글랜드 출신이라 잉글랜드 축협으로 나오는 건가요?

[레벨:10]차성훈

2010.06.25 21:19:45

그런가봐요. 그 유명한 맨유의 긱스도 잉글랜드가 아니라 웨일즈 출신이라 월드컵과는 인연이 없었다죠.

profile

[레벨:100]잎새의 꿈

2010.06.25 23:04:56

아일랜드가 아니라 북아일랜드입니다.

아일랜드는 독립국가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 월드컵 축구대회 유감 [9] 2010-06-23 4628
6358 믿음과 우상숭배 [2] 2013-09-21 4619
6357 마종기의 시(2)- 꿈꾸는 당신 [4] 2017-08-02 4603
6356 성탄절 기도 2013-12-25 4596
6355 5월17일- 회개와 복음 (4) [3] 2006-05-17 4596
6354 사랑하는 아들, 4월18일 2006-04-18 4593
6353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도, 8월17일, 금 2012-08-17 4591
6352 노무현(4) [8] 2010-05-23 4579
6351 10월23일 손 마른 사람 (1) 2006-10-24 4575
6350 선지자 이사야, 3월26일 [1] 2006-03-26 4564
6349 힘 빼기 [7] 2014-01-06 4563
6348 팔복(6) [1] 2013-07-01 4547
6347 5월13일 하나님의 나라 (10) [2] 2006-05-13 4542
6346 하나님의 때, 5월3일 [3] 2006-05-03 4539
6345 갈라지는 하늘, 4월15일 [3] 2006-04-15 4535
6344 옥중서간(12) 2010-05-27 4515
6343 나태주의 시 [9] 2016-11-05 4514
6342 6월12일- 시몬의 장모 [1] 2006-06-12 4505
6341 5월20일- “나를 따라오라!” (1) [2] 2006-05-20 4490
6340 근본주의(2) [4] 2010-07-06 448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