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5

과정으로서의 구원 (빌 2:1-13)

창조절 조회 수 1033 추천 수 0 2023.10.01 20:22:17
설교보기 : https://youtu.be/6ccjl_iphjc 
성경본문 : 빌립보서 2:1-13 

과정으로서의 구원

2:1-13, 창조절 5, 2023101

 

 

구원의 확신이 있습니까?”라는 질문을 받으면 여러분은 뭐라고 대답하시겠습니까? 각자 다를 겁니다. 아멘, 할렐루야, 하는 방식으로 확신이 있다고 답하는 분들은 소수고, 구원받은 것으로 믿기는 하나 실제로는 잘 모르겠다고 답하는 분들이 많겠지요. 성경에는 적극적인 대답으로 보이는 문장들이 종종 나옵니다. 12년 하혈증으로 고통받던 여자에게 예수께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5:34) 시각장애인인 바디매오에게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가라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10:52) 빌립보 감옥을 지키던 간수에게 바울은 이런 말을 해주었습니다.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16:31) 구원을 연극이나 음악회 초대권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이비 이단들은 자기 집단에 들어온 사람들만 구원받는다고 역설합니다. 자신들 교회가 오늘날의 노아 방주라거나 요한계시록이 말하는 십사만 사천 명이라고 말합니다. 그런 열정으로 살아가는 거 자체야 누가 탓할 수 있겠습니까. 그들이 그렇게 강조하는 구원의 실체가 무엇이냐, 하는 게 중요하겠지요. 그들의 구원이 헛것이라면, 또는 구원의 내용이 턱없이 빈약하다면 그런 열정은 큰 의미가 없습니다.

구원(σωτηρία)을 가장 간략한 교리문답으로 말하면 죄와 죽음에서 건짐을 받는다는 뜻입니다. 이런 말을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은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니체나 프로이트가 비판했듯이 인생살이에 자신감이 없는 사람들에게나 해당하는 것이라고 여깁니다. 자신들은 세상을 당당하게 살고, 아쉬울 것도 없으니까 굳이 그리스도교가 말하는 구원을 생각할 필요가 없는 겁니다. 이렇게 된 데에는 교회의 책임도 큽니다. ‘불신 지옥이라는 구호를 외치는 사람도 많지 않습니까. 이렇게 도식적이면서 공격적인 방식으로 구원을 말하니까 교회 밖에 있는 사람들은 당신들이나 구원받으라.’라고 냉소적으로 반응합니다. 우리가 신천지 등등, 사이비 이단을 보듯이 말입니다.

 

바울의 구원론

바울은 구원 문제를 자신의 실존에서 가장 치열하게 받아들인 사람입니다. 바울은 본래 예수의 다른 제자들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유대교에 충실했던 인물입니다. 비유적으로 다른 제자들을 일반 그리스도인이라고 한다면 바울은 한국 교회를 대표하는 소수의 신학자와 목회자 중의 한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인생 전체를 걸었던 유대교를 포기하고 당시 신흥종교였던 그리스도교를 선택했습니다. 바울의 인생 대반전에는 구원 문제가 놓였습니다. 부활의 예수 그리스도를 경험한 이후에 구원에 관한 이전의 생각과 경험이 완전히 바뀐 겁니다.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남한으로 망명하는 경우와 비슷합니다. 바울은 새롭게 경험한 구원을 죽을 때까지 숨 가쁘게, 때를 얻든지 못 얻는지 전했습니다. 감옥에 갇혀서도 그 구원 문제에 천착했습니다. 빌립보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보낸 편지인 빌립보서도 감옥에서 쓴 겁니다. 2:12절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뿐 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바울은 이 문장에서 구원을 이루라고 했습니다. 그냥 구원이라고 하지 않고 너희 구원’(ἑαυτν σωτηρίαν)이라고 했습니다. 구원은 남과 비교되는 게 아닙니다. 구원받은 사람 옆에 붙어 있으면 해결되는 문제가 아닙니다. 바다에서 수영하다가 쥐가 나서 빠지려고 할 때는 구조원이 와서 살려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이 말하는 구원은 다른 사람이 해결해줄 수 없습니다. 예수님 말씀에도 이런 표현이 나옵니다. 두 사람이 밭에 있다가 한 사람은 데려감을 받고 다른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합니다. 두 여자가 맷돌질하다가 한 사람만 데려감을 받습니다.(24:40, 41) ‘너희 구원이라는 말은 구원이 각자의 책임이라는 뜻입니다. 믿음 좋은 남편이나 아내나 부모나 자식으로 인해서 구원받는 게 아닌 거지요. 이는 마치 사랑하는 사람이 옆에 있어도 그 사람이 여러분을 대신해서 숨을 쉬어주지 못하는 거와 같습니다.

너희 구원을 이루라.”라는 말씀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관점은 구원이 한번 손에 넣으면 완성되는 소유가 아니라 계속 완성되어야 할 과정이라는 사실입니다. 자격증을 따는 게 아니라 진리를 향한 거룩한 열망입니다. 이 문장을 NIV“continue to work out your salvation.”이라고 번역했습니다. 구원받았으니까 이제 안심하고 가만히 있어도 되는 게 아니라 치열하게 그 구원을 향해서 계속 가까이 가라는 겁니다. 3:12절에서 바울은 이 문제를 더 명시적으로 언급했습니다. “내가 이미 얻었다 함도 아니요 온전히 이루었다 함도 아니라 오직 내가 그리스도 예수께 잡힌 바 된 것을 잡으려고 달려가노라.” 13절에서는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않는다.’라고 했고, 이어서 14절에서 푯대를 향해서 달려간다.’라고 했습니다. 구원을 구도의 과정으로 본 겁니다.

이렇게 구원을 향해서 계속해서 나아가고 달려간다는 게 실제로 무슨 뜻일까요? 일단은 예배에 빠지지 않고, 기도하고, 성경 읽고, 교회 봉사하는 일에 열심을 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긴 합니다. 이런 경건 생활이 그리스도인들에게 중요하다는 사실은 분명합니다. 한국 교회에 이런 프로그램들이 다양하게 개발되어 있습니다. 각종 방식으로 성경을 읽습니다. 성경 쓰는 이벤트도 있고요. ‘특새’(특별 새벽기도회)로 유명한 교회도 있습니다. 신앙생활이 프로그램을 따라가는 것처럼 자리를 잡은 겁니다. 비유적으로 멋진 옷을 차려입고 명품 핸드백을 들고, 최첨단 스마트폰을 들고,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테이크아웃하듯이 일상의 외양을 갖추는 겁니다.

이런 경건 생활 자체가 푯대를 향해서 달려간다거나 구원을 이루라는 말씀에 딱 떨어지는 건 아닙니다. 그런 일에 열심을 내는 사람이라고 해서 구원의 과정에 들어선 사람이라는 보장은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들은 바울이 예수 그리스도를 알기 이전 유대교의 바리새인으로 살 때 이미 다른 사람들이 도저히 따라잡기 힘들 정도로 열정을 기울여서 하던 것들입니다. 현대인들이 겉으로 볼 때 고급스러운 인생을 하는 듯하나 삶 자체는 점점 더 빈곤해지고 혼란해지듯이 신앙 프로그램 자체에 치우치다가는 그리스도교 영성과는 거리가 멀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예컨대 교회 지도자급 그리스도인들이 만났을 때 구원에 관해서, 하나님의 존재에 관해서, 죽음과 부활에 관해서 생각을 나누기보다는 부동산과 주식 이야기를 더 많이 한다는 사실은 무슨 의미일까요? 그들의 인격이 잘못되어서가 아니라 그리스도교의 구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서 그런 일이 벌어집니다. 바울은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전 15:31)라고 외칠 정도로 구원에 가까이 가려고 몸부림쳤습니다.

 

두려움과 떨림

치열하게 자기 구원 문제를 붙들었던 탓인지 오늘 본문에서 바울은 두렵고 떨림으로너희 구원을 이루라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신앙의 중심에 들어간 사람에게 나타나는 현상은 두려움과 떨림입니다. 두려움과 떨림이 없으면 신앙은 모양만 남을 뿐이지 피폐해집니다. 21세기 그리스도인들이 이런 두려움과 떨림으로 살아가기는 어렵습니다. 이 시대가 끊임없이 반대로 흘러가기 때문입니다. 인생살이는 본래 고달프니까 가능한 한 재미있게 웃으면서 살아야 한다고 사람들은 생각합니다. 온갖 웃음 치유 선생들이 인기를 끄는 이유도 그게 현대인들의 삶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의미가 아니겠습니까. 쓰나미처럼 밀려드는 그런 시대정신에 휩쓸리기 쉽기에 우리 그리스도인들도 웃으면 복이 와요.’ 수준으로 신앙생활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런 마당에 두려움과 떨림이라니, 정말 거리가 먼 이야기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데 여러분! 아브라함, 모세, 이사야 등등, 성경에 나오는 하나님의 사람들은 모두 그런 경험을 한 사람들입니다. 구약의 이스라엘 백성은 모두 하나님의 놀라운 일 앞에서 두려워하고 떨었던 백성입니다. 예수 제자들도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발생한 하나님의 일을 보고 두려워하고 떨었습니다. 이 두려움과 떨림을 전문 용어로 누미노제’, 즉 거룩한 두려움이라고 합니다. 강도를 만나거나 사업체가 완전히 망해서 두려워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그런 두려움은 그냥 걱정과 공포입니다. 하나님 경험에서 오는 거룩한 두려움은 우리의 존재 자체가 완전히 새로워질 때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사막에서만 평생 살던 사람이 처음으로 북극에 갔을 때 나타나는 현상과 비슷합니다. 예수 제자들도 그런 경험이 있었기에 자기를 부인하고, 재산을 포기하고, 부모까지 버리고 예수님을 따를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어떤가요?

딱히 그리스도인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영혼의 눈이 밝은 사람이라면 다 알만한 예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1백 년 전에 어디에 있었는지 생각해보십시오. 시간이 너무 길면 줄여도 됩니다. 어머니 자궁 안에서 배아로 시작했습니다. 그 배아가 여러분의 시작입니다. 배추씨가 땅에 심어져 싹이 트면서 배추로 자라듯이 말입니다. 앞으로 1백 년 뒤에 여러분은 어디에 있을까요? 우리는 평균 90년을 지금과 같은 인간 형태로 삽니다. 그런 인간 형태는 시간과 더불어 순식간에 지나갑니다. 긴 시간을 놓고 본다면 우리는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게 적절합니다. 우리 인생이 허무하다는 게 아닙니다. 우리가 이렇게 짧은 시간에, 그리고 좁은 공간에 존재한다는 사실 자체가 너무 엄청난 사건이라는 뜻입니다. 그 사실을 직면한다면 한편으로 두렵고 떨리면서, 다른 한편으로 황홀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경험이 있다면 돈이 많거나 권력이 크다고 해서 자랑하지 않고, 없다고 해서 기가 죽지도 않겠지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세상 사람들과 달리 우리 자신의 운명만 보는 게 아니라 하나님과 그의 일을 봅니다. 그걸 놀라워합니다. 그걸 두려워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벌을 내리실까 무서워하는 게 아니라 그분과 그분의 하는 일이 완전히 새롭기에 충격받는 겁니다. 칼 바르트의 신학 개념으로 말하면 하나님을 절대타자로 경험하는 겁니다. 아주 낯선 존재로 경험하는 겁니다. 그 낯선 하나님을 외면하지 않고 직면하고 받아들인다면 우리는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될 겁니다. 매 순간 두려움과 떨림으로, 말하자면 영혼이 잠들지 않고 깨어서 삶을 삶답게 살아갈 겁니다.

 

캐노시스 그리스도론

바울은 하나님께서 어떤 일을 얼마나 새롭게 하셨는지를, 그래서 우리가 왜 두렵고 떨림으로구원을 이뤄야 하는지를 초기 그리스도교 찬송가를 인용해서 설명했습니다. 2:6-11절입니다. 캐노시스(낮춤) 그리스로론으로 일컬어지는 대목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과 같은 분이셨으나 종의 형체로 사람과 같이 낮아지셨습니다. 그는 십자가에 죽기까지 하나님께 복종했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지극히 높여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셨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퀴리오스)로 시인하게 하셨다고 합니다. 2:11절을 다시 읽어보겠습니다.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ΚΥΡΙΟΣ)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예수 그리스도를 라 시인한다는 말은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으로 인정한다는 뜻입니다. 그 예수는 가장 비천한 방식으로 죽은 자였습니다. 사람에게서 버림받았을 뿐 아니라 하나님에게서도 버림을 받은 자였습니다. 그런 자를 하나님으로 인정한다는 것은 말이 잘 안 됩니다. 우리는 정치 권력자와 부자와 학자들을 높이 봅니다. 뭔가 세상을 크게 바꿀 능력이 있는 사람들을 따라다닙니다. 그런 사람들이 많이 나오면 세상도 그만큼 좋아질 것이라고, 구원에 가까이 갈 것이라고 여깁니다. 그게 세상의 이치입니다. 그런데 바울을 비롯한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하나님께서 사람들이 예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세상을 구원하셨다고 믿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죄와 죽음이 극복되었다고 말입니다. 모든 사람은 죄와 죽음의 운명에 떨어지기에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죄와 죽음이 극복된다면 모든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를 퀴리오스로 시인하는 것입니다.

퀴리오스라는 헬라어는 히브리어 아도나이와 같은 의미입니다. 라틴어는 도미누스이고 영어로 Lord로 표현합니다. 구약에서 하나님의 이름을 부르기 곤란할 때 아도나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예수가 퀴리오스라는 말은 당시 사람들에게 인간이 신이 되었다.’는 말로 들렸습니다. 유대교인들만이 아니라 로마인들도 인정할 수 없었습니다. 초기 그리스도교인들이 이런 찬송가를 부를 수 있었던 데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경험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예수에게 하나님께만 가능한 궁극적인 생명 사건이 발생했다고 믿었습니다. 그 생명 사건으로 죄와 죽음은 능력을 잃게 되었습니다. 더는 자기 연민에 떨어지지 않고 자기 소명을 두려워하지 않게 된 겁니다.

어떤 이들은 부활에 관한 과학적인 증거가 어디 있냐고 물을 겁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자연과학도 이 세상을 이해하고 해석하는 하나의 방법일 뿐입니다. 예를 들어서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를 근거로 유전자 결정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유전자가 유기체를 숙주로 삼아서 자기를 발현하는 게 진화론의 핵심이라는 겁니다. 그들의 논리에 따르면 하나님도 인간의 뇌를 통해서 유전자가 만든 것입니다. 반대로 유기체가 진화 현상에서 더 상수에 속한다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많습니다. 전반적인 추세는 유전자가 아니라 유기체로 기울어져 있습니다. 일상적인 예를 들어 중증 장애인 남자와 결혼하는 비장애인 여자의 마음과 행동을 유전자 메커니즘으로 해명할 수 없습니다. ‘전체는 부분의 합을 초월한다.’라는 문장이 여기에 해당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왜 퀴리오스인지는 모든 비밀이 드러날 종말에 명명백백하게 알려질 것입니다. 그때까지 우리는 그 비밀을 간직한 종말론적 공동체의 구성원으로 살아야 합니다. 이런 인생이 얼마나 기대됩니까? 얼마나 흥미진진합니까? 이것보다 우리의 영혼을 더 생생하게 하는 일은 세상에 없습니다. 지난 2천 년 역사에서 수많은 그리스도인이 이 사실을 자기 삶의 추동력으로 삼았습니다. 그래서 자기 삶의 정체성을 순례자로 여긴 겁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리스도교의 모든 교리도 순례자의 운명에 놓여 있다는 사실을 놓치지 마십시오. 아직 갈 길이 멉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우리는 더 알아야 하고, 더 생각해야 하고, 더 살펴야 하고, 더 기도해야 합니다. 이를 바울은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라고 말한 것입니다. 천만다행입니다. 구원파가 말하듯이 구원이 이미 끝난 문제라면 신앙인으로 산다는 것은 시시할 겁니다. 산티아고 순례자들이 매일 새로운 마음으로 길을 시작하듯이 오늘도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 일어난 구원의 신비롭고 놀라운 세계 안으로 한 걸음씩 발걸음을 옮기는 사람들입니다. 하나님과 완전한 일치를 이룰 때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기타 설교 퍼가는 분들께! [30] [3] 2007-02-16 66656
1045 사순절 십자가의 길과 하나님의 능력 (고전 1:18-25) update [1] 2024-03-04 194
1044 사순절 예수 승천과 하나님 우편 (벧전 3:18-22) [9] 2024-02-18 966
1043 주현절 예수의 변모 사건 (막 9:2-9) [5] 2024-02-11 759
1042 주현절 여호와를 믿고 기다리는 사람 (사 40:21-31) [6] 2024-02-05 772
1041 주현절 예수의 배타적 권위 (막 1:21-28) [4] 2024-01-28 767
1040 주현절 부름-버림-따름 (막 1:14-20) [2] 2024-01-21 787
1039 주현절 사무엘의 하나님 경험 (삼상 3:1-10) [2] 2024-01-14 873
1038 주현절 요한의 세례와 예수의 세례 (행 19:1-7) [5] 2024-01-07 874
1037 성탄절 만물의 찬양 (시 148:1-14) [2] 2023-12-31 832
1036 대림절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 (눅 1:26-38) [2] 2023-12-24 1548
1035 대림절 은혜의 해와 보복의 날 (사 61:1-4, 8-11) [2] 2023-12-17 1686
1034 대림절 하나님의 날: 새 하늘과 새 땅 (벧후 3:8-13) [2] 2023-12-10 1709
1033 대림절 깨어있음이란? (막 13:24-37) [2] 2023-12-04 1949
1032 창조절 교회는 하나님의 충만하심이다! (엡 1:15-23) [2] 2023-11-26 1001
1031 창조절 은혜를 갈망하는 시인 (시 123:1-4) [2] 2023-11-19 1065
1030 창조절 외면당한 사람들 (마 25:1-13) [5] 2023-11-12 1138
1029 창조절 높은 자리와 낮은 자리의 역설 (마 23:1-12) 2023-11-07 927
1028 창조절 그리스도 논쟁 (마 22:41-46) [7] 2023-10-29 1229
1027 창조절 재림신앙 (살전 1:1-10) [4] 2023-10-22 1160
1026 창조절 금송아지 이야기 (출 32:1-14) 2023-10-15 1056
1025 창조절 모퉁이 머릿돌이신 예수 (마 21:33-46) 2023-10-09 1012
» 창조절 과정으로서의 구원 (빌 2:1-13) 2023-10-01 1033
1023 창조절 하나님의 선하심 앞에서 (마 20:1-16) [2] 2023-09-24 1190
1022 창조절 홍해 이야기 (출 14:21-31) 2023-09-17 1186
1021 창조절 도반 공동체 (마 18:15-20) [4] 2023-09-10 1150
1020 창조절 '악' 앞에서 (롬 12:14-21) [4] 2023-09-04 1290
1019 성령강림절 모세의 출생 이야기 (출 2:1-10) 2023-08-27 1075
1018 성령강림절 가나안 여자의 큰 믿음 (마 15:21-28) [6] 2023-08-20 1433
1017 성령강림절 그리스도는 하나님이시다! (롬 9:1-5) [2] 2023-08-08 1592
1016 성령강림절 하늘나라에 관한 말씀 (마 13:31-33, 44-50) [2] 2023-07-30 1511
1015 성령강림절 여기 계신 하나님 (창 28:10-19a) [4] 2023-07-23 1635
1014 성령강림절 생명의 영, 하나님의 영, 그리스도의 영 (롬 8:1-11) 2023-07-16 1221
1013 성령강림절 영혼의 안식 (마 11:16-19, 25-30) [4] 2023-07-09 1500
1012 성령강림절 인신 제사의 유혹 (창 22:1~14) 2023-07-03 1182
1011 성령강림절 두려워하지 말라! (마 10:24~33) [4] 2023-06-25 1692
1010 성령강림절 성령과 하나님 사랑 (롬 5:1~8) 2023-06-18 1335
1009 성령강림절 아브라함의 소명 경험 (창 12:1~9) [2] 2023-06-11 1455
1008 성령강림절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 (마 28:16~20) [6] 2023-06-05 1412
1007 성령강림절 평화-파송-성령-사죄 (요 20:19~23) [2] 2023-05-28 1328
1006 부활절 가난한 자의 하나님 (시 68:1~10) [4] 2023-05-21 1635
1005 부활절 "살아있음" (요 14:15~21) [2] 2023-05-14 1443
1004 부활절 어둠에서 빛으로! (벧전 2:2~10) [5] 2023-05-08 1673
1003 부활절 하나님의 공의로운 심판 (벧전 2:18~25) 2023-04-30 1248
1002 부활절 눈이 밝아진 두 제자 (눅 24:28~35) [7] 2023-04-23 1537
1001 부활절 믿음의 깊이 (요 20:24~31) 2023-04-16 1939
1000 부활절 감추어짐과 나타남 (골 3:1~4) [7] 2023-04-09 2135
999 사순절 가까이 계시는 하나님 (사 50:4~9a) 2023-04-02 1712
998 사순절 하나님의 영 (롬 8:6~11) [4] 2023-03-26 1754
997 사순절 바리새인의 '죄' 문제 (요 9:35~41) 2023-03-19 1727
996 사순절 '르비딤' 광야에서 (출 17:1~7) [6] 2023-03-12 2654
995 사순절 믿음과 영생 (요 3:1~7) [2] 2023-03-05 2113
994 사순절 생명 왕권 (롬 5:12~19) 2023-02-26 2091
993 주현절 예수는 빛이다 (마 17:1~8) [4] 2023-02-19 2586
992 주현절 양자택일 (신 30:15~20) [3] 2023-02-12 2481
991 주현절 천국 윤리 (마 5:13~20) [4] 2023-02-06 2349
990 주현절 삶의 무게 (미 6:1~8) [4] 2023-01-29 3299
989 주현절 가버나움 사람 (마 4:12~23) [4] 2023-01-22 2355
988 주현절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나타나심 (고전 1:1~9) [4] 2023-01-15 2465
987 주현절 여호와께 예배하라! (시 29:1~11) [2] 2023-01-09 2437
986 성탄절 나사렛 사람 (마 2:13~23) [4] 2023-01-01 2998
985 성탄절 큰 기쁨의 좋은 소식 (눅 2:1~14) [7] 2022-12-25 2888
984 대림절 예수 그리스도의 종 (마 11:2~11) [3] 2022-12-22 2659
983 대림절 구원의 징표 (마 11:2~11) [1] 2022-12-11 3889
982 대림절 여호와를 아는 지식 (사 11:1~10) [3] 2022-12-05 3493
981 대림절 잠듦과 깨어 있음 (마 24:36~44) [2] 2022-11-27 3896
980 창조절 기쁨 충만, 가능한가? (빌 4:4~9) [2] 2022-11-21 2858
979 창조절 마지막에 관한 이야기 (눅 21:10~19) 2022-11-14 2474
978 창조절 하나님의 의로우심과 선하심 (시 145:1~5, 17~21) 2022-11-07 2428
977 창조절 부르심에 합당한 사람 (살후 1:1~4, 11~12) [2] 2022-10-31 3113
976 창조절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 (욜 2:23~32) [4] 2022-10-24 2534
975 창조절 기도의 신비와 능력 (눅 18:1~8) 2022-10-17 4019
974 창조절 하나님께 영광=예수께 영광! (눅17:11~19) [8] 2022-10-11 3158
973 창조절 은혜의 시원적 깊이 (딤후 2:1~11) 2022-10-03 2676
972 창조절 한 부자와 거지 나사로 (눅 16:19~31) 2022-09-26 3366
971 창조절 하나님과 사람 '사이' (딤전 2:1~7) 2022-09-19 3143
970 창조절 하나님을 모르는 하나님의 백성 (렘 4:11~12, 22~28) [1] 2022-09-12 3359
969 창조절 왜 예수 제자인가? (눅 14:25~35) 2022-09-05 3260
968 성령강림절 복된 삶의 역설 (눅 7:1, 7~14) [6] 2022-08-29 3802
967 성령강림절 흔들리지 않는 나라 (히 12:18~29) [4] 2022-08-22 3446
966 성령강림절 포도원 노래꾼 (사 5:1~7) [4] 2022-08-15 2370
965 성령강림절 준비된 삶이란? (눅 12:32~40) [5] 2022-08-08 3587
964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긍휼과 거룩하심 (호 11:1~11) [6] 2022-08-01 3499
963 성령강림절 성령을 주시리 (눅 11:1~13) [6] 2022-07-25 4486
962 성령강림절 ‘말씀’이 없는 시대 (암 8:1~12) 2022-07-17 4113
961 성령강림절 아들의 나라 (골 1:1~14) 2022-07-11 2775
960 성령강림절 하늘에 기록된 이름 (눅 10:1~11, 16~20) [2] 2022-07-03 3350
959 성령강림절 하나님 나라의 미래 지향성 (눅 9:57~62) [2] 2022-06-26 2620
958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산 호렙에서 (왕상 19:1~4, 8~15a) [2] 2022-06-20 3312
957 성령강림절 성령이여, 오소서! (요 16:12~15) [2] 2022-06-12 3382
956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영과 양자의 영 (롬 8:14~17) [4] 2022-06-05 4666
955 부활절 의로운 자의 기쁨 (시 97:1~12) [2] 2022-05-29 3833
954 부활절 루디아와 빌립보 교회 (행 16:9~15) [4] 2022-05-22 4434
953 부활절 새로운 계명 '사랑' (요 13:31~35) [2] 2022-05-15 2794
952 부활절 영생과 하나님 (요 10:22~30) [2] 2022-05-08 3545
951 부활절 찬송과 존귀와 영광과 권능의 삶 (계 5:11~14) [1] 2022-05-01 2679
950 부활절 예수를 '믿는 자' (요 20:19~31) [1] 2022-04-24 4543
949 부활절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의 재판장 (행 10:34~43) [1] 2022-04-17 2603
948 사순절 유월절 마지막 식사 (눅 22:14~23) [2] 2022-04-10 3064
947 사순절 하나님의 새로운 일 (사 43:16~21) [4] 2022-04-03 4052
946 사순절 예수의 하나님 (눅 15:1~3, 11b~32) [5] 2022-03-27 297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