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5

절대 긍정, 12월26일

기타 조회 수 12309 추천 수 33 2004.12.26 23:37:08
성경본문 : 이사야 63:7-9 
2004.12.26                               절대 긍정
사 63:7-9

인격으로서의 하나님
그저께 성탄 전야 모임을 저희 집에서 가졌습니다. 성탄 찬송을 부르고, 지예 양의 바이올린 연주가 있은 다음에, 바르트의 묵상집 중에서 일부를 읽었습니다. 본문은 누가복음 2:11절 “천사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오늘 다윗의 동네에서 너희에게 구주가 나셨으니!”였고, 제목은 “성탄절의 기적”이었습니다. 예배가 끝나자 때마침 배달 신청한 중국 음식이 도착해서 함께 둘러 앉아 맛있게 먹었습니다. 전부 모인 사람이 일곱 명이니까 옛날 같으면 실제로 한 가족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날 모임의 메인이벤트는 ‘영화보기’였습니다. 160 여분 길이의 영화 “인도로 가는 길”을 오징어와 귤을 먹으며 끝낸 시간이 대략 밤 11시였든 것 같습니다. 이 영화는 드라마틱하거나 크게 감동적이지도 않은, 그야말로 인도의 풍경을 조금 엿볼 있는 잔잔한 작품이었기 때문에 피곤한 사람들은 졸기에 알맞았을 겁니다. 이 영화에서는 두 세계가 충돌하고 있었습니다. 인도를 식민통치하던 제국주의 영국과 그 나라에 지배받는 코끼리의 나라 인도였습니다. 영국은 국가 절대주의에 사로잡혀 있는 나라인 반면에, 인도는 자연의 이치에 순응하는 나라였습니다. 영국은 기독교 국가이며, 인도는 힌두교 국가라는 점에서 양국 모두 종교적인 나라인데도 세계관은 철저하게 달랐습니다. 영국은 전쟁, 지배, 의지, 논리를 중심으로 운영되었지만, 인도는 평화, 순종, 마음, 직관을 중심으로 운영되었습니다. 양쪽 국가 모두 종교적인 가치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도 불구하고 이렇게 상반되는 세계관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에 대한 여러 가지 대답이 가능하겠지만 신론의 차이가 가장 핵심적인 대답일 것입니다. 기독교의 하나님은 인간과 대화하는 인격적인 신이지만, 힌두교의 하나님은 인간이 단지 숙명적으로 따라야 할 인격 너머에 있는 자연 신입니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힌두교 철학교수는 인간에게 일어나는 나쁜 일들을 아무래 피해보려고 해도 아무 소용이 없다고 말합니다. 이미 그렇게 되도록 결정되어 있는 것을 인간이 바꿀 수 없다는 말입니다. 이에 반해서 성서의 하나님은 이미 계획했던 것이라도 사람들의 태도에 따라서 바꾸는 분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서 힌두교의 신과 크게 다릅니다.
특히 구약성서에는 사람과 하나님의 대화가 자주 등장합니다. 흡사 아버지와 아들이 이야기하는 듯한 모습들도 있고, 사랑하는 연인들이 속삭이는 듯한 모습들도 있습니다. 예언자들은 하나님을 철저하게 인격적인 분으로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에게 구체적으로 하소연도 하고, 무엇을 구하기도 하고, 어떤 때에는 어린아이처럼 떼를 부리기도 했습니다. 그들은 청중들에게 야훼 하나님을 자신들이 인식한 그런 하나님으로 설명하는 일이 많았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역사 안에 깊숙이 개입하시는 분이라고 말입니다. 그 하나님은 자신을 알리기 위해서 이스라엘 민족을 에집트로부터 구하기도 하고, 때로는 먹고 마실 것을 제공하기도 하지만, 또 어떤 경우에는 채찍으로 내리치시기도 하는 분이었습니다. 이런 예언자들의 설명에 의하면 야훼 하나님은 아버지가 자녀들을 돌보는 모습과 비슷한 분으로 묘사되어 있습니다.
오늘 본문도 역시 하나님을 그렇게 묘사합니다. 이스라엘 역사에서 일어난 좋은 일들은 하나님이 베푸신 것이라고 말입니다. 이런 글들은 일종의 노랫말이기 때문에 문학적 수사가 작용한다는 사실을 전제한다고 하더라도 야훼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인식하고 있었다는 점만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야훼, 너무나도 친절하신 분, 그 크신 자비와 끝없는 선하심으로 베풀어 주신 은혜를 나 어찌 잊으랴?” 흡사 우리의 노래 ‘어머님의 은혜’와 비슷한 노랫말로 들립니다.
구약성서의 야훼 하나님은 대개 아버지 상으로 표현되지만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닙니다. 오늘 본문 9b절을 보십시오. “다만 그들을 사랑하시고 가엾게 여기시어 건져 내셨다.” 가엾게 여기시었다고 번역되어 있는 이 단어의 히브리어 ‘레헴’은 원래 임신한 어머니의 자궁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다만 복수로 쓰일 때는 ‘긍휼’로 번역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이사야 예언자는 야훼 하나님을 자기 몸 안에 들어 있는 아기를 사랑하는 어머니와 비슷한 분으로 설명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9c절에도 이런 생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기나긴 세월을 하루같이 그들을 쳐들어 안아 주셨다.” 야훼 하나님이 아버지 상으로 그려지든지 어머니 상으로 그려지든지, 이런 것을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인간인 우리의 삶에는 아버지나 어머니 모두 극진한 사랑의 근원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에 말입니다.

절대적인 신뢰
이사야 예언자는 이런 하나님의 사랑과 긍휼을 조금 과장해서 설명합니다. 그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다음과 같인 여기신다고 그는 설명합니다. “그들이야말로 나의 백성이다. 배신을 모르는 나의 아들들이다.”(8절). 배신을 모른다니, 이게 말이 됩니까? 이스라엘 백성들이야말로 배신을 밥 먹듯 한 민족이었습니다. 다른 예언자들은 이스라엘 백성들을 창녀와 같다고 비판한 적도 많습니다.
사실 이스라엘 민족이 걸어온 길은 하나님 앞에서 그렇게 떳떳하지 않습니다. 광야의 유목민이었던 그들이 농경생활을 통해서 고급의 문명을 일군 가나안에 정착하면서 야훼 하나님보다는 가나안 사람들이 섬기던 풍요의 신인 ‘바알’과 ‘아세라’를 섬겼다는 사실은 알만한 사람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이런 일들은 유독 이스라엘 사람들이 지조가 없다거나 신앙이 없기 때문이라기보다는 모든 민족, 모든 사람들에게 일어날 수 있는 당연한 일입니다. 왜 그럴까요? 당장 물질적인 풍요가 보장되는 삶과 생명의 본질을 추구해야 할 삶 중에서 우리가 선택해야만 한다면 대개는 전자를 선택할 것입니다. 어떤 젊은 여자에게 두 남자가 구혼을 했다고 합시다. 한 남자는 탄탄한 기업체 사장의 아들이고, 다른 남자는 시를 쓰는 남자입니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한다면 대개의 젊은 여자들은 사장의 아들을 선택할 것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늘 이런 선택의 기로에 서야만 했습니다. 예언자들은 당장 안전한 삶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야훼 하나님을 섬기라고 했지만 그들의 눈에는 가나안의 문화, 쾌적한 삶이 제공하는 유혹을 버릴 수 없었습니다. 우리도 역시 그들과 다를 게 하나도 없으며, 그 어느 나라 사람들도 예외는 없습니다.
그런데도 이사야가 이스라엘 민족을 “배신을 모른다”고 추켜세우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절대적인 사랑은 사실에만 머무르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요? 야훼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실제로는 평범하거나 경우에 따라서 평균 이하일 경우도 많았지만 철저하게 신뢰하고 계시다는 말씀입니다. 절대적인 신뢰는 그 대상에 따라서 달라지는 게 아니라 그렇게 신뢰하는 주체에 속한 것입니다. 절대적인 사랑에 속해 있는 사람은 상대방의 조건에 얽매이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다음의 이야기는 잘 알려진 것인데, 저는 개인적으로 오래 전 고등학교 때 영어 참고서에 읽었습니다. 사냥꾼이 이른 아침 사냥을 위해 숲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메추라기 한 마리가 그 사냥꾼에게 말합니다. “제발 내 딸만은 쏘지 말아주세요.” 자식을 사랑하는 어미 새의 마음에 감동을 받은 사냥꾼을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딸이 어떻게 생겼냐고 물었습니다. “이 숲에서 가장 아름다운 새랍니다.” 저녁이 되어 사냥을 마치고 돌아가는 사냥꾼의 허리춤에는 아침에 만났던 메추라기의 새끼가 달려 있었습니다. 이를 발견한 어미 메추라기는 왜 자기 새끼를 쏘았냐고 따졌습니다. 그러자 사냥꾼은 자기는 하나도 잘못이 없다는 듯 못생긴 새끼 메추라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우화입니다만 사람의 인식이라는 게 단지 사실의 정확성에만 달려 있는 게 아니라 더 근원적으로는 절대적인 세계와 연결되어 있다는 뜻으로 새겨들을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을 향해서 “배신을 모르는 나의 아들들”이라는 이사야의 표현은 곧 이런 절대적인 신뢰의 세계에서 나온 고백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부끄러운 행동, 생각,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지 않으시고 오히려 신앙이 가장 좋은 사람들로 인정하신다고 말입니다.
이런 말씀은 부끄러움과 열등감이 많은 우리를 단지 위로하기 위해서 주시는 게 아니라 가장 확실한 진리에 속한 것입니다. 우리가 “배신을 모르는 아들들”이라는 말씀은 이미 우리에게 그럴 가능성이 주어졌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깊이 이해할 수 있고, 평화를 위해서 투쟁할 수 있고, 사랑할 수 있다고 말입니다. 더구나 이 말씀은 우리의 약한 부분이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회복되었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우리 스스로는 배반을 밥 먹듯 하는지 몰라도 이런 우리 안에 절대 신뢰의 토대라 할 수 있는 예수 그리스도가 들어와 계시기 때문에 우리도 역시 그분의 도움으로 고귀하게 살아갈 수 있다고 말입니다. 아기 예수가 태어난 구유에 대한 다음과 같은 바르트의 설명은 이런 가르침과 맥을 같이 합니다.
“이제 구주가 우리에게, 우리의 삶에, 바로 완전히 다른 한 곳에 머물기 위해서 들어 오셨다는 건 천만다행입니다. 바로 이곳은 구주가 단지 문을 두드리며 방이 있는가 하고 묻다가 밖에 머물러 있을 수밖에 없었던 곳이 아니라 일단 들어오신 곳입니다. 구주는 이미 우리 안에 은밀하게 들어오셔서 우리가 구주를 깨닫고 구주의 함께 하심을 기뻐하는 걸 기다리십니다. 우리의 인생에서 이런 장소는 과연 무엇일까요? 여러분의 삶과 행동 중에서 고상하고 아름답고, 또는 정의로운 대목만을 머리에 그리지 마십시오.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그런 부분에서만 구주를 느끼고 받아들이려고 합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구주가 우리에게 들어오시는 곳은 베들레헴의 마구간과 같은 곳입니다. 그곳은 결코 아름다운 게 아니라 오히려 더럽게 보일 것입니다. 따뜻하고 다정스러운 게 아니라 섬뜩해 보입니다. 그곳은 인간적인 품위보다는 정반대로 동물의 본성이 가까이 있는 곳입니다.” (12월25일)

절대긍정
설교 앞부분에서 기독교와 힌두교의 차이점을 신의 ‘인격성’에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우리를 아버지처럼, 어머니처럼, 또는 친구처럼 대하시는 하나님은 바로 인격적인 분이라고 말입니다. 어떤 종교학자들은 이런 기독교의 하나님 상을 유치하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습니다. 결국 기독교의 하나님은 ‘신인동성동형론’이라고 말입니다. 많은 기독교 비판가들은 기독교의 하나님 상을 가리켜 외디푸스 콤플렉스의 발현이라고 했으며, 자기 투사, 노예근성, 집단 노이로제 현상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이런 기독교의 신앙은 인간을 소외시키고 반생명적으로 끌어간다고 주장했습니다. 흡사 늘 아버지나 어머니를 의존하고 있는 어린아이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하나만 알고 둘을 모르는 사람들입니다. 비록 외형적으로 기독교의 하나님 상이 우리가 위에서 본대로 인간적인 형태로 묘사되고 있지만 그 밑바탕에는 인간에 대한 절대긍정이 담겨 있습니다. 하나님과 사람과의 관계를 그렇게 인격적으로 표현하는 이유는 사람을 유아로 만들기 위한 게 아니라 훨씬 성숙한 사람으로 바라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사람들을 절대적으로 신뢰합니다. 성서에서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생명의 세계를 약속하십니다. 그것은 곧 성서가 사람을 절대적으로 신뢰한다는 의미입니다. 비록 사실 관계에서는 배신도 잘하고 살인하고 증오하지만 그런 현실적인 인간을 성서는 절대적으로 긍정합니다. 이런 점에서 성서는 인간과 그 역사와 세계에 대해서 낙관적입니다.
예수님의 가르침과 행동에는 이런 인간 긍정이 적나라하게 나타납니다. 그 당시 바리새인들과 종교 지도자들은 법과 규범에 의해서 인간을 평가했지만 예수님은 있는 그대로의 인간, 그러니까 현실로서의 인간을 절대적으로 긍정했습니다. 경건한 사람이라고 한다면 거리를 두어야 할 죄인들과도 아무런 격의 없이 지내셨으며, 안식일을 위해서 사람이 있는 게 아니라 사람을 위해서 안식일이 있다고 혁명적인 선언을 하셨으며, 모든 죄를 아무런 조건 없이 용서하셨습니다.
오늘의 이 세상은 사람을 긍정하지 않습니다. 모더니즘 이후로 인간이 도구적으로 다루어졌으며,  현실 사회주의가 경쟁력을 잃은 후에는 자본만 긍정되는 세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남한은 북한을 긍정하기는커녕 인정하지도 않으려고 합니다. 특권층은 서민들을 근본적으로 무시하고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그 반대 현상도 일어나긴 합니다.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긍정하지 못하는 일도 있습니다. 그러나 오늘 말씀에서 야훼 하나님은 우리를 “배신을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인정하셨습니다. 누가 이 사실을 부정할 수 있습니까? 누가 이런 사실을 거스르며 살아갈 수 있겠습니까? 여러분 스스로를 긍정하시고, 다른 사람도 긍정하십시오. 하나님이 그렇게 하셨듯이 말입니다.
profile

profile

[레벨:11]권현주

January 12, 2005
*.149.7.196

체념과 순응은 다르겠죠.
결과에 대한 인식없이
즉 동력의 근원에 대한 의식없이
포기하는것과
비교적 정확한 인식위에서
수긍한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차이가 있는듯 합니다.
이 인식의 한계에 대해 늘 답답해하면서,
자신에 대한 긍정자체가 어려워지는 이 불안정한 구조 속에서,
하나님의 절대긍정적 사랑에 감동하면서도
그런 사랑을 실천하기란 어려워보입니다.

모순구조를 운동의 양축으로 볼 수도 있겠죠.
그러나 한 쪽이 압도적으로 전체주의적으로 확산되는 듯한 구조 속에선
그 구조로부터 벗어난 자신을 그려볼 수는 있겠지만
운동과 더불어 전체를 바꿔나가는 역동적인 모습을 그려본다는 것은
엄청난 일인듯 합니다.

그러나 절대긍정의 세계가 왜
출발점과 도달점이 될수밖에 없는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감동적이고
하나님의 사랑이 얼마나 위대한지,
영혼의 안식이 여기에서 비롯된다는 확인은 하게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기타 설교 퍼가는 분들께! [30] [3] 2007-02-16 108216
165 기타 하나님의 자녀, 4월30일 [1] 2006-04-30 15629
164 기타 자유를 향한 부르심 [4] 2006-04-23 12401
163 기타 살아계신 주님 [5] 2006-04-16 15345
162 기타 숨어있는 평화의 왕 [7] 2006-04-09 12729
161 기타 영원한 구원의 근원 2006-04-02 15182
160 기타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4] 2006-03-26 14014
159 기타 예루살렘 성전과 예수의 부활 [4] 2006-03-19 17498
158 기타 믿음의 실체 [6] 2006-03-12 15491
157 기타 해방과 자유 [2] 2006-03-05 15620
156 기타 그리스도의 얼굴의 빛 [5] 2006-02-26 13251
155 기타 새로움의 원천, 2월19일 [2] 2006-02-19 14560
154 기타 하나님 나라의 감춤과 드러남, 2월12일 [3] 2006-02-12 15354
153 기타 사도 바울의 자유 [2] 2006-02-05 15816
152 기타 예언 전통 앞에서, 1월19일 2006-01-29 13303
151 기타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것, 1월22일 [2] 2006-01-22 17198
150 기타 믿음의 토대, 1월15일 [3] [1] 2006-01-15 12985
149 기타 하나님의 창조와 말씀, 1월8일 [1] 2006-01-08 13677
148 기타 행복한 삶과 신앙, 1월1일 [1] 2006-01-01 14877
147 기타 오시는 구원의 하나님, 12월25일 [1] 2005-12-25 13492
146 기타 영혼의 노래, 12월18일 [1] 2005-12-18 13531
145 기타 역사의 영성을 향해!, 12월11일 [1] 2005-12-11 11569
144 기타 새 하늘과 새 땅 12월4일 [1] 2005-12-04 12860
143 기타 종말의 현재, 11월27일 [1] 2005-11-27 11895
142 기타 풍요로움의 근거, 11월20일 [4] 2005-11-20 14894
141 기타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 11월13일 2005-11-13 13809
140 기타 그 날과 그 시간, 11월6일 2005-11-06 16379
139 기타 살아계신 하나님 경험, 10월30일 [2] 2005-10-30 14863
138 기타 사람의 영광, 하나님의 영광, 10월23일 [6] 2005-10-23 13802
137 기타 카이사르의 것과 하나님의 것, 10월16일 [1] 2005-10-16 19229
136 기타 금송아지와 야훼의 노, 10월9일 2005-10-09 13676
135 기타 높은 곳에서의 부르심, 10월2일 2005-10-02 13087
134 기타 경건주의의 함정, 9월25일 [1] 2005-09-25 13799
133 기타 만나의 영적 의미, 9월18일 [6] 2005-09-18 17004
132 기타 최후심판과 오늘, 9월11일 [3] [2] 2005-09-12 11808
131 기타 죄를 어찌할 것인가? 9월4일 [1] 2005-09-04 12354
130 기타 모세의 하나님 경험, 8월29일 [8] [2] 2005-08-28 12855
129 기타 카리스마 공동체, 8월21일 [1] 2005-08-21 11977
128 기타 희망의 눈, 2005. 8.15. [1] [1] 2005-08-14 12591
127 기타 요셉의 침묵, 8월7일 [1] 2005-08-07 12718
126 기타 바울의 역사인식, 7월31일 [3] 2005-07-31 11405
125 기타 하늘나라와 일상, 7월24일 [2] 2005-07-24 13675
124 기타 야곱의 두려움, 7월17일 [4] 2005-07-17 12383
123 기타 총체적 구원의 길, 7월10일 [2] 2005-07-10 12263
122 기타 삶과 행위, 7월3일 2005-07-04 12669
121 기타 평화의 은총, 6월26일 [1] 2005-06-26 13012
120 기타 죄로부터의 해방, 6월19일 [2] 2005-06-20 13270
119 기타 일꾼을 위한 기도, 6월12일 [3] [2] 2005-06-13 13824
118 기타 약속과 순종의 상호성, 6월5일 [1] [2] 2005-06-05 12998
117 기타 '법'을 넘어서, 5월29일 [2] 2005-05-29 11488
116 기타 삼위일체의 신앙, 5월22일 [2] [2] 2005-05-22 12317
115 기타 영에 속한 사람, 5월15일 [3] 2005-05-17 12873
114 기타 가족공동체를 넘어서, 5월8일 [2] 2005-05-08 12075
113 기타 생존과 번성의 토대, 5월1일 [4] 2005-05-01 12329
112 기타 예수는 어떻게 하나님이신가? 4월24일 2005-04-24 12535
111 기타 신앙의 현실과 삶의 현실, 4월17일 [2] [2] 2005-04-18 11976
110 부활절 희망은 기다림이다 (벧전 1:13-21) 2005-04-10 14450
109 기타 부활의 증인 공동체, 4월3일 [1] 2005-04-04 12127
108 기타 부활을 증거하는 여인 [1] 2005-03-27 11252
107 기타 갈릴래아 나자렛 사람, 3월20일 [1] 2005-03-20 11166
106 기타 하나님의 영광의 신비, 3월13일 [1] 2005-03-13 12017
105 기타 야훼가 말씀하시는 통로, 3월6일 [1] 2005-03-07 11500
104 기타 나는 야훼다, 2월27일 [1] 2005-02-27 11371
103 기타 영은 바람이다, 2월20일 [2] 2005-02-20 11348
102 기타 자유의 길, 분열의 길, 2월13일 2005-02-13 10725
101 기타 환상와 현실, 2월6일 [1] [2] 2005-02-07 11202
100 기타 일상의 영성 안에서, 1월30일 [1] 2005-01-30 13846
99 기타 말의 한계, 1월23일 [2] [2] 2005-01-23 12179
98 기타 세례 요한의 증언, 1월16일 [1] [1] 2005-01-17 15914
97 기타 야훼 하나님의 종, 1월9일 [1] [1] 2005-01-10 12124
96 기타 찬양의 이유, 1월2일 [1] [1] 2005-01-02 15714
» 기타 절대 긍정, 12월26일 [1] [1] 2004-12-26 12309
94 기타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12월19일 [2] [1] 2004-12-20 13353
93 기타 기쁨에서 평화까지, 12월12일 [1] 2004-12-13 11690
92 기타 예수의 길, 요한의 길, 12월5일 [1] 2004-12-05 14102
91 기타 새로운 세상, 11월28일 [1] [1] 2004-11-29 12294
90 기타 앎의 영적인 차원, 11월21일 [1] [2] 2004-11-21 11917
89 기타 만나 이후, 11월14일 [1] 2004-11-14 12269
88 기타 자유로워지는 길, 11월7일 [1] 2004-11-07 12111
87 기타 공간, 울림, 하나님, 10월31일 [1] 2004-10-31 12170
86 기타 기다림의 이중성, 10월24일 [1] 2004-10-24 12278
85 기타 제자도의 본질, 10월17일 [1] 2004-10-17 12885
84 기타 밥, 10월10일 [2] [1] 2004-10-10 12337
83 기타 예레미야의 역사의식, (10월3일) [2] [1] 2004-10-04 12236
82 기타 초대교회의 송영, (9월26일) [3] [1] 2004-09-26 12188
81 기타 제자의 길, 9월19일 [1] [1] 2004-09-20 12760
80 기타 왜 헛것을 보는가? 9월12일 [2] [2] 2004-09-13 12181
79 기타 시나이 산에서 시온 산으로! 9월5일 [3] [2] 2004-09-06 12268
78 기타 평화를 위한 분열, 8월29일 [5] 2004-08-30 11634
77 기타 생존의 길로서의 순종 2004-08-22 12201
76 기타 모세의 소명, 2004.8.15. 2004-08-16 12247
75 기타 기도란 무엇인가? (8월8일) [2] 2004-08-08 15874
74 기타 말씀 망각의 심판, (8월1일) 2004-08-05 11476
73 기타 믿음과 사랑의 뿌리, 7월25일 2004-07-25 12174
72 기타 다가온 하나님의 나라 2004-07-18 12250
71 기타 엘리야의 하나님 야훼여! [1] 2004-07-11 12368
70 기타 하나님에게 이르는 길 [1] 2004-07-05 12093
69 기타 사랑이란 무엇인가? [1] 2004-07-02 18398
68 기타 메시아적 행위와 교회 [1] 2004-07-02 11992
67 기타 돌무더기에 얽힌 사연 [1] 2004-07-02 12262
66 기타 수행으로서의 신앙생활 [1] [1] 2004-07-02 1153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