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9

삼위일체의 신앙, 5월22일

기타 조회 수 11617 추천 수 38 2005.05.22 23:38:44
성경본문 : 마태복음 28:16-20 
2005.5.22.          
마 28:16-20
삼위일체의 신앙

신앙의 다중성
‘오직 믿음’(sola fide)라는 마틴 루터의 주장은 기본적으로 옳지만 그것이 교회 현실에서는 오용되는 경향이 없지 않습니다. 우선 그의 주장이 옳다는 말은 우리가 하나님으로부터 의롭다고 인정받는 길은 우리의 행위가 아니라 오직 우리의 믿음에 있다는 뜻일 뿐만 아니라 근본적으로는 인간 자신의 노력으로 의로워질 수 없다는 사실을 전제합니다. 그러나 이런 믿음에 대한 강조는 교회 안에서 자칫 믿음 일원론으로 빠져들 위험성도 있습니다. 성서공부나 교회생활의 모든 문제들이 무조건 믿기만 하면 해결된다는 주장이 바로 그런 것들입니다. 이렇듯 우리의 모든 불안과 의심을 잠재우기 위한 수단으로 믿음을 일방적으로 강조하는 건 기독교의 근본적인 가르침이라 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불가지론자들처럼 모든 게 실증적으로 확실한 것 이외에는 아무 것도 믿어서는 안 된다는 말인가, 하고 질문할 수 있습니다. 바로 여기에 기독교 신앙의 긴장이 있습니다. 무조건적인 믿음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회의론도 아닙니다. 이 말은 곧 우리에게 궁극적으로 필요한 것은 믿음이지만 그 믿음에 이르기 까지는 충분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이 두 가지, 즉 믿음과 사유, 혹은 믿음과 의심은 서로 밀고 당기면서 기독교 역사를 끌어왔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의심은 부정하기 위한 게 아니라 확실성을 얻기 위한 것입니다. 어떤 공동체이든지 의심이 없으면 발전도 없듯이, 또한 진리는 곧 이런 의심의 해석학을 통해서 자기를 나타내듯이 기독교 역사도 이런 과정을 밟아왔습니다.
오늘 본문에서도 그런 흔적이 나옵니다. 이제 예수님이 세상을 떠나면서 제자들과 마지막으로 만나는 장면에서 우리는 초기 기독교 공동체의 정신적인 상황을 읽을 수 있습니다. 열한 명의 제자들은 예수님이 약속하신 대로 갈릴래아 지역에 있는 산으로 예수님을 만나러 갔습니다. 그들은 그곳에서 예수님에게 엎드려 절했습니다. “그러나 의심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합니다.(17절). 이런 묘사가 곧 초기 기독교가 처한 상황입니다. 대다수의 제자들과 신자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믿고 예배했지만 일부의 사람들은 의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의심은 어쩔 수 없는 현상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셨다는 사실을,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아무런 의심도 없이 믿을 수 있겠습니까? 처음부터 의심이 없었다고 한다면 그건 믿음이 아니라 광신입니다. 그것에 관해서 의심이 드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기독교는 그런 의심을 강제적으로 억압하지 않고 믿음의 단계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기독교의 가르침을 해명했습니다.

하늘과 땅의 권한
오늘 본문은 예수님에게 엎드린 사람들과 의심하는 사람들을 향해서 예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고 증언합니다. “나는 하늘과 땅의 모든 권한을 받았다.”(18). 이 선언은 초기 기독교의 기본적인 신앙이면서, 동시에 곧 예수님이 부활하셨다는 사실과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믿지 못하는 사람을 향한 변증이며 해명입니다. 예수님은 하늘과 땅의 모든 권한을 받은 분입니다. 그 당시에 사람들은 하늘을 또 하나의 세계로 간주했기 때문에 마태가 ‘하늘과 땅’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말은 곧 예수님에게 우주를 통치할 권한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여러분은 예수님이 우주를 통치한다는 게 무슨 의미라고 생각합니까? 여기서 통치라는 것을 로마 황제의 권력에서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한다면 이 말을 결코 이해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이 세상은 정치와 경제의 힘으로 작동된다고 확신하는 사람들에게 그것과 전혀 다른 예수님의 통치를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이는 곧 폭력을 통해서라도 자신들의 세력을 키워야 한다고 생각하는 조폭들에게 평화의 삶을 설명하기 힘든 것과 같습니다. 그렇지만 기독교는 전혀 새로운 차원에서 이 예수님의 우주론적 통치를 이해하고 믿었으며, 나아가서 그 사실을 설명해야하며, 그런 길을 걸어왔고, 지금도 걸어가고 있습니다.  
다시 질문해봅시다. 오늘 본문을 비롯해서 성서 전체는 어떤 의미에서 예수님이 우주의 통치자라고 주장하는 겁니까? 이런 대답은 한 두 마디로 끝나지 않습니다. 오늘 본문도 직접적으로 대답하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통치는 미국이 이라크를 침략해서 쑥대밭을 만들어 놓는 것처럼 눈에 보이는 방식으로 작용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당장 분명한 대답을 제시할 수 없습니다. 물론 간단하게 말해서 우리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게 곧 예수님의 통치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이 세상이 평화적인 세상이 되는 것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또는 사랑이야말로 예수님의 통치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주장들이 부분적으로, 또는 어떤 범주 안에서는 옳지만 궁극적인 대답이 되지는 못합니다.
예수님의 우주론적 통치는 오직 예수님만이, 또는 하나님만이 알 수 있는 비밀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예컨대 예수님의 십자가가 인간의 구원이라는 사실을 예상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는 점에서 예수님의 통치는 오직 그분의 배타적인 영역이라는 말이 옳습니다.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
예수님의 우주론적 통치가 비밀이라면 우리가 이 땅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그런 통치가 일어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입니다. 아니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그 통치에 들어가는 것뿐입니다. 예수님의 구원이 그분만의 고유한 방식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결국 그런 구원 사건이 우리에게 일어나도록 기다려야만 할 것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마태는 예수님의 마지막 명령을 ‘세례’ 베푸는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세례는 곧 예수님의 제자가 된다는 의미입니다. 좀더 본질적으로 세례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함께 죽고, 그의 부활과 더불어 산다는 사실을 믿는 사람들에게 행하는 종교의식입니다. 예수님의 제자가 되는 것보다 우리에게 더 중요한 일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의 제자라고 한다면 당연히 그의 우주론적 통치에 절대적으로 의존해서 살아가야만 하니까 말입니다. 이는 곧 세례를 통해서 우리가 전혀 다른 삶의 차원으로 들어가는 사람이 된다는 의미입니다.
마태는 이 세례를 신학적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그에 의하면 세례는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19) 베풀어집니다. 이 구절이 아직 삼위일체론의 개념까지 발전되지는 않았지만 그 단초의 역할은 충분합니다. 기독교의 가장 핵심적인 삼위일체론은 무엇을 가리키는 걸까요? 삼위일체론은 기본적으로 유일신론의 극복입니다. 전지전능, 무소부재, 유일무이라는 하나님이라기보다는 철저하게 역사에 의존하고 영적으로 존재하는 하나님이 바로 기독교의 하나님 이해라는 뜻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와 똑같이 역사적 인물이었던 예수님을 통해서만 하나님이 될 수 있으며, 거꾸로 예수 그리스도는 야훼 하나님을 통해서만 하나님이며, 또한 영도 마찬가지의 관계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아마 여러분은 이런 개념이 도대체 우리의 신앙과 무슨 상관이 있는가 하고 의아하게 생각할 겁니다. 그러나 삼위일체론은 우리 기독교 신앙에서 절대적으로 중요합니다. 하나님을 이런 방식보다 잘 이해할 수 있는 길은 없습니다. 오늘 본문대로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는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생각해보십시오. 우리는 추상적이고 이상적이고 신인동성동형론적인, 더 나아가 자기가 투사된 절대자가 아니라 역사적인 인물인 예수님을 하나님으로 믿고 살아갑니다. 그의 구체적인 삶에 우리의 운명을 맡긴다는 뜻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오늘 우리와 이 세계에 운행하는 생명의 영을 하나님으로 믿습니다. 역사적 인물이었던 한 인간과 영을 절대자인 하나님으로 믿습니다. 이 말은 곧 역사와 영을 우리가 구원받아야 할 생명의 토대로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일들이 우리에게 아직은 확실하게 드러나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의심이 들 겁니다. 그런 의심을 풀어나가는 일을 해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가르쳐라’는 마태의 권고는 옳습니다. 그런 영적인 세계에 눈을 뜨도록 가르쳐야겠지요. 그래도 여전히 우리는 잠정적인 인식에서 벗어날 수는 없습니다. 우리의 인식의 한계를 돕기 위해서 예수님은 “내가 세상 끝날 까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겠다.”(20)고 약속하셨습니다.

profile

profile

[레벨:6]유희탁

May 23, 2005
*.81.186.141

저에게도 조금은 어려운 설교입니다. 그러나 몇가지 분명한 것을 얻었습니다. 우리는 신인동형론적인 사고를 넘어서야 한다는 것...그것이 삼위일체론을 통해서 첫 단초를 끼울수 있다는 것....역사속에서 우리와 함께하시는 예수님과 생명의 영을 토대로 배워가야한 다는 것이 그것입니다. 오늘도 그 몸부림을 해야겠지요...
profile

[레벨:1]정선희

June 29, 2005
*.37.65.134

심오한 말씀이군요. 모든 인간이 유한자로서 예수님의 부활을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존재라면, 그리고 그것을 당연한 현상이라고 한다면 예수님이 도마에게 던진 <왜 의심하느냐? 믿는자가되라>는 이 말씀은 단순한 권면인가요? 아니면 육적,물적한계에 처한 인간을 향한 꾸짖음인가요? 예수님의 이 표현을 어떻게 읽어야할까요? 그리고 의심과 불신앙의 경계는 과연 어디인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기타 설교 퍼가는 분들께! [30] [3] 2007-02-16 96900
159 기타 예루살렘 성전과 예수의 부활 [4] 2006-03-19 17138
158 기타 믿음의 실체 [6] 2006-03-12 14722
157 기타 해방과 자유 [2] 2006-03-05 14822
156 기타 그리스도의 얼굴의 빛 [5] 2006-02-26 12687
155 기타 새로움의 원천, 2월19일 [2] 2006-02-19 13739
154 기타 하나님 나라의 감춤과 드러남, 2월12일 [3] 2006-02-12 14497
153 기타 사도 바울의 자유 [2] 2006-02-05 15087
152 기타 예언 전통 앞에서, 1월19일 2006-01-29 12582
151 기타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것, 1월22일 [2] 2006-01-22 16382
150 기타 믿음의 토대, 1월15일 [3] [1] 2006-01-15 12254
149 기타 하나님의 창조와 말씀, 1월8일 [1] 2006-01-08 12980
148 기타 행복한 삶과 신앙, 1월1일 [1] 2006-01-01 14175
147 기타 오시는 구원의 하나님, 12월25일 [1] 2005-12-25 12751
146 기타 영혼의 노래, 12월18일 [1] 2005-12-18 12744
145 기타 역사의 영성을 향해!, 12월11일 [1] 2005-12-11 10761
144 기타 새 하늘과 새 땅 12월4일 [1] 2005-12-04 12049
143 기타 종말의 현재, 11월27일 [1] 2005-11-27 10961
142 기타 풍요로움의 근거, 11월20일 [4] 2005-11-20 14004
141 기타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어, 11월13일 2005-11-13 12998
140 기타 그 날과 그 시간, 11월6일 2005-11-06 15577
139 기타 살아계신 하나님 경험, 10월30일 [2] 2005-10-30 14032
138 기타 사람의 영광, 하나님의 영광, 10월23일 [6] 2005-10-23 13199
137 기타 카이사르의 것과 하나님의 것, 10월16일 [1] 2005-10-16 18371
136 기타 금송아지와 야훼의 노, 10월9일 2005-10-09 12943
135 기타 높은 곳에서의 부르심, 10월2일 2005-10-02 12643
134 기타 경건주의의 함정, 9월25일 [1] 2005-09-25 13096
133 기타 만나의 영적 의미, 9월18일 [6] 2005-09-18 16266
132 기타 최후심판과 오늘, 9월11일 [3] [2] 2005-09-12 11124
131 기타 죄를 어찌할 것인가? 9월4일 [1] 2005-09-04 11647
130 기타 모세의 하나님 경험, 8월29일 [8] [2] 2005-08-28 12254
129 기타 카리스마 공동체, 8월21일 [1] 2005-08-21 11515
128 기타 희망의 눈, 2005. 8.15. [1] [1] 2005-08-14 11919
127 기타 요셉의 침묵, 8월7일 [1] 2005-08-07 11982
126 기타 바울의 역사인식, 7월31일 [3] 2005-07-31 10488
125 기타 하늘나라와 일상, 7월24일 [2] 2005-07-24 12890
124 기타 야곱의 두려움, 7월17일 [4] 2005-07-17 11731
123 기타 총체적 구원의 길, 7월10일 [2] 2005-07-10 11630
122 기타 삶과 행위, 7월3일 2005-07-04 12025
121 기타 평화의 은총, 6월26일 [1] 2005-06-26 12377
120 기타 죄로부터의 해방, 6월19일 [2] 2005-06-20 12611
119 기타 일꾼을 위한 기도, 6월12일 [3] [2] 2005-06-13 13219
118 기타 약속과 순종의 상호성, 6월5일 [1] [2] 2005-06-05 12237
117 기타 '법'을 넘어서, 5월29일 [2] 2005-05-29 10908
» 기타 삼위일체의 신앙, 5월22일 [2] [2] 2005-05-22 11617
115 기타 영에 속한 사람, 5월15일 [3] 2005-05-17 12167
114 기타 가족공동체를 넘어서, 5월8일 [2] 2005-05-08 11564
113 기타 생존과 번성의 토대, 5월1일 [4] 2005-05-01 11744
112 기타 예수는 어떻게 하나님이신가? 4월24일 2005-04-24 11856
111 기타 신앙의 현실과 삶의 현실, 4월17일 [2] [2] 2005-04-18 11356
110 부활절 희망은 기다림이다 (벧전 1:13-21) 2005-04-10 13917
109 기타 부활의 증인 공동체, 4월3일 [1] 2005-04-04 11400
108 기타 부활을 증거하는 여인 [1] 2005-03-27 10352
107 기타 갈릴래아 나자렛 사람, 3월20일 [1] 2005-03-20 10381
106 기타 하나님의 영광의 신비, 3월13일 [1] 2005-03-13 11442
105 기타 야훼가 말씀하시는 통로, 3월6일 [1] 2005-03-07 10719
104 기타 나는 야훼다, 2월27일 [1] 2005-02-27 10481
103 기타 영은 바람이다, 2월20일 [2] 2005-02-20 10522
102 기타 자유의 길, 분열의 길, 2월13일 2005-02-13 9927
101 기타 환상와 현실, 2월6일 [1] [2] 2005-02-07 10506
100 기타 일상의 영성 안에서, 1월30일 [1] 2005-01-30 12893
99 기타 말의 한계, 1월23일 [2] [2] 2005-01-23 11307
98 기타 세례 요한의 증언, 1월16일 [1] [1] 2005-01-17 14815
97 기타 야훼 하나님의 종, 1월9일 [1] [1] 2005-01-10 11140
96 기타 찬양의 이유, 1월2일 [1] [1] 2005-01-02 14542
95 기타 절대 긍정, 12월26일 [1] [1] 2004-12-26 11418
94 기타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12월19일 [2] [1] 2004-12-20 12397
93 기타 기쁨에서 평화까지, 12월12일 [1] 2004-12-13 10673
92 기타 예수의 길, 요한의 길, 12월5일 [1] 2004-12-05 13006
91 기타 새로운 세상, 11월28일 [1] [1] 2004-11-29 11268
90 기타 앎의 영적인 차원, 11월21일 [1] [2] 2004-11-21 10997
89 기타 만나 이후, 11월14일 [1] 2004-11-14 11177
88 기타 자유로워지는 길, 11월7일 [1] 2004-11-07 11078
87 기타 공간, 울림, 하나님, 10월31일 [1] 2004-10-31 11135
86 기타 기다림의 이중성, 10월24일 [1] 2004-10-24 11385
85 기타 제자도의 본질, 10월17일 [1] 2004-10-17 11957
84 기타 밥, 10월10일 [2] [1] 2004-10-10 11227
83 기타 예레미야의 역사의식, (10월3일) [2] [1] 2004-10-04 11194
82 기타 초대교회의 송영, (9월26일) [3] [1] 2004-09-26 11127
81 기타 제자의 길, 9월19일 [1] [1] 2004-09-20 11765
80 기타 왜 헛것을 보는가? 9월12일 [2] [2] 2004-09-13 11079
79 기타 시나이 산에서 시온 산으로! 9월5일 [3] [2] 2004-09-06 11255
78 기타 평화를 위한 분열, 8월29일 [5] 2004-08-30 10504
77 기타 생존의 길로서의 순종 2004-08-22 11111
76 기타 모세의 소명, 2004.8.15. 2004-08-16 11458
75 기타 기도란 무엇인가? (8월8일) [2] 2004-08-08 14672
74 기타 말씀 망각의 심판, (8월1일) 2004-08-05 10477
73 기타 믿음과 사랑의 뿌리, 7월25일 2004-07-25 11170
72 기타 다가온 하나님의 나라 2004-07-18 11381
71 기타 엘리야의 하나님 야훼여! [1] 2004-07-11 11431
70 기타 하나님에게 이르는 길 [1] 2004-07-05 11091
69 기타 사랑이란 무엇인가? [1] 2004-07-02 17294
68 기타 메시아적 행위와 교회 [1] 2004-07-02 11048
67 기타 돌무더기에 얽힌 사연 [1] 2004-07-02 11415
66 기타 수행으로서의 신앙생활 [1] [1] 2004-07-02 10479
65 기타 무엇이 진실한 예배인가? [1] 2004-07-02 11478
64 기타 노동하는 인간(2) [2] 2004-07-02 10869
63 기타 영광의 경험 [3] 2004-07-02 11057
62 기타 열린 삶, 닫힌 삶 2004-07-02 11760
61 기타 노동하는 인간(1) 2004-07-02 11237
60 기타 묵시와 현실 사이에서 2004-07-02 1187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