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C의 정체’ 개정판에 담긴 주요 내용들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이대웅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3.04.10 19:36
 
제10회 부산총회 유치 과정 및 비평 등
 
▲조영엽 박사가 최근 발간한 ‘WCC의 정체’ 개정판(왼쪽)<WCC>의>과 초판.</WCC의>

조영엽 박사(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 대표회장)는 ‘WCC의 정체’ <WCC>의>개정판에서 WCC 제10차 총회 유치 건과 합동측의 WCC 영구탈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조선그리스도교연맹(조그련) 등에 대해 추가로 다루고 있다.</WCC의>

조 박사는 유치 과정을 서술한 후 비평을 통해 “우리는 ‘국가적 축제’, ‘종교 올림픽’ 등의 말에 현혹되지 말고,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는 뜻이 무엇인가를 분별하고 영적 전투에 돌입해야 한다”며 “이형기 명예교수는 지난 2010년 세미나에서 ‘WCC에 대한 오해와 이해’를 제목으로 WCC 신학이 복음주의적이라 밝히고 있지만, 이는 무지와 불신앙에서 비롯됐고 무책임한 말”이라고 전했다.

합동측의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지난 1959년 당시 WCC를 영구 탈퇴한 후부터 ‘WCC적 에큐메니칼 운동은 비성경적이고 위태로우므로 이에서 순수한 복음신앙을 수호해야 한다’는 서약을 받고 목회하도록 헌법에 규정하고 있다”고 했다.

‘공산주의 게릴라단체들 지원’에 대해서도 공식 자료들을 바탕으로 서술하고 있다. WCC는 1970년 9월 3일 ‘19개 단체들에 20만 달러 제공’을 발표했는데, 이들 중 14곳이 아프리카 지역 게릴라 단체들이었다고 영국분쟁연구소는 발표했다. 또 WCC는 1970-1975년 인종차별 투쟁사업(PCR) 명목으로 1백만달러 이상을 지원했는데, 65%는 남부 아프리카에 산재한 해방운동 단체들에게, 12%는 미국과 캐나다 원주민들에게, 나머지는 중남미와 오세아니아, 유럽 등의 인권운동 단체들에 분배했다.

역대 총무들 중에서도 문제가 발견된다고 전했다. 특히 1973년부터 12년간 재직한 제3대 총무 필립 포터 목사에 대해 “과격한 공산주의자에 폭력을 정당화했고, 총무 선출 직후 ‘전 총무(제2대 블레이크)가 수행해 온 인종차별 반대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선언한 인물”이라며 “그는 1977년 중앙위원회에서 ‘공산주의가 베트남에서 승리한 것은 베트남 인민의 위대한 해방’, ‘WCC는 만일 폭력이 정치·경제적 독재를 전복하는 최후 수단이라면 그 폭력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도서문의: 031-923-8762


[레벨:7]2C120

2013.04.12 16:54:34
*.173.14.205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나눔의 교제를 위한 님의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과유불급’ 일 수 있습니다 : 즉, 다비아 운영원칙을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운영 원칙에 의하면

//
 [사랑채]는 다비안들의 자유롭고 부담 없는 이야기 마당입니다.
좀 무겁고 토론이 필요한 경우는 [열린토론방]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상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경우에는 운영진에 의해 글이 관리됩니다.
그 외 다음과 같은 경우에도 글쓰기 제한 및 글 삭제의 제재가 있게 됩니다.

- 의미 없는 상업용 게시물의 반복 게시
- 특정 종파, 혹은 교회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 내지는 강요로 인한 게시판 갈등 유발
- 이중 아이디 사용이나 타인의 주민번호를 도용한 경우(이 경우에는 실정법에도 문제가 됩니다)
- 인신공격성 발언이나 납득할 수 없는 비방글을 올린 경우
- 가입시 실명을 사용하지 않았거나 실명확인을 거부한 경우
- 특정한 목적(안티, 무신론 단체 등)을 가진 분들이 의도적 활동을 하는 경우
//
 
라고 되어 있고
 
따라서, 님이
게시물 내용으로 보아 그다지 적절해 보이지는 않는 게시판에서
동일한 화제를 내용으로 한 유사한 성격의 게시물 3 개를 시리즈 게시물처럼 연속 게시하는 것
은 

독자들이
님 게시 의도에 대해 혹 오해의 소지를 가질 수도 있게 하는 측면있는 듯하니
그다지 바람직한 게시 방법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운영참여 및 건의 게시판입니다.. [7] [레벨:100]홈지기 2007-04-07 6658
18 설교말씀 댓글쓰기에 대하여 [1] [레벨:4]칸타빌레 2016-11-09 625
17 동영상 강의 [2] [레벨:39]새하늘 2014-05-15 2149
16 알림판에 댓글이... [1] [레벨:1]땅의사람 2014-05-01 2039
15 동영상강의 [2] [레벨:1]grace 2014-01-13 2846
14 서울 샘터교회 메뉴 클릭이 안되는 문제 [4] [레벨:24]임마누엘 2013-12-17 3130
13 회원가입이 안됩니다. [2] [레벨:3]나침반 2013-10-03 3212
12 다비아 해킹 가능성에 대한 메일을 받았습니다~ [4] [레벨:100]잎새의 꿈 2013-09-05 3608
11 75세 노학자, WCC 반대에 평생 바치는 이유 [레벨:2]믿음소망사랑 2013-04-12 5681
» ‘WCC의 정체’ 개정판에 담긴 주요 내용들 [1] [레벨:2]믿음소망사랑 2013-04-12 5734
9 WCC의 실체 분명히 알기! [레벨:2]믿음소망사랑 2013-04-12 4579
8 내가 잠자는 사이에.. [3] [레벨:23]모래알 2009-09-12 4454
7 글자 크기 확대, 축소 기능 삭제? [2] [레벨:1]그새 2009-09-12 4881
6 서울샘터교회 게시판 건의 [1] [레벨:33]우디 2009-02-28 5185
5 사랑채와, 열린 토론방의 성격을 알리는 안내문구 글씨에 관하여.. [레벨:14]저별과 달 2009-02-22 4722
4 로그아웃 버튼 위치 이상 file [1] [레벨:33]우디 2009-02-05 5216
3 다비아에 대한 쓴소리 [7] [레벨:6]月光 2009-02-04 5101
2 다비아홈피가 깨져서 보이네요 [3] [레벨:3]디아코니아 2009-01-28 4695
1 새 홈피에 대한 건의 [7] [레벨:8]박찬선 2009-01-23 473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