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빵꾸난 양말

조회 수 219 추천 수 0 2020.04.16 11:50:48
관련링크 :  

20200412.jpg

【바보일기103】 빵꾸난 양말


오늘은 부활절이다. 1년에 딱 한번 각 지역교회가 교파를 초월해 함께 모여서 부활절예배를 드리는 날이다. 지금은 많이 시들해졌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모였었다. 그런데 올해는 그나마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예배가 전면 취소되었다.
부활절이니 교회에 가야 하나 고민을 하다가 마음은 굴뚝같지만 조금만 더 참고 그냥 집에서 드리기로 했다. 텔레비전으로 유투브 스트리밍을 연결해서 화면을 보며 아내와 나란히 앉아 예배를 드렸다.
예배를 드리는데 문득 보니 내 양말에 빵꾸가 나 발꾸락이 쏙 나와 있었다. 무심코 그걸 본 아내가 자동으로 탁자 아래 있던 반짓고리를 쓱 끄집어내어 빵꾸난 양말을 꿰매 주었다.
“지금 예배드리는 중인데... 양말 빵꾸를 때우면 어뜩혀...”
어쨌든 귀로는 설교를 들으면서 손으로는 바느질을....
아무개 교회는 인터넷으로 ‘성찬식’까지 했다고 한다. 전에는 상상도 못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절대적이라고 생각하던 고정관념들이 빠르게 깨지고 있다. ⓒ최용우


profile

[레벨:96]정용섭

2020.04.16 20:48:45
*.182.156.135

ㅎㅎ 빵구 난 양말이 보통 양말이 아니군요.

요즘도 저렇게 두툼한 털실 양말을 신는 분이 계시군요.

총선 결과가 제 마음에 들어서 그런지 

빵구로 튀어나온 발가락도 예뻐 보입니다.

세종시도 싹쓸이 했더군요. 

수고 많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73 생각지도 못했는데 file [1] [레벨:24]최용우 2020-05-22 214
7672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습니다 [7] [레벨:13]신학공부 2020-05-20 294
7671 유튜브-모심 3탄 신학수다방 소개합니다. [2] [레벨:38]새하늘 2020-05-19 136
7670 통증과 관련된 좋은 블로그가 있어 소개합니다. [1] [레벨:13]최소화 2020-05-11 244
7669 토기장이의 집 소식을 전합니다 file [4] [레벨:16]카르디아 2020-05-03 348
7668 윤석철 대하장편 <소설 예수> 1-2권 file [3] [레벨:14]흰구름 2020-04-27 320
7667 독이 든 성배(聖杯) file [4] [레벨:24]최용우 2020-04-21 506
7666 4•19혁명 60주년 기념일에 부른 "광야에서" [레벨:13]신학공부 2020-04-19 212
7665 유튜브-모심 2탄 소개합니다. file [2] [레벨:38]새하늘 2020-04-16 326
» 빵꾸난 양말 file [1] [레벨:24]최용우 2020-04-16 219
7663 마스크의 미래 예언 file [1] [레벨:24]최용우 2020-04-11 285
7662 악성 전염병 [레벨:17]브니엘남 2020-04-01 224
7661 패트릭 쳉, <죄로부터 놀라운 은혜로: 퀴어 그리스도... file [레벨:14]흰구름 2020-03-31 208
7660 베드로전서 말씀으로 쓴 찬송시 [레벨:13]신학공부 2020-03-24 255
7659 리처드 호슬리 신간, 예수와 권세들 file [레벨:14]흰구름 2020-03-21 20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