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튤립처럼 / 김사관

조회 수 1533 추천 수 1 2024.04.12 11:58:13
관련링크 :  
어제는 피었다가 오늘은 지었다가
어린아이처럼 웃었다가 울었다가 

하루하루 고생길을 왔다가 갔다가
오늘은 이랬다가 내일은 저랬다가
정처없는 인생살이 떠도는 타향살이

어제는 슬펐다가 오늘은 기뻤다가
가는 길이 지치고 피곤해도
포기할 수 없는 길이라네
시작과 끝은 어디련가
그대는 아신다네



profile

[레벨:17]김사관

2024.04.12 12:06:54
*.91.254.35

논산에 이사 온지 석 달째, 아이들을 아침 저녁으로 데려다 주는 길이 힘들기도 하고 정겹기도 합니다.

들에 핀 온갖 꽃들과 논두렁 밭두렁 이름모를 풀들과 강아지와 개구리의 합창소리를 들으며 오늘도 아이들과 걷습니다. 

외양간 송아지에게 간에 기별도 없을 마른 볏잎을 나눠주고 친구가 됩니다. 

오늘 아침 호밀밭에서 일하시는 외양간 여주인의 허리가 할미꽃을 닮았네요. ^^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4.04.12 19:59:02
*.181.143.52

김사관 님이 논과 산이 많은 논산에 내려가시더니

감성이 흘러넘치는 시인이 되셨군요.

네델란드에서만 화려하게 피는 튤립인 줄 알았는데

논산에도 저런 고혹적인 색깔의 튤립이 자라고 있을 줄이야.

모든 일이 주님 안에서 복되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11 은폐(隱蔽)의 찬가 / 김기성 newfile [1] [레벨:17]김사관 2024-05-23 71
7910 성서해석에 대하여 update [1] [레벨:7]제통 2024-05-21 123
7909 인공지능과의 교묘한 대화 [4] [레벨:10]예베슈 2024-05-16 190
7908 기독교 신앙.. [2] [레벨:6][북소리] 2024-05-14 137
7907 평상심(平常心)과 무상심(無常心)과 옴니부스 옴니아... [1] [레벨:24]브니엘남 2024-04-30 501
7906 다비안 여러분! [레벨:29]캔디 2024-04-16 1575
7905 칼 바르트 [교의학 개요] 사도신경에 담긴 기독교 교리 [4] [레벨:6][북소리] 2024-04-14 1669
» 튤립처럼 / 김사관 file [2] [레벨:17]김사관 2024-04-12 1533
7903 내 삶의 화두 세 가지 [1] [레벨:24]브니엘남 2024-04-04 1587
7902 로마의 카타콤을 다녀오고나서 [2] [레벨:8]流水不爭先 2024-03-29 1568
7901 푯대를 향하여.. [1] [레벨:6][북소리] 2024-03-29 1556
7900 신간안내. 메시지와 하나님 나라: 예수와 바울의 혁명 file [레벨:15]흰구름 2024-03-25 1536
7899 [알림]믿음의 기쁨 5권 남았습니다. [6] [레벨:26]은빛그림자 2024-03-11 1835
7898 영생의 대명사라 불릴 수 있는 이름 동방삭(東方朔) [1] [레벨:24]브니엘남 2024-02-29 1657
7897 하나님을 본 사람은 죽는다는 말씀의 참뜻 [4] [레벨:24]브니엘남 2024-02-19 184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