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6월9일

조회 수 371 추천 수 0 2019.06.10 21:29:32

대구샘터교회 주간일지

201969, 성령강림절

 

1) 청년부- 매월 짝수 달 두 번째 주일의 설거지는 청년부 담당입니다. 오늘따라 청년부원들이 많이 나와서 설거지를 열심히 했습니다. *현 김*정 현*영 정*은 김*혜와 남친 차*원 이*아입니다. 경기도에서 교사로 활동하는 서*빈도 연휴를 맞아 오랜만에 교회에 나왔다가 일찍 돌아갔습니다. *혜 남친은 지금 중국에서 직장생활하는 중입니다. 일이 잘 풀려서 두 사람이 함께 지낼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기를 바랍니다. 나이로 볼 때 위의 명단 외에도 결혼한 몇몇 젊은이들도 청년부에 속합니다. 아기들을 키우느라 교회 활동은 어렵더군요. 저는 서울샘터교회 방문 일정으로 교회를 빨리 떠나서 청년들이 설거지 후에 커피라도 한 잔씩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모두 수고가 많았습니다.

 

2) 떡볶이- 오늘 식사 메뉴에 이색 음식이 나왔습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넘어가는 떡볶이입니다. 양도 푸짐했습니다. 식판에 반찬을 담다가 줄을 서 있는 여 신자에게 떡볶이를 누가 해왔냐고 묻자 이*녀 권사라 하기에 마침 바로 앞에 보여서 이 권사님, 이거 매워요?’라고 물었습니다. 저는 매운 거를 잘 먹지 못하거든요. ‘맵지 않습니다.’라는 말을 듣고 옳다구나 하고 담아갔습니다. 밥을 숟가락에 뜨기 전에 먼저 떡볶이를 젓가락으로 집어 몇 개 먹었습니다. 떡 가락이 쫀득쫀득한 게 입에 착 감겼습니다. 웬걸, 조금 있으니 곧 입안이 매운맛으로 가득했습니다. 난감한 겁니다. 맛은 좋은데 내가 먹기에는 맵네요. 건너편 여성들 식사 자리에 가서 집사람에게 떡볶이를 덜어주었습니다. 내 앞에서 식사하던 류 장로 하는 말이, 집에서 이 권사가 맛을 보라 해서 먹어본 후 맛이 밋밋하니까 매운 고추장을 더 넣으라 조언했다는 겁니다. 다른 분들은 다 맛있게 먹었고, 특히 아이들이 좋아했습니다.

 

3) 양자의 영- 설교 중에 양자의 영이라는 성경 단어에 대한 설명이 나왔습니다.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단어지만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전달되느냐에 따라서 그 느낌이 크게 다릅니다. 설교 준비하면서 저에게 큰 감동으로 전달되었고, 아마 교우들도 저와 같은 마음으로 전달받았을 겁니다. 양자의 영을 받은 사람은 하나님을 아빠 아버지로 부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가장 친근하게 경험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인생이 무조건 잘 풀린다는 게 아니라 하나님만이 허락할 수 있는 생명의 빛을 우리가 실감한다는 뜻입니다. 예를 들어 비가 오는 날을 어떤 사람은 귀찮다고 느끼지만 어떤 사람은 행복하다고 느낍니다. 친구나 재산이 다 떨어져 나갔을 때 어떤 사람은 외롭다고 느끼지만 어떤 사람은 자유롭다고 느낍니다. 이제 우리는 종이 아니라 하나님의 아들과 딸이니 어떤 상황에서도 영적인 품위를 잃지 않아야겠습니다. 자신이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꿰뚫어 본 사람은 그렇게 하라는 말을 듣기 전에 이미 그것을 누리면서 살 것입니다.

 

4) 몽블랑 볼펜- 교우 중의 한 분이 교회창립 16주년을 보내면서 기쁜 마음으로 몽블랑 볼펜 100자루를 선물용으로 가져왔습니다. 값이 제법 나갈 거 같습니다. 어제 예배에 참석한 분들은 다 한 자루씩 받았습니다. 저는 볼펜 사용이 많다고 하면서 두 자루를 주더군요. 귀한 선물을 잘 사용하겠습니다.

 

5) 지난 66() 현충일에 어린이청소년부 주관으로 친목 나들이가 있었습니다. 원하는 교우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하기에 저도 한자리를 예약했습니다. 불국사에 들어간 본 게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많더군요. 인근 쌈밥 정식을 함께 먹었습니다. 부장 신 집사가 오늘은 김*정 집사가 보태 준 찬조금으로 점심을 먹겠습니다.’ 해서 모두 박수를 보냈습니다. 다 먹고 나자 그날 오랜만에 교회 모임에 참석한 조*현 집사 부부가 미리 계산했다는 걸 알게 되어서 다시 박수로 감사를 표했습니다. 조 집사와 남편 최*호 교우가 충청도 어딘가 고향에 집을 짓고 들어가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만나서 들어보니 고향으로 가는 일은 2,3년 유보되었다고 합니다. 두 가지 이유라고 합니다. 하나는 여기 경주에서 해야 할 일이 늘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여기 경주만큼 살기 좋은 곳도 없다는 것입니다. 잘 됐습니다. 교회에 종종 오세요. 돼지 불고기가 곁들인 쌈밥이 맛있더군요. 다음에 그쪽 들릴 일이 있으면 다시 가보고 싶은 식당입니다. 첨성대와 석빙고가 있는 계림 숲에서 한참 시간을 보냈습니다. 많이 걷고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일부는 돌아가고 이십 명쯤 남은 일행은 방향을 감포로 돌렸습니다. 몇몇 젊은 가정이 그곳의 한 리조트를 빌렸다고 합니다. 일박하겠다는 거지요. 부장이 목사님, 거기 가서 회 한 접시 들고 가세요.’ 하는 겁니다. 리조트에서 어린이들의 수영모습도 보고, 말로만 듣던 드론도 보았습니다. *제 집사가 리조트 수영장 옆에서 드론을 선보였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성능이 훨씬 강력하고 세련됐습니다. 그날 산과 들과 바다까지 눈이 호강했습니다. 입도 호강했군요. 참가자들을 위해서 식음료를 비롯하여 간식 등등을 일일이 챙긴 신, 진 집사 부부에게 감사드리고, 그날 오랜 시간을 보내면서 지낸 교우들 모두에게도 좋았다.’라는 인사를 드립니다. 사진 몇 장을 올리겠습니다. , 중요한 거를 빠뜨릴 뻔했습니다. 저는 5천 원에 해당하는 불국사 입장료를 면제받았습니다. 승려, 불국사 신도, 경주시민, 65세 이상인 자는 무료입장입니다.

IMG_2080.JPG


IMG_2128.JPG   


IMG_2140.JPG


6) 이사- 예배 사회와 주보 출력으로 수고가 많은 정*향 집사가 64일에 이사했습니다. 살던 집을 팔고 시어머니 집으로 들어간 겁니다. 두 아들도 독립했고, 시어머니는 요양원에 계시고, 남편과 둘만 지내다가 비어 있는 시어머니 집으로 옮긴 겁니다. 넓은 집으로 가서 청소는 힘들겠지만, 남편이 워낙 그런 일을 잘할 테니, 이사는 잘한 것으로 보입니다. 교회 오는 일도 지하철이 잘 연결되어서 시간이 더 단축되었다고 합니다. 이래저래 좋네요.

 

7) 중보기도- 주보에 실린 중보기도 내용을 예배 시간에 그대로 다시 기도했습니다. 여기 다시 싣겠습니다.

1)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위하여

2) 빈부격차가 줄어들어 경제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위하여

3) 소수자에 대한 배척과 혐오가 극복되는 세상을 위하여

4) 청년들이 희망을 잃지 않는 사회 제도 개혁을 위하여

5) 소비 중심을 넘어 생명 중심의 대안적 사회 구성을 위하여

6) 몸과 마음에 병든 사람들이 건강을 찾도록

7) 어린이를 키우고 돌보는 젊은 부모들을 위하여

8) 말없이 사랑을 실천하는 이들을 위하여

9) 한국교회의 일치와 개혁을 위하여

 

8) 예배 참석인원: 77, 헌금: 1,191,000


profile

[레벨:10]뚜벅이

2019.06.12 08:21:46

드론과 첨성대를 사진으로보니 친목나들이 못간것이 아쉽군요. 맛난것을 서로 제공해 주신 뒷얘기를 들으니 더욱 아쉽습니다. 행복한공동체, 행복한 교우들과 한가족이라는 생각이 들게하는 주간 브리핑이였습니다.~^^

profile

[레벨:94]정용섭

2019.06.12 21:53:35

2019년 6월6일은 저의 기억에도 오래 남을 정도로 즐거웠던 날입니다.

현 집사 타를 타게 되어서 저는 룰루랄라, 휘파람 불면서 편하게 다녀왔습니다.

갑자기 운전 하지 않고 살 수 없나,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1 예수 어록(135) 요 6: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시매 update [2] 2019-06-15 153
5010 예수 어록(134) 요 6:56 내 안에 거하고 나도 그의 안에 거하나니 2019-06-14 100
5009 예수 어록(133) 요 6: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요 2019-06-13 106
5008 예수 어록(132) 요 6:54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2019-06-12 116
5007 예수 어록(131) 요 6:53 인자의 살을 먹지 아니하고 인자의 피를 마시지 아니하면 2019-06-11 121
» 주간일지 6월9일 file [2] 2019-06-10 371
5005 예수 어록(130) 요 6:51 내가 줄 떡은 곧 세상의 생명을 위한 내 살이니라. 2019-06-08 148
5004 예수 어록(129) 요 6:50 먹고 죽지 아니하게 하는 것이니라. 2019-06-07 118
5003 예수 어록(128) 요 6:49 만나를 먹었어도 죽었거니와 [1] 2019-06-06 190
5002 예수 어록(127) 요 6:48 내가 곧 생명의 떡이다 2019-06-05 133
5001 예수 어록(126) 요 6:47 믿는 자는 영생을 가졌나니 [4] 2019-06-04 220
5000 주간일지 6월2일 file 2019-06-03 248
4999 예수 어록(125) 요 6:46 아버지를 본 자가 있다는 것이 아니니라 2019-06-01 164
4998 예수 어록(124) 요 6:45 하나님의 가르치심을 받으리라 2019-05-31 139
4997 예수 어록(123) 요 6:44 그를 내가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리라. 2019-05-30 162
4996 예수 어록(122) 요 6:43 너희는 서로 수군거리지 말라. 2019-05-29 156
4995 예수 어록(121) 요 6:40 마지막 날에 내가 이를 다시 살리리라. 2019-05-28 153
4994 주간일지 5월26일 file 2019-05-27 266
4993 예수 어록(120) 요 6:39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2019-05-25 170
4992 예수 어록(119) 요 6:38 내가 하늘에서 내려온 것은 2019-05-24 15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