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20]역사사랑

2023.07.01 05:34:27

profile

[레벨:29]최용우

2023.07.01 08:58:28

목사님 설명대로 '키가 작고 꽃도 작다'면 저 꽃이 하늘로만 향해 있는지 잘 보세요. 

우리가 아는 해바라기는 말 그대로 해를 따라다니는 지향성이 있기는하지만

어느정도 크면 대가리가 무거워서 고개를 푹 숙이지요.

그런데 그럼에도 머리가 꽂꽂히 하늘만 바라보고 있다면 해바리기가 아니라 '하늘바라기'입니다.

해바라기와 하늘바라기는 모양이 똑같은데 '하늘바라기'는 다 커도 목이 하늘을 향해 있다.

우리동네도 '하늘바라기'를 많이 심더라구요. 

또 아는체를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냥 아는 게 이런거 밖에 없어서...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7.01 21:18:05

'하늘바라기'라는 친구도 있군요.

최용우 님처럼 삶 전체를 재가 수도승의 자세로 살아가는 분들에게는

정말 배울 게 많다는 걸 점점 더 느낍니다.

고맙습니다.

[레벨:7]mist

2023.07.01 11:41:22

목사님^^

'손바닥만한 노오란꽃'
해바라기 맞습니다.

작년에 저희밭에서도 저런 작은 꽃들이 피었더랬습니다.
키가 크고 아주둥글고 알이차 머리숙인 영근녀석들 사이에서도
당당히 존재의 빛을 발하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7.01 21:28:46

mist 님, 온라인 상으로 반갑습니다.

작은 해바라기는 무더기로 키우면 보기에 훨씬 좋을 듯합니다.

내년에 그렇게 해보겠습니다.

오늘 설교문 작성과 발송을 끝낸 뒤에 오후 5시부터 텃밭에 나가서 

'풀과 전쟁'을 한바탕 치렀습니다. 

그 녀석들의 생명력에 놀라움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복된 주일을 맞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주보, 성령강림 후 5주, 2023.7.2 file [5] 2023-06-30 946
987 7월 예배 안내 [2] 2023-06-27 1046
986 주보, 성령강림 후 4주, 2023.6.25 file [1] 2023-06-23 819
985 주보, 성령강림후 3주, 2023년 6월18일 file [2] 2023-06-16 858
984 주보, 성령강림후 2주, 2023년 6월11일 file [3] 2023-06-09 797
983 주보, 성령강림후 1주, 2023.6.4 file [1] 2023-06-02 809
982 6월 예배 준비 2023-05-29 687
981 주보, 성령 강림절, 2023.5.28 file [3] 2023-05-26 842
980 주보, 부활절 7주, 2023.5.21 file [3] 2023-05-19 995
979 주보, 부활절 6주, 2023.5.14 file [1] 2023-05-12 923
978 주보, 부활절 5주, 2023.5.7 file [3] 2023-05-04 961
977 5월 예배준비 2023-05-01 706
976 주보, 부활절 4주, 2023.4.30 file [4] 2023-04-28 977
975 주보, 부활절 3주, 2023.4.23 file [4] 2023-04-21 1019
974 주보, 부활절 2주, 2023.4.16 file [3] 2023-04-14 1046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