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강해(32)

조회 수 143 추천 수 0 2019.10.12 19:28:04

318-22 옥에 있는 영

18그리스도께서도 단번에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 육체로는 죽임을 당하시고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 19.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 옥에 있는 영들에게 선포하시니라 20.그들은 전에 노아의 날 방주를 준비할 동안 하나님이 오래 참고 기다리실 때에 복종하지 아니하던 자들이라 방주에서 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은 자가 몇 명뿐이니 겨우 여덟 명이라 21.물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이제 너희를 구원하는 표니 곧 세례라 이는 육체의 더러운 것을 제하여 버림이 아니요 하나님을 향한 선한 양심의 간구니라 22.그는 하늘에 오르사 하나님 우편에 계시니 천사들과 권세들과 능력들이 그에게 복종하느니라.

 

벧전 3:18-22절에는 전체 문맥으로 볼 때 약간 색다른 내용이 나온다. 기독론이다. 교회에서 벌어지는 모든 내용의 토대는 신론과 기독론과 성령론이 결합한 삼위일체다. 그중에 기독론은 기독교의 가장 고유한 관점이다. 기독론의 내용은 여러 가지이다. 이 구절은 신약성경에 나오는 기독론 중에서 가장 특이하다. 18절에 나오는단번에라는 표현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구원 능력으로 충분하다는 사실에 대한 강조다. 예수의 죽음이 어떻게 우리 죄를 해결할 수 있나, 하는 질문이 가능하다. 우리는 우리의 죄를 극복하지 못한다. 구약은 율법을 통해서 의로워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게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바울은 로마서에서 정확하게 진단했다. 율법은 우리가 율법을 완전하게 지킬 수 없다는 사실만 확인할 뿐이다. 죄의 해결은 하나님에게 달려 있다. 하나님이 예수의 십자가 죽음을 보시고 사람들의 죄를 용서하신다. 이런 설명이 어떤 이들에게는 하늘에서 불을 훔쳐 인간에게 준 프로메테우스가 독수리에게 간을 쪼아 먹힌다는 그리스신화처럼 들릴지 모르겠다. 초기 기독교인들은 십자가에 달린 예수를 살아있는 자로 경험했고, 그를 통해서 죄와 죽음에서 해방되는 경험을 했다. 이런 경험은 세상의 그 어떤 대상에서도 하지 않았다. 이런 경험을 그들은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 죄를 위해서 십자가를 지셨다고 말할 수 있었다.

19절에는 아주 특이한 표현이 나온다.“옥에 있는 영들에게라는 표현에서 은 죽은 자들이 간다는 하데스(음부)를 가리킨다. 부활의 예수 그리스도가 하데스에 내려간다는 말은 고대인들의 신화적인 생각을 빌려서 기독교의 진리를 표현한 것이다. 우리 사도신경과 달리 영어 사도신경과 독일어 사도신경에는 예수의 지옥(음부)행 문장이 나온다. “He descended into hell.” 로마 교회가 이 문장을 일종의 세례 문답을 위한 신조에 삽입한 이유는 몇 가지 신학적인 요청이 발생했다는 데에 있다. 예수 믿지 않고 죽은 이들은 무조건 영원한 형벌에 떨어져야 하는가? 자기의 책임이 아니라 복음이 전파되지 않은 이유로 예수를 믿지 않는 이들은 어찌할 것인가? 예수의 지옥행에 근거해서 만인 구원론을 주장하기는 어렵다. 다만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 능력이 우주론적이라는 사실을 로마 교회가 강조했다고 보면 된다. 쉬라게의 설명이다.“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오직 그리스도 안에서 일어난 구원과 그의 말씀의 힘이 죽음의 세계에까지 미치며 그것을 가장 심각한 타락도 극복할 수 있다는 점이다.”(Wolfgang Schrage, 한국신학연구소 <베드로전.후서/ 유다서> 90)

21절에 세례에 관한 이야기가 나온다. 약간 이상하게 보이는 표현이 나온다. 세례는 육체의 더러운 것을 제하여 버림이 아니요 하나님을 향한 선한 양심의 간구니라.”라고 했다. 우리는 보통 세례를 통해서 우리의 모든 부도덕한 삶과 죄를 씻는다고 생각한다. 세례를 받아도 다시 잘못을 행하지만 죄의 씻김이라는 의미는 분명하다. 그런데 베드로 사도는 세례를 전혀 다른 차원에서 해석한다. 하나님을 향한 간구라는 것이다. 세례를 인간적인 삶의 차원에서 하나님과의 관계라는 차원으로 끌어올린 것이다. 세례를 받은 사람은 생명의 가장 깊은 곳에 자리한 양심에서 하나님과 영적인 소통을 나누는 사람이다. 다른 사람의 눈치를 안 볼 것이다.

22절의 내용도 사도신경에 나온다. 부활의 예수 그리스도는 1) 하늘에 오르시고, 2) 하나님 우편에 계시고, 3) 천사와 권세들과 능력들에게 복종을 받는다. 하늘은 생명이 은폐된 곳이다. 하나님의 우편은 하나님과 같은 영적 권위가 보장된 자리이다. 천사와 권세들과 능력들이 복종한다는 말은 예수 그리스도가 구원자, 즉 하나님에게만 가능한 생명의 원천이라는 뜻이다. 이런 예수 그리스도와 우리는 실제로 하나가 되었는지, 그런 인식과 경험이 주어졌는지, 수행하듯이 자신을 살펴야 한다. 이런 신앙의 깊이로 들어가지 않으면 우리의 신앙은 위축되거나 과부하에 걸린다. 베드로전서의 주제에서 본다면 이런 신앙의 깊이로 들어가야만 고난을 견뎌낼 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126 베드로전서 강해(40) 2019-10-22 102
5125 베드로전서 강해(39) 2019-10-21 94
5124 주간일지 10월20일 창조절 8주 file [2] 2019-10-21 256
5123 베드로전서 강해(38) 2019-10-19 107
5122 베드로전서 강해(37) 2019-10-18 108
5121 베드로전서 강해(36) [2] 2019-10-17 202
5120 베드로전서 강해(35) 2019-10-16 160
5119 베드로전서 강해(34) 2019-10-15 170
5118 주간일지 10월13일 2019-10-14 205
5117 베드로전서 강해(33강) [1] 2019-10-14 126
» 베드로전서 강해(32) 2019-10-12 143
5115 베드로전서 강해(31) 2019-10-11 132
5114 베드로전서 강해(30) [3] 2019-10-10 241
5113 베드로전서 강해(29) 2019-10-09 154
5112 베드로전서 강해(28) 2019-10-08 136
5111 베드로전서 강해(27) 2019-10-07 151
5110 주간일지 10월6일 창조절 6주 file 2019-10-06 239
5109 베드로전서 강해(26) 2019-10-05 137
5108 베드로전서 강해(25) 2019-10-04 134
5107 베드로전서 강해(24) 2019-10-03 137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