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고목선(枯木禪)

조회 수 329 추천 수 0 2021.09.01 14:18:27
관련링크 :  

고목선(枯木禪)


옛날 중국에 철오(徹悟) 선사라는 분이 있었다. 행실이 깨끗하고 수행이 법다워 젊은 수좌로 평판이 높았다. 이 스님이 계신 절에 불공하러 갔던 한 노파 큰 스님의 법문을 듣게 되었다. “어두운 세상에는 등불이 필요하다. 밝은 등불 하나만 가지면 천지를 다 비출 수 있다.”

이 말을 듣고 느낀 바가 있었다. “그래, 그 말씀이 옳아. 내 반드시 한 개의 등불을 조성하리라.” 이렇게 속으로 다짐하며 집으로 돌아가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곰곰이 생각하였다.

노파는 집에 도착하자마자 사람들을 시켜 목재를 구하고 땅을 사서 8평 정도 되는 정사를 지었다. 이름은 견성원(見性院)이라 하였다.

노파 집을 지어놓고 주지스님을 찾아가 부탁하였다. “20년 결사에 가닥을 낼 수 있는 스님 한 분만 소개해주십시오.” “좋습니다.” 주지 스님은 즉시 철오 스님을 소개하였다. 당시 철오 스님의 나이는 19세였다.

철오 스님은 부처님의 위대한 6년 고행상을 생각하며 나도 그렇게 하여 한번 대오(大悟)를 성취하여 보리라 결심하고 즉시 견성원으로 옮겨 20년을 하루같이 정진하였다.

39세가 되던 어느 날 노파가 그의 막내 딸에게 일렀다. “오늘이 철오 스님이 정진을 시작한지 20년이 되는 날이다. 오늘만은 네가 스님께 공양상을 들고 가거라.”

딸은 20년 동안 정성껏 어머님께서 받들던 스님이었으므로 정성을 다하여 목욕재계하고 음식을 준비하였다. 그리고 사시(巳時)가 되어 재를 올린 뒤에 스님 방으로 공양상을 들고 갔다
 

꽃다운 처녀의 손으로 거기다 정성이 깃든 양념을 곁들여 준비한 음식이라 맛이 있었다. “잘 먹었습니다. 성불하십시오.”

처녀는 합장을 하고 상을 물린 뒤에 어머니께서 일러 주신 대로 스님의 무릎에 가서 사뿐히 앉았다. 그리고는 바로 이러한 때는 어떠하옵니까?” 하고 물었다.

철오 스님은 마른 나무가 찬 바위를 의지하니 3동에 따듯한 기운이 없구나(古木倚寒巖三冬無暖氣)” 하고 대답하였다.

어머니의 명으로 젊은 선객을 유혹하던 젊은 딸은 마지막으로 물어 말하였다. “소녀는 오래전부터 스님을 사모하여 왔습니다. 저를 한번만 안아주시겠습니까?”

그러자 철오 스님은 일언지하에 대답하였다. “나는 수도를 하는 도승이요. 물러가시지요.”

딸은 돌아가 어머니에게 그대로 전하자, 노파는 내가 20년 동안 속인 놈을 공양했구나.” 하고는 스님을 쫓아내고 암자를 불살라버렸다.

철오 스님은 문 밖으로 쫓겨 나오면서 뒤를 돌아보니 견성원이 불타고 있는 것이 보였다. “철오 스님은 이 무슨 일인고?”하고 당황하여 큰 의심이 들었다. “도대체 어떻게 했어야 견성원에서 쫓겨나지도 않고, 절도 태우지 않고, 노파도 실망시키지 않는단 말인가?”

철오 스님은 이 한 생각으로 주유천하하면서 다시 20년을 보냈다. 어느덧 나이도 60여세에 다다르게 되었을 때 어느 날 갑자기 한 생각이 툭 터졌다.

불성무선악(佛性無善惡): 불성은 선과 악이 없고
불성무남녀(佛性無男女): 불성은 남녀도 없다.
불성무장단(佛性無長短): 불성은 길고 짧음이 없고
불성무염정(佛性無染淨): 불성은 더럽고 깨끗함도 없다.

이것은 철오 선사의 오도송이다. 그리고 철오 선사는 외쳤다. “, 바로 그것이야 그것.”

철오 선사는 즉시 옛날 견성원으로 내달려 찾아가 보았으나 그 딸은 이미 시집가고 없었으며 노파는 죽고 절터는 쑥밭이 되어 있었다.


[레벨:20]브니엘남

2021.09.01 14:19:00
*.118.77.21

이 번 주일 목사님의 설교 말씀을 듣고 생각난 화두입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9.01 20:42:15
*.182.156.212

ㅎㅎ 그 노파, 대단한 분이시군요.

뒤늦게 큰 깨달음을 얻은 철오선사의 가르침도 되새길만하구요.

다시금 돈오돈수냐, 돈오점수냐 하는 선승들의 논쟁도 기억나네요.

기독교의 칭의와 성화 논쟁도 여전히 유효한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98 나만의 산티아고길 지리산 둘레길 2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20 191
7697 마음을 힐링하는 그냥 그렇고 그런 글 file [3] [레벨:26]최용우 2021-10-07 231
7696 신간안내, 캐서린 켈러 <묵시적 종말에 맞서서: 기후... file [2] [레벨:15]흰구름 2021-10-07 218
7695 샘터교회 2번째방문 [2] [레벨:2]함께 2021-10-04 288
7694 나만의 산티아고길은 막걸리 순례길 1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03 249
7693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1] [레벨:2]함께 2021-09-24 264
7692 말벌 외 file [5] [레벨:100]정용섭 2021-09-01 577
» 고목선(枯木禪) [2] [레벨:20]브니엘남 2021-09-01 329
7690 모심14탄 종말 너머 희망으로! (이신건박사님을 모시고)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8-22 424
7689 [사는 이야기] 두물머리 가족여행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8-17 293
7688 성경은 시로 읽어야 한다. [2] [레벨:20]브니엘남 2021-08-13 516
7687 인도 펀잡의 루디아나 방문 [4] [레벨:25]사띠아 2021-08-02 590
7686 신간안내 <생태해방신학: 구원과 정치적 생태론> [2] [레벨:15]흰구름 2021-07-19 544
7685 토기장이의 집, 서와 두번째 책을 출간하다 [4] [레벨:17]카르디아 2021-07-06 442
7684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마가 4:38) -- 0.3도 상승... [레벨:15]흰구름 2021-06-21 47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