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안들의 세상 살아가는 이야기. 부담없이 서로의 생각과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되었음 합니다.

말벌 외

조회 수 577 추천 수 1 2021.09.01 17:44:24
관련링크 :  

오늘 오후에 119에 전화할 일이 생겼습니다. 아마 제 평생에 처음으로 건 긴급 전화인 것 같습니다. 

통화 후에 아래와 같은 내용의 문자가 제 핸폰으로 왔습니다. 

08.jpg

마당에 나가서 잠시 기다리니까 10분만에 소방차가 도착했습니다. 차가 커서 그런지 우리집 앞까지 오지 못하고 동네 버스 회차로에 대기시키고 대원 두 사람만 도구를 챙겨서 우리집으로 올라왔습니다. 소방차를 멀리서 찍은 사진입니다.

04.jpg

제가 신고한 내용은 말벌집입니다. 지난 주말에 집 뒷골목 보일러실 처마를 보니 제가 처리하기 어려운 말벌집이 달려 있더군요. 연기를 피워서 말벌을 쫓아내고 말벌집을 뜯어낼까 생각하다가 집에 말법집 하나 있는 것도 운치가 있겠다 싶어서 그냥 두었습니다. 오늘 인터넷 신문을 보다가 추석을 앞두고 성묘갔다가 말벌을 거드리지 말아야 할 이유에 대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반드시 119 신고해서 해결하라는 겁니다. 그래서 갑자기 연락을 취했지요. 비는 오락가락했는데 당장 출동하겠다고 해서 얼마나 고만운지 모르겠습니다. 며칠 전에 찍어놓은 말벌집을 보시겠어요?

02.jpg

올해 이른 봄까지는 없었던 겁니다. 작년에는 우리집 현관 위 처마에 작은 말벌집에 하나 있어서 제가 막대기로 처리한 적은 있습니다. 이건 너무 크네요. 소방대원 두 분이 현장에서 처리할 준비를 하십니다.

03.jpg

왼편 분의 눈가를 제가 덧칠했습니다.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보고 사진도 찍으려고 했으나, 저보고 피하라고 하네요. 그 장면은 사진에 담지 못했습니다. 스프레이를 뿌려서 말벌을 마취시켜 독살하는 거 같았습니다. 10분 정도 작업으로 깨끗하게 처리되었습니다. 다 끝나고 그분들에게 수고하셨고 고맙다는 인사를 드린 뒤에 "제가 조심한 건 없습니까?" 묻자 말벌 사체가 떨어져 있을 테니까 그것만 치우면 된다고 하네요. 

05.jpg


이제 다른 이야기입니다. 며칠 전 붉은 기와 지붕 아랫집에 사는 마을 이장님이 저를 찾아왔습니다. 이번에 비가 많이 왔잖습니까. 우리집 마당의 물이 자기네 마당으로 흘러들어서 어려움이 많다고 합니다. 아랫집에 민폐를 끼친 겁니다. 일단 그림을 보세요. 저 옹벽 위가 우리집 마당이에요. 가운데 세로로 갈라진 틈에서 빗물이 아래로 흐릅니다. 비가 많이 오면 콸콸 쏟아진다고 합니다. 빗물이 오른쪽으로 흐르면 괜찮은데 왼편으로 흘러 아래집 마당으로 쏟아지는 겁니다.

10.jpg

미안하다고 말하고, 내가 직접 작업을 할 수 없으니 이장님이 일할 수 있는 분을 소개시켜달라고 했습니다. 금요일 오후에 두 사람을 데리고 다시 저를 찾아왔습니다. 어떻게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지 설명해달라고 제가 말했습니다. 그 공사 전문자가 하는 말이 이렇습니다. 위 마당의 흙을 다 펴내서 옹벽 아래에 큰 관을 묻어 오른편 옹벽에 구멍을 뚤어서 물을 빼내는 겁니다. 작업이 크네요, 라고 하자, 원래 처음 작업하는 것보다 고치는 작업이 더 힘들고 돈도 더 많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제 설명이 너무 기네요.) 줄여서, 마당 안쪽에서 작업하지 말고 옹벽 바깥 쪽 물 흐르는 곳에 관을 묻어서 물길만 다른 쪽으로 틀어주는 방식으로 처리하자고 말했습니다. 가장 간단한 방법입니다. 이장님에게는 이렇게 작업해서 다시 문제가 생기면 책임지고 해결해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견적을 뽑아서 연락해주세요, 했더니 그 자리에서 50만원이라고 하시네요. 좋다고 제가 말했는데, 다시 아무래도 60만원은 받아야겠다고 하시네요. 알았다면서 60만원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세요라고 말을 끝냈습니다. 두분이 와서 토요일에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11.jpg

옹변 아래 플라스틱 물통을 묻고 관을 연결하는 작업입니다. 나이가 드는 분들인데, 일을 자들 하시네요. 시간은 제가 보기에 4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예상보다 빨리 끝냈습니다. 

12.jpg


오늘(9월1일) 하루종일 비가 왔습니다. 오후에는 쏟아졌습니다. 공사 결과가 어떤가 싶어서 나가보았더니, 문제가 멋지게 해결되었습니다. 보세요. 시원하지요? 

15.jpg

재미있으셨나요? 지금도 비가 계속됩니다. 저는 어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까지 마쳤습니다. 의사 선생님 말대로 2차는 1차보다 더 쉽게 지나갔습니다. 1차에서는 접종 다음날 새벽에 3,4시간 몸살기가 있었는데, 이번에는 전혀 없이 지나갔습니다. 오타 교정하지 않고 그대로 올립니다.

아, 중요한 내용을 놓쳐서 다시 추가합니다. 빗물 문제로 이장님과 공사 전문가가 우리집 마당에 올라왔을 때 이야기입니다. 포크레인으로 마당을 파고, 나무도 몇 그루 없애야 한다는 설명을 하는 중이었습니다. 그분들 말이, 왜 집마당에 복숭아 나무가 있나요. 보통 마당과 산소에는 복숭아 나무를 심지 않는다는 겁니다. 왜 그렇지요, 하고 묻자, 귀신이 오지 않는다는 대답을 들었습니다. 제가 손뼉을 치면서 귀신이 오지 않는다니 잘됐다고 말했습니다.


profile

[레벨:27]캔디

2021.09.01 18:14:41
*.72.247.97

아고! 깜놀했습니다. 벌에 쏘이신줄알고...ㅎㅎ

제 남편이 3년전에 농장 텃밭에서 일하다 말벌에 쏘였었어요.

하필이면 얼굴의 관자놀이를 쏘였는데, 

잠시후 어지럽다고 하더니 쓰러지는거예요.

좀 보태서 말하자면 기절을 한거지요. 

제가 너무 놀래서 119에 전화했더니 병원 응급실로 데려다 주더라구요.

한나절 수액 맞고 회복했답니다. 

그 이후로는 벌이 얼마나 무섭든지....ㅎㅎ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9.01 20:45:48
*.182.156.212

말벌 사고가 드믄 일이 아니군요.

저도 시골에 사니까 이런 안전사고를 

무심하게 생각하지 말고 신경을 써야겠습니다.

오늘 여기저기 흩어진 말벌 사체를 보니까 미안한 생각도 들긴 합니다.

profile

[레벨:41]웃겨

2021.09.01 22:59:19
*.206.124.76

말벌집 이어마어마하군요.

119에 신고 잘하셨어요.

갑자기 걱정이 됩니다.저희집에도 저런 말벌이 둥지를 틀까봐서요.


복숭아나무가 귀신을 쫒는군요..ㅎㅎㅎ

목사님 반응이 더 재밌습니다.

비가 이제 그만 왔음 좋겠어요.

profile

[레벨:21]홀리아빠

2021.09.02 20:59:31
*.228.127.144

목사님. 잘계시지요? 포항에 김현식입니다. 제가 있는 곳도 목사님 계신 시골과 비슷하여

어제는 벌에 쏘이기도 했습니다ㅎ

그래서인지 장면들이 더 리얼하게 다가 옵니다.^^


목사님. 다비아 홈페이지 링크 중 '다비아북'에 접속을 하려니 문제가 있다는 알림이 나옵니다.

카페 관리 연장을 요청하는 알림 창이 나오는데요. 혹시 홈페이지 운영쪽에 문제가 있을까요.?

'다비아북' 접속해서 기독교가 뭐꼬, 혹은 신학공부 ebook을 열람하고 싶은데 안 되어서요.

번거롭게 죄송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1.09.03 19:55:50
*.182.156.212

김 목사님, 오랜만이군요.

교회와 가족 모두 주님의 은혜 안에서 잘 지내시리라 생각합니다.

'다비아북'에 접속이 오늘도 안 되는군요.

왜 그런지 기술적인 문제는 저도 잘 모릅니다.

이 사이트를 관리하는 분이 지금 없어요.

앞으로 어딘가 중요한 데가 고장나면 

그것으로 이 사이트는 없어질지 모릅니다. ㅎㅎ

도움을 못드려서 미안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698 나만의 산티아고길 지리산 둘레길 2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20 191
7697 마음을 힐링하는 그냥 그렇고 그런 글 file [3] [레벨:26]최용우 2021-10-07 231
7696 신간안내, 캐서린 켈러 <묵시적 종말에 맞서서: 기후... file [2] [레벨:15]흰구름 2021-10-07 217
7695 샘터교회 2번째방문 [2] [레벨:2]함께 2021-10-04 287
7694 나만의 산티아고길은 막걸리 순례길 1차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10-03 249
7693 곧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1] [레벨:2]함께 2021-09-24 264
» 말벌 외 file [5] [레벨:100]정용섭 2021-09-01 577
7691 고목선(枯木禪) [2] [레벨:20]브니엘남 2021-09-01 328
7690 모심14탄 종말 너머 희망으로! (이신건박사님을 모시고) file [2] [레벨:39]새하늘 2021-08-22 424
7689 [사는 이야기] 두물머리 가족여행 file [1] [레벨:26]최용우 2021-08-17 293
7688 성경은 시로 읽어야 한다. [2] [레벨:20]브니엘남 2021-08-13 516
7687 인도 펀잡의 루디아나 방문 [4] [레벨:25]사띠아 2021-08-02 589
7686 신간안내 <생태해방신학: 구원과 정치적 생태론> [2] [레벨:15]흰구름 2021-07-19 544
7685 토기장이의 집, 서와 두번째 책을 출간하다 [4] [레벨:17]카르디아 2021-07-06 442
7684 "우리가 죽게 되었습니다"(마가 4:38) -- 0.3도 상승... [레벨:15]흰구름 2021-06-21 474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