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3월22일

조회 수 452 추천 수 0 2020.03.22 22:40:32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322, 사순절 넷째 주일

 

1) 심판- ‘심판이라는 단어는 뭔가 위협적으로 들립니다. 그건 오해입니다. 심판은 구원과 같은 의미입니다. 오늘 본문 요 9:39절에서 예수는 세상을 심판하기 위해서 왔다.”라고 말씀하셨지만 요 12:47절에서는 내가 온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함이 아니요 세상을 구원하려 함이로라.”라고 말씀하셨다는 데서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심판은 구원이고 구원은 곧 심판입니다. 그래서 예수는 보지 못하는 자들을 보게 하는 것이 심판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예수의 이 선포는 정말 복음 중의 복음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기서 보지 못하는 자들은 세상에서 무시당하는 사람들입니다. 자기들은 아는 게 없고, 가진 거도 없고, 정말 별 볼 일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늘 세상에서 주눅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인생이 그런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면 그는 구원받은 사람입니다. 문제는 우리가 세상의 고정관념에 묶여서, 또는 생명에 대해 닫혀 있어서 참된 생명을 보지 못한다는 사실입니다. 그게 죄입니다. 예수를 바르게 믿는다면 자신이 하나님에게 전폭적으로 받아들여졌다는 사실을 알고 믿게 될 것입니다. 별을 보고, 바람을 느끼고, 꽃향기를 맡는다는 게 생명의 원천이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기도하고, 찬양하고 성경을 읽는 것만으로도 비교될 수 없는 평화와 기쁨과 안식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험에는 돈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혹시 이번 총선에서 여러분이 원하지 않는 결과가 나올까 하여 걱정하는 분들이 계십니까? 걱정하지 마세요. 어떤 결과가 나와도 최소한 하나님 나라를, 생명의 나라를 보는 데 지장을 받지는 않을 겁니다.

 

2) 온라인 예배- 오늘 다섯 번째로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렸습니다. 현장에는 설교자와 사회자와 반주자와 카메라 촬영 담당자, 이렇게 4명만 모였습니다. , 카메라 촬영 담당 집사의 아내와 어린 딸도 그 자리에 있었습니다. 온라인으로는 현장 예배 분위기가 어떨지 상상은 하겠지만 실감은 하지 못할 겁니다. 썰렁하지요. 설교에 집중하려고 저도 애를 씁니다. 오늘 박*연 집사가 예배 진행을 맡아줘서 저는 부담을 크게 덜었습니다. 박 집사에게 교인들이 없으니 자리에 앉아서 진행해도 된다 했지만, 평소처럼 사회자석 앞에 서서 진행하겠다고 하더군요. 앞으로 라이브 예배 방송을 아프리카TV에서 유튜브로 갈아타려고 준비 중입니다. *희 집사가 수고합니다. 오늘 실험적으로 해봤는데, 어디가 문제인지 실패했습니다. 우리 교회의 인터넷 선이 유튜브 영상을 감당하기에는 너무 약한지 모르겠습니다. 이 집사가 좀더 연구해서 오는 주일에 다시 시도해보겠습니다. 유튜브로 갈아타는 이유는 교우들이 접속하기에 편하기도 하고, 동영상 파일 관리에도 좋은 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교우 여러분들은 온라인 예배를 드릴 때 어떤 마음의 준비를 하시는지요. 대다수 교우는 실제로 예배당에 들어와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예배를 드릴 겁니다. 컴퓨터나 노트북을 책상이나 식탁 위에 올려놓고 주보도 출력해서 앞에 놓은 다음 부부가 그 앞에 나란히 앉아서 영상에 나오는 순서를 그대로 따라가는 겁니다. 일어설 때 일어서고, 찬송가 부를 때 함께 부르는 겁니다. 준비가 잘되면 모이는 예배 때보다 집중력이 더 높아질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어떤 청년은 영상을 틀어놓고 틈틈이 다른 일도 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건 예배를 참관하는 거지 예배를 드리는 게 아닙니다. 329일까지는 온라인 예배를 드려야겠습니다. 초중등 학교의 개학이 46일로 결정되면 우리는 45일 주일부터 모일 수 있습니다. 대구는 특수 상황이니 학교도 개학이 더 늦어질지도 모르지만요. , 속히 함께 모일 수 있기를 갈망합니다.

 

3) 강단- 오늘 영상으로 강단을 보셨을 겁니다. 설교단의 모습이 매 주일 조금씩 달라졌습니다. 달라지는 모습을 찾아보는 일도 작은 재미입니다. 왼편의 제라늄의 꽃송이가 처음에는 꼭대기에만 달렸다가 이제는 세 군데로 늘어났습니다. 일주일 후에는 또 어떻게 변할지 기대가 됩니다. 잘 찾아보면 우리가 사는 이 세상에는 소소하지만 따뜻하고 풍성하며 재미있는 일들이 지천으로 널려있습니다. 그런 소소한 것에 영혼의 눈을 뜨는 사람이 구원받은 사람이 아닐는지요. 오늘 오른편에 새로운 꽃이 놓였습니다. 아내에게 물었더니 베고니아라고 합니다. 꽃은 아무리 봐도 신비롭기 짝이 없습니다. 그래서 시인들이 꽃을 주제로 시를 많이 지었나 봅니다. 베고니아 노랑 색깔이 화사하지요? 오는 주일에 베고니아를 다시 가져갈지 아니면 보라색 꽃이 핀 바이올렛을 가져갈지 생각해보겠습니다. 이런 생각하는 것도 재미있네요. 강단 벽면의 십자가상에 걸쳐진 보라색 천을 보셨지요? 예배 알림 시간에 말씀드렸는데, 제가 작년까지 입던 목사 가운에 걸치던 후드입니다. 아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 십자가상도 제가 제작한 겁니다. 제가 사는 집 언덕에서 자라던 나무를 잘라서 만들었지요. 나무 이름은 까먹었습니다. 옛날에는 약용으로 심던 나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오는 주일에는 십자가상에 보라색 천을 어떻게 걸쳐야 예술적인 멋이 풍길지 연구해봐야겠습니다.

 

4) 꽃길- 요즘 집에서 교회를 다녀오는 길에 꽃을 구경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고속도로에서도 꽃을 볼 수 있습니다. 영남신학대학교 가까이 진량 부근에 오면 개나리가 보입니다. 이름에 가 붙으면 좀 수준이 낮아 보이지만 멀리서 개나리 군집을 보면 다른 꽃들이 흉내 낼 수 없는 정감을 불러옵니다. 과수원 복숭아 꽃도 피기 시작했습니다. 대구 시내에는 이미 지난 주일부터 목련꽃이 만발하더군요. 대구 MBC부터 구 동부 시외버스정류장까지 양쪽은 벚꽃길입니다. 오늘 돌아오다 보니 이제 막 피기 시작했습니다. 다음 주일이면 아마 주변이 환해질 정도로 활짝 피겠지요. 벚꽃 지는 순간도 멋집니다. 벚꽃이 땅에 떨어질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2-3초입니다. 더 짧을까요? 한창 많이 떨어질 때는 눈보라가 치듯 합니다. 지구에서 벌어지는 이런 풍광은 그야말로 마술 저리 가라 할 정도로 멋지고 예쁘고 재미있습니다. 우리 집 마당에도 여러 종류의 꽃들이 피었습니다. 아주 작은 야생초가 마당을 꽉 채우고 있습니다. 이름이 알려진 꽃으로는 가장 처음 핀 친구가 산수유이고, 다음은 매화입니다. 지금 한창인 꽃은 목련이고, 개나리가 조금씩 피기 시작했습니다. 살구꽃도 부분적으로 피었고 조금 있으면 벚꽃이 나오겠지요. 오늘 찍은 목련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죽어가던 녀석을 제가 정성 들여서 살려냈습니다. 오랜 병치례를 한 사람처럼 아직은 삐쩍 마른 게 볼품은 없습니다. 한반도의 3월 중하순부터 4월은 어디를 가나 꽃길 천지입니다. ‘꽃구경가실까요? 코로나19로 인해 쉽지 않으니, 대신 제가 자주 들었던 장사익 선생의 꽃구경을 들어보시지요. 꽃과 죽음과 사랑, 눈물 나는 노래입니다https://www.youtube.com/watch?v=EL1AQQU0MpY

    IMG_2786.jpg     

5) 헌금: 1,690,000(322일 낮 1시까지 통장 이체)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레벨:12]쿠키

2020.03.23 12:01:00

' 그건 예배를 참관하는거지 예배를 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아이구, 깜짝이야!
늘 모든 교우들이 돌아간 뒤 사택에서 유튜브로 혼자 예배드리는 저에게 ' 참관' 이란 낱말이 너무나 잘 이해가 되는 슬픈 현실입니다. ㅠㅠ
그래도 교회 곳곳에 심어논 히아신스의 꽃향기가 넘 황홀한 봄날입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96]정용섭

2020.03.23 20:16:46

ㅎㅎ 교회당 관리를 하고 계시니 주일에는 정신이 하나도 없으시겠군요.

교회 마당에 핀 히아신스 꽃향기에 취해서 하나님의 영원한 시간을 느낄 수 있다면 ...

[레벨:12]쿠키

2020.03.25 10:18:12

저희 교회는 주중이나 주일이나 수도원 영성으로 늘 차분하여 정신은 늘 살아 있답니다.ㅎㅎ 다만 식사 인원에 비해 식당과 주방이 비좁아 배식 할때 잠깐 영혼이 나갔다 들어온답니다. 근데 고 경험도 꼭 나쁜건 아니고 재미있답니다.^^

목사님, 예배 참관과 예배 드림이 계속 마음에 남아 있네요~ 내 삶도 참관자의 자세로 살아온 건 아닌지... 내 생명에 깃든 하나님을 마음껏 경험하며 누리며 소중히 여기고, 맡기신 일을 능동적으로 살아내야 겠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목사님,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75 예수 어록(301) 요 14:5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new 2020-04-08 52
5274 예수 어록(300) 요 14: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update [2] 2020-04-07 122
5273 예수 어록(299) 요 14:3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2020-04-06 98
5272 주간일지 4월5일 file [6] 2020-04-05 387
5271 예수 어록(298) 요 14:2 내 아버지의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2020-04-04 98
5270 예수 어록(297) 요 14: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2020-04-03 112
5269 예수 어록(296) 요 13:38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2020-04-02 119
5268 예수 어록(295) 요 13:36 후에는 따라오리라. 2020-04-01 99
5267 예수 어록(294) 요 13:35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2020-03-31 122
5266 예수 어록(293) 요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2020-03-30 119
5265 주간일지 3월29일 2020-03-29 242
5264 예수 어록(292) 요 13:33 내가 가는 곳에 올 수 없다 2020-03-28 128
5263 예수 어록(291) 요 13:32 하나님도 자기로 말미암아 그에게 영광을 주시리니 2020-03-27 117
5262 예수 어록(290) 요 13:31 지금 인자가 영광을 받았고 2020-03-26 119
5261 예수 어록(289) 요 13:27 네가 하는 일을 속히 하라. 2020-03-25 113
5260 예수 어록(288) 요 13:26 내가 떡 한 조각을 적셔다 주는 자가 그니라. 2020-03-24 117
5259 예수 어록(287) 요 13:21 너희 중 하나가 나를 팔리라. 2020-03-23 113
» 주간일지 3월22일 file [3] 2020-03-22 452
5257 예수 어록(286) 요 13:20 나를 보내신 이를 영접하는 것이니라. 2020-03-21 98
5256 예수 어록(285) 요 13:19 지금부터 일이 일어나기 전에 미리 너희에게 일러 둠은 2020-03-20 9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