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일지 3월29일

조회 수 288 추천 수 0 2020.03.29 19:07:28

대구 샘터교회 주간일지

2020329, 사순절 다섯째 주일

 

1) The hand of the Lord- 37:1(a)절의 우리말 성경은 여호와께서 권능으로 내게 임재하시고 입니다. 영어 성경이나 독일어 성경은 주님의 손이 내게 임했다.”라고 번역했습니다. NIV(뉴 인터내셔날 버전)을 인용합니다. “The hand of the LORD was upon me.” Lord()는 히브리어 야웨의 번역입니다. 저는 오늘 설교 현장에서 주의 손 이라는 문장을 다시 읽으면서 강렬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에스겔이 창조의 능력을 화염처럼 경험했다는 뜻입니다. 그런 경험이 있다면 무엇을 두려워하고 걱정하겠습니까? 문제는 주의 손을 일상에서 어떻게 충만하게 경험할 수 있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여기서 관건은 생명, , 인생을 사람의 기준에서만 판단하지 말아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일용할 양식만으로 생명을 충만하게 경험할 수 있다면 더 많은 것을 소유하려고 삶을 소진하지는 않을 겁니다. , 앞으로 남은 인생은 주의 손이 우리를 감싸고 있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춰서 살아봅시다. 재미있을 겁니다. 그것을 알아가는 깊이만큼 우리 삶도 깊어지겠지요. 거기서 참된 안식이 열리겠지요.

 

2) 십자가- 오늘 강단의 십자가에 걸쳐진 보라색 천을 보셨는지요. 보라색은 대림절과 사순절을 상징하는 색깔입니다. 대림절은 성탄절 이전 4주간이고, 사순절은 부활절 이전 6주간입니다. 보라색은 예수 운명에서 가장 중요한 절기를 준비한다는 의미인 셈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어도 대구샘터교회의 온라인 예배는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계속되어야 하겠지요. 영상은 직접 현장에서 보는 느낌과 달라서 강단의 예술적인 감각이 어느 정도는 살아있어야 예배 분위기가 삽니다. 그래서 지금 십자가에 보라색 천을 걸쳐서 느낌이 어떤지 살피는 중입니다. 의견이 있는 분들은 의견을 주십시오. 교회 밴드에서 의견을 나눠도 좋습니다. 이왕 말이 나온 김에 강단 배치를 간단히 말씀드려야겠습니다. 강단 좌우 편의 작은 공간을 천으로 막아서 지금은 다용도실로 사용하고 있는데, 회중석에서 볼 때 오른쪽 공간은 개방할 예정입니다. 그곳에 어느 교우가 기증할 예정인 전자 오르간을 설치할 겁니다. 코로나19 사태만 아니었으면 진작에 진행되었을 텐데, 이렇게 늦어졌습니다. 영상으로도 소박하면서도 종교적 감수성이 풍성해 보이는 강단이 되었으면 합니다.

 

3) 유튜브- 앞으로 라이브 온라인 예배 송출라인을 아프리카TV에서 유튜브로 갈아탈 예정이라고 몇 번에 걸쳐서 말씀드렸습니다. 예배 녹화 파일의 저장과 관리가 편하고, 교우들이 접속하는 데도 편리하기 때문입니다. 일을 추진하는 이*희 집사의 설명을 들으니 아프리카TV와 유튜브 양쪽으로 보낼 방법을 찾았다고 합니다. 아주 잘 됐습니다. 편리한 쪽을 선택해서 들어오면 되겠습니다. 유튜브 대구샘터교회채널은 다음과 같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lao3wcnIrQcmbisaToLX0g

 

4) 4- 벌써 3월이 거의 다 지나고 곧 4월이 옵니다. 교회 현장에서 만나지는 못하지만 4월에 기억해야 할 절기나 중요한 날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2일 주일은 부활절입니다. 아무 행사가 없이 부활절을 맞게 되었군요. 원래 우리 교회는 행사의 최소화를 지향하기에 행사가 없어도 섭섭한 건 없습니다. 그래도 함께 만나지 못한다고 하니 뭔가 2% 부족한 듯한 기분입니다. 부활절은 세월호 참사 6주기 기념일이기도 합니다. 벌써 그렇게 됐군요. 세월의 빠름이라니! 2014416일 이른 아침에 벌어진 그 참담하고 끔찍했던 일이 여전히 기억에 생생합니다. 415()21대 총선일입니다. 최선의 후보가 있는 지역에서는 그 사람을 뽑으면 되고, 최선이 없으면 차선을, 마음에 드는 이가 없으면 차악을 선택하면 되겠지요. 최소한 상식적인 대화가 가능한 분들이 뽑혔으면 합니다. 특히 올해는 4.19혁명 60주년 되는 해입니다. 430일은 석가탄신일이구요. 4월은 계절도 환상적이고, 기억해야 할 날이 많아서 함께 어울려서 노래하고 담소하고 마음을 나눠야 할 텐데, 코로나19가 우리 꼼짝 못 하게 만듭니다. 어쨌든지 어려운 형편에서라도 멋진 4월을 기대하십시오.

 

5) 짬뽕- 오늘 예배 마치고 아내와 함께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서 카니발에 올라탔습니다. 어디선가 벚꽃 향기가 바람에 날려 오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교회에 오면서 돌아갈 때 북안면 소재 중국집에서 짬뽕을 먹고 들어가자고 약속했었습니다. 거기까지 꼭 가야만 하는 게 아니니 여기 대구 아무 데서나 먹고 들어가자고 제가 아내에게 제안했습니다. 저는 한번 계획했더라도 상황에 따라서 바꾸는 스타일이지만 아내는 그런 거를 질색합니다. 그래도 이번에는 마음에 들었나 봅니다. 동대구로를 타고 가다가 눈에 들어오는 중국집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법원 앞에 한 개가 보였는데, 겉으로 봐서도 분위기가 아닌 탓인지 다른 데로 가자고 합니다. 좀더 가다 보니 수성구민운동장역앞에 만솥이 보였습니다. 짬뽕 전문점인가 봅니다. 인테리어가 세련되었더군요. 짬뽕 7천원, 샤오롱빠오 65백원, 각각 한 개씩 시켜서 나눠 먹었습니다. 샤오롱빠오는 만두의 한 종류입니다. 맛이 좋았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온 가족 손님들도 제법 많더군요.

 

6) 이모저모- 일상이 깨진 요즘 교우들도 힘겹게 보내실 겁니다. 특히 온종일 집안에서 자녀들과 함께 지내야 할 교우들은 말도 아니겠지요. 자녀가 공부하러 외국에 나간 가정도 있습니다. , 고 집사 아들은 며칠 전에 영국에서 무사히 귀국했다고 합니다. , 박 집사의 딸은 캐나다에서 돌아왔는지 궁금하네요. 대구를 떠나서 서울 등등, 타지에서 생활하는 자녀들은 오히려 대구에 사는 부모를 크게 걱정하겠군요. *혁 집사의 부친이 수술 잘 끝내고 퇴원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들었습니다. *연 집사는 세 번째 항암 치료를 받고 지금은 요양병원이 아니라 집에 머무는 중입니다. 모두 힘내고 터널과 같은 이 순간을 잘 버텨냅시다.

 

7) 헌금: 2,500,000(통장 입금 329일 낮 1230분 기준/ 타 교우 임*영 헌금 포함- 고맙습니다.)

농협 301-0243-3251-71(대구 샘터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78 예수 어록(304) 요 14:9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2020-04-11 143
5277 예수 어록(303) 요 14:7 나를 알았더라면 내 아버지도 알았으리로다 2020-04-10 114
5276 예수 어록(302) 요 14:6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2020-04-09 160
5275 예수 어록(301) 요 14:5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2020-04-08 141
5274 예수 어록(300) 요 14: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2] 2020-04-07 219
5273 예수 어록(299) 요 14:3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2020-04-06 204
5272 주간일지 4월5일 file [6] 2020-04-05 482
5271 예수 어록(298) 요 14:2 내 아버지의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2020-04-04 176
5270 예수 어록(297) 요 14: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2020-04-03 198
5269 예수 어록(296) 요 13:38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2020-04-02 161
5268 예수 어록(295) 요 13:36 후에는 따라오리라. 2020-04-01 142
5267 예수 어록(294) 요 13:35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2020-03-31 174
5266 예수 어록(293) 요 13:34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2020-03-30 156
» 주간일지 3월29일 2020-03-29 288
5264 예수 어록(292) 요 13:33 내가 가는 곳에 올 수 없다 2020-03-28 156
5263 예수 어록(291) 요 13:32 하나님도 자기로 말미암아 그에게 영광을 주시리니 2020-03-27 147
5262 예수 어록(290) 요 13:31 지금 인자가 영광을 받았고 2020-03-26 156
5261 예수 어록(289) 요 13:27 네가 하는 일을 속히 하라. 2020-03-25 160
5260 예수 어록(288) 요 13:26 내가 떡 한 조각을 적셔다 주는 자가 그니라. 2020-03-24 150
5259 예수 어록(287) 요 13:21 너희 중 하나가 나를 팔리라. 2020-03-23 14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