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21:8

조회 수 514 추천 수 0 2024.03.27 19:40:57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64

21:8

그러나 두려워하는 자들과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흉악한 자들과 살인자들과 음행하는 자들과 점술가들과 우상 숭배자들과 거짓말하는 모든 자들은 불과 유황으로 타는 못에 던져지리니 이것이 둘째 사망이라

 

요한은 마지막 심판을 여기서 다시 언급합니다. 온갖 불한당이라는 불한당은 다 열거되었습니다. 그들은 불 못과 유황 못에 던져집니다. 종적도 없이 사라지는 겁니다. 정말 다행스러운 일입니다. 우리 개인에게도 여기서 열거된 불한당 같은 모습이 없지 않습니다. 아무도 이런 문제에서 떳떳하다고 말할 사람은 없습니다. 상대적으로 더 심한 사람이 있고 덜 심한 사람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우리 각자에게 나타나는 그런 불한당 같은 모습이 종적도 없이 사라질 때만 우리는 안심하고 새 하늘과 새 땅에 참여할 수 있겠지요.

요한은 이를 둘째 사망이라고 짚었습니다. 이미 계 20:14절에도 언급된 표현입니다. “사망과 음부도 불 못에 던져지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 못이라.” 똑같은 내용이 반복된 이유를 정확하게 알 길이 없으나 훗날 어떤 이에 의해서 추가된 내용일지 모릅니다. 아니면 중요한 대목이라서 일부러 반복했을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지 둘째 사망은 완전한 끝장을 의미합니다. 첫 창조의 세계는 사망과 지옥을 비롯한 각종 불한당이 기승을 부렸으나 이제 새롭게 창조되는 세계에서는 그런 것들이 세상을 혼탁하게 하지 못합니다. 우리가 죽으면 자기 개인의 욕망에서 완전하게 자유로워지듯이 말입니다.

둘째 사망이라는 표현이 오늘 우리의 삶에서 거리가 멀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물론 그렇습니다. 묵시 사상의 표현들이 비현실적으로 보이는 건 당연합니다. 극단적인 상징과 은유와 비유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영화를 보신 분들은 비슷한 느낌을 받았을 겁니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에 이런 장면이 나옵니다. 밖으로 나가는 문의 손잡이에 몇 가지 색깔을 맞추는 장치가 달려 있습니다. 무슨 색깔을 맞추느냐에 따라서 지금의 현실이 펼쳐지기도 하고 또는 과거가 연출되기도 합니다. 이런 상상력은 비현실적으로 보이기는 하나 오늘의 삶과 시간과 역사의 신비를 직관한다는 점에서는 아주 뛰어난 작품입니다. 요한계시록도 그렇습니다. 종말 이후의 세계를 묘사하고 있으나 근본에서는 당시 로마 제국의 박해 가운데서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의 영적 실존을 말하는 겁니다. 둘째 사망으로 종적도 없이 사라질 것들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입니다


[레벨:9]소유와존재

2024.03.28 13:55:42

이 글을 읽다보니...

잃을 게 없는 사람은 두려울 것도 없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가끔씩 죽을 준비를 해봅니다.

그 때 마다 제일 먼저 버릴 것들이 보입니다.

그리고 동시에 버리고 싶지 않은 것들도 보입니다.


사라질 것들, 지나가는 것들에 대한 미련과 두려움을 넘어

"오늘의 삶과 시간과 역사의 신비를 직관"하면서

종말을 앞당겨서 살아가길 소망해봅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4.03.28 20:44:22

소유존재 님의 지금 그 생각은 많은 그리스도교 영성가들이 마음에 담았던 것들입니다.

그런 생각이 단순히 생각으로 끝나지 않고 실체를 얻는 데로 나아가려면

꾸준한 경건 훈련이 필요할 겁니다.

경건의 모양이 아니라 경건의 능력을 확보하는 노력입니다.

테니스를 이미지 트레이닝으로 방향은 정확하게 잡을 수 있어도

실제로 테니스장에서 라켓을 들고 오랫동안 땀흘리는 훈련이 없으면

그에게 테니스는 관념에 머물게 되고

실제로 테니스장에서 게임을 하는 순간이 오면 헛손질을 하게 됩니다.

저 스스로 죽는 순간에 헛손질, 헛발질 하지 않도록 

깨어서 분발해야겠습니다.

이곳 영천은 오늘 장마같이 봄비가 내렸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환상적인 날이었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79 계 21:25 2024-04-19 628
6478 계 21:24 [2] 2024-04-18 682
6477 계 21:23 2024-04-17 635
6476 계 21:22 2024-04-16 660
6475 계 21:21 [2] 2024-04-15 698
6474 계 21:20 2024-04-12 640
6473 계 21:19 2024-04-11 622
6472 계 21:18 2024-04-10 655
6471 계 21:17 2024-04-09 647
6470 계 21:16 [9] 2024-04-08 771
6469 계 21:15 [2] 2024-04-05 697
6468 계 21:14 [2] 2024-04-04 669
6467 계 21:13 [2] 2024-04-03 664
6466 계 21:12 [4] 2024-04-02 674
6465 계 21:11 [2] 2024-04-01 646
6464 계 21:10 2024-03-29 498
6463 계 21:9 [2] 2024-03-28 535
» 계 21:8 [2] 2024-03-27 514
6461 계 21:7 [2] 2024-03-26 502
6460 계 21:6 [2] 2024-03-25 533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