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당방문기(7)

조회 수 2905 추천 수 4 2010.05.30 23:29:54

     최 목사는 정말 모범적인 목회자였다오. 모든 것을 다 바쳐 목회일념으로 살았소. 다른 목사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인격이 출중하고 목회 열정도 뜨거웠소. 그런 분 같으면 교회에 다닐 맛이 난다는 소문이 있을 정도였소. 65세에 조기 은퇴하고, 목회자가 없는 오지 교회에 가서 여생을 보내다가 죽어 천당에 온 사람이오.

     내가 그를 천당의 한 숲길에서 산책하다가 만났을 때 어딘가 불안한 기색이 역력했소. 정말 뜻밖이었소. 세상에서 목회할 때는 그렇게 생기가 넘치고 평화로웠던 표정이 거기서는 의기소침해 보였다는 게 말이오. 그에게 말을 걸었소.

     “최 목사님, 어디 불편한 데가 있어요?”

     “아니, 뭐, 특별히 불편한 건 없어요.”

     “그런데 표정이 어두어보이네요. 고민이 있으면 말씀해보세요.”

     “글쎄요. 고민이 있긴 있는데, 말하기도 좀 그렇네요.”

     “신경 쓰지 말고 일단 말씀해보세요.”

     우리는 나무그늘 아래 풀밭에 앉았소이다. 나는 그가 무슨 고민거리가 있을지 전혀 예상할 수 없었소. 세상에 남은 아내나 자식들을 걱정할 필요도 없었소. 그들은 잘 살고 있었으니 말이오. 세상에서 남모르게 지은 죄가 자꾸 생각이 나서 그런가 생각했지만 워낙 천성이 고운 분이라 남에게 잘못한 게 있을 까닭이 없소. 최 목사가 말할 때까지 가만히 기다렸소. 한참 뜸을 들이더니 입을 열었소.

     “내 고민은요. 이거 남에게 털어놓기도 부끄러워서요. 먼저 내가 물어봐야겠어요. 정 목사님은 여기 와서 하나님을 만나 보았어요? 하나님이 보여요? 다른 사람들은 그렇다고 말하는데, 부끄럽게도 나는 못 봤어요. 아무리 살펴봐도 보이지 않는 거예요. 천당에 오면서 기대가 부풀었거든요. 하나님을 직접 만날 수 있다는 기대요. 그런데 그게 무너진 거에요. 이거 어떻게 하면 좋아요. 정 목사님은 하나님을 만나봤는지 솔직하게 말씀해주세요.”

     그대는 내가 최 목사에게 무슨 대답을 했을 거라고 생각하시오? 대답할 길이 막막했소. 최 목사의 방식으로 말하면 나도 하나님을 본 게 아니니 말이오. 하나님을 어떻게 대상으로 경험할 수 있단 말이오? 그건 안 되오. 하나님은 천당 자체였소. 천당의 힘 자체였소. 우리를 포함한 전체 천당이 하나님인 것을 어떻게 친구를 보듯이 하나님을 경험할 수 있단 말이오. 내가 이런 걸 최 목사에게 설명할까 하다가 그만 두었소. 그가 실망할 게 뻔하기 때문이오. 설명한다고 해서 최 목사는 이해하거나 받아들이기도 어려울 거요. 그걸 이해할 수 있다면 그렇게 천당 생활을 오래 했으면서도 하나님을 직접 만나지 못했다는 사실로 고민하지는 않았을 거요. 순진하고 성실한 최 목사가 참으로 안 되었소. 천당생활이 조금 더 지나면 그 사실을 받아들이려나? 그때가 되면 다시 평화를 찾으려나? 모르겠소. 기다려 보는 수밖에... (2010년 5월30일, 주일, 햇살, 차가운 바람)


[레벨:8]리누즈

2010.06.01 17:46:20

천당에 있더라도 하나님을 경험하지 못할 수가 있다는 글에서

마틴 루터의 "지옥에 예수님이 계시다면 지옥을 택하겠다"는 말이 생각나는 군요..

 

세상은 점점 더 시각화, 영상화되어가고

또 거의 모든 죄들이 "보는 것"에서 시작하는 것을 보면서

천국에서는 지금의 우리의 시각은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합니다.

 

목사님이 말씀하셨듯, 요즘에는 종종

"물이 되어"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profile

[레벨:94]정용섭

2010.06.02 11:41:26

김준일 선생,

잘 지내시오?

이과 공부에 매달린 사람이

'물이 되어'라는 구절을 기억하다니

놀랍구려.

6월26일에 봉하에 가볼 예정인데,

시간이 어떤지 모르겠소.

대구나 하양 까지 오면 내 차로 같이 갈 수 있는데,

무리 하지는 말고 생각해 보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36 하나님 나라(28)- 교회비판자들 [3] 2010-06-05 3142
2035 옥중서간(17) 2010-06-04 4212
2034 6.2 지방선거 결과를 보고 [11] 2010-06-03 2965
2033 옥중서간(16) [2] 2010-06-02 4951
2032 옥중서간(15) 2010-06-01 2890
2031 천당방문기(8) [1] 2010-06-01 2725
» 천당방문기(7) [2] 2010-05-30 2905
2029 옥중서간(14) [6] 2010-05-29 3746
2028 옥중서간(13) 2010-05-28 2815
2027 옥중서간(12) 2010-05-27 3572
2026 옥중서간(11) [3] 2010-05-26 2799
2025 옥중서간(10)- 비종교화(6) [3] 2010-05-25 3547
2024 옥중서간(9)- 비종교화(5) [1] 2010-05-24 3005
2023 노무현(4) [8] 2010-05-23 3303
2022 노무현(3) [1] 2010-05-22 2907
2021 노무현(2) [4] 2010-05-21 2707
2020 노무현(1) [1] 2010-05-20 2714
2019 인생설계 [3] 2010-05-19 2794
2018 5.18 30주년 file [4] 2010-05-18 2025
2017 하나님 나라(27)- 교회의 존재 이유 2010-05-17 293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