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2

첫 제자들의 출가 이야기 (눅 5:1~11)

주현절 조회 수 1859 추천 수 0 2022.02.06 20:41:10
설교보기 : https://youtu.be/Uys8n57Njd0 
성경본문 : 누가복음 5:1~11 

첫 제자들의 출가 이야기

5:1~11, 주현후 5, 202226

 

 

게네사렛 호숫가에서

오늘 우리가 함께 읽은 눅 5:1~11절에는 예수님의 첫 제자로 부름을 받고 따라나선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그 이야기가 풍경화처럼 묘사되었습니다. 예수님이 게네사렛 호숫가에 있을 때 사람들이 예수님의 설교를 들으려고 몰려들었습니다. 예수님은 어부들이 고기잡이를 끝내고 그물을 정리하던 한 배에 오르셨습니다. 그 배는 시몬의 배입니다. 시몬은 우리가 보통 베드로라고 부르는 그 사람입니다. 예수님은 이미 시몬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오늘 본문 앞에 나오는 눅 4:38절 이하에는 예수님이 시몬의 집에서 열병을 앓던 시몬의 장모를 고친 이야기가 나옵니다. 배에 올라가서 거기 모인 사람들에게 하나님 말씀을 전하신 예수님은 시몬에게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려 고기를 잡으라.”라고 말씀하십니다.

누가 보더라도 이런 말씀은 자연스럽지 않습니다. 고기잡이 전문가는 시몬입니다. 예수님은 목수로 살았기에 고기잡이에는 문외한입니다. 시몬은 당연히 예수의 말을 정중하게 거절해야 합니다. ‘당신이 하나님 말씀을 깊이 있고 은혜롭게 전하는 분이라는 사실은 제가 인정하지만, 고기잡이에서만은 저에게 맡겨두시지요. 호의는 고맙습니다만 그물 정리를 우선 끝내고 우리 집에 같이 가서 아침밥이나 드시지요. 저의 장모님이 준비해놓으셨을 겁니다.’ 이렇게 말하는 게 자연스럽습니다. 그런데 시몬은 다르게 반응합니다. 5절 말씀을 들어보세요.

 

선생님 우리들이 밤이 새도록 수고하였으되 잡은 것이 없지마는 말씀에 의지하여 내가 그물을 내리리이다.

 

평소 나사렛 예수를 향한 시몬의 신뢰심이 아주 깊었나 봅니다. 그렇지 않다면 밤새도록 고생만 하고 실적이 없어서 이제 그물을 거두어들이고 빨리 집에 돌아가서 쉬어야 할 순간에 다시 그물질할 리가 없습니다.

저는 시몬의 이 진술이 그날 하루의 상황만을 가리키는 게 아니라 자신의 인생 전반에 대한 고백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평생 고기를 잡으면서 살았습니다. 앞으로도 아들딸 낳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가능한 한 고기를 더 많이 잡아야 합니다. 문제는 삶의 궁극적인 의미입니다. 밤이 새도록 수고했으나 아무것도 남은 게 없는 듯한 인생입니다. 나이가 드신 분들은 이 사실을 뼈저리게 느낍니다. 재산을 어느 정도 모아서 노후가 살만하고, 자식들도 잘 키워서 다 일가를 이뤘고, 자신의 건강도 괜찮으니 이제는 즐겁게 인생을 즐기기만 하면 됩니다. 그게 행복의 기준입니다.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에게도 그렇게 말합니다. 제가 보기에 정확한 생각이 아니고, 솔직한 말도 아닙니다. 밤새도록 수고하셨으나 잡은 것이 없다는 시몬의 고백이 더 정확하고 더 솔직합니다. 사람들은 이런 시몬의 고백을 인정하면 자기 인생이 부정될까 두려워서 이런 사태를 아예 외면합니다. 이와 연관해서 다음과 같은 C.S. 루이스의 말이 인상 깊습니다. “죽음을 대하는 태도는 세 가지밖에 없다고 봅니다. 죽음을 갈망하거나, 두려워하거나, 무시하거나. 현대인들은 세 번째 것을 건강한태도라고 부르지만, 사실 그것은 셋 중에서 가장 불안정하고 위험한 태도입니다.”(메리에게 루이스가139)

시몬은 호수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내렸습니다. 놀랍게도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고기가 많이 잡혔다고 합니다. 다른 배에 있는 친구들도 거들어야 할 정도입니다. 두 배가 만선이 되었습니다. 이제 그들은 대박이다!’라고 외치면서 동네 사람들을 집으로 초대하여 잔치를 벌이면 됩니다. 아니면 동네 사람들에게 예수님 말씀에 순종하면 누구든지 고기를 많이 잡을 수 있다고 떠벌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시몬은 전혀 엉뚱한 행동을 합니다. 8절이 그 상황을 이렇게 전합니다.

 

시몬 베드로가 이를 보고 예수의 무릎 아래에 엎드려 이르되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 하니

 

앞으로도 늘 만선의 행운을 누리려면 예수를 계속 붙들어 둬야만 했습니다. 그런데 나를 떠나소서.”라고 말합니다. 자기를 죄인이라고 고백합니다. 조금 이상한 반응이지요? 9절과 10절에 따르면 고기가 많이 잡힌 것으로 인해서 시몬도 놀라고, 동행했던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시몬과 그 일행은 예수라는 인물에게서 자신들이 범접할 수 없는 아주 비상한 능력을 경험했다는 뜻입니다. 그런 인물이 옆에 있으면 자신들의 인간적인 한계가 여실히 드러나기 때문에 떠나 달라고 말할 수밖에 없는 겁니다. 시몬과 그 일행이 예수에게서 무엇을 경험한 것일까요?

 

생명 충만과 죄인 자각

저는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고기가 많이 잡혔다는 사실을 눈여겨보시라고 다시 말씀드립니다. 그것은 다른 것으로 채워질 필요가 없는 생명 충만을 상징하는 사건입니다. 궁극적인 자유, 평화, 안식이라고도 표현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예수를 통해서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는 삶의 차원으로 들어간 것입니다. 그래서 루터는 예수가 지옥에 있다면 자신도 지옥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는지 모릅니다. 예수를 통한 이런 삶의 깊이를 여러분은 경험하셨습니까?

삶의 조건이 좋아졌으나 현대인들은 옛날 사람 못지않게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고 삽니다. 트라우마와 강박도 예상외로 많습니다. 그렇게 기질적으로 타고나기도 하고, 삶의 과정에서 그런 상처를 입기도 합니다. 정신과 약물치료가 필요한 사람은 받아야 합니다. 심리치료도 필요합니다. 개인 상담이나 집단상담도 도움을 줍니다. 이런 일에는 정신과 의사나 철학자, 또는 사람의 마음을 잘 읽어내는 종교인들도 한몫을 담당합니다. 이를 위한 각종 티브이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일종의 힐링캠프라고 불릴만한 그런 치유 방법론들이 실제로 우리의 운명을 얼마나 바꿀 수 있을까요?

저는 그런 방법론이 필요하지만, 그리스도인이 그것에만 의존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인간의 영혼은 그런 심리학적이고 뇌과학적이면서 생리학적인 치료 방법으로는 닿을 수 없는 차원에 속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 차원은 하나님입니다. 하나님이 창조주이기에 하나님만이 우리를 근본적인 차원에서 치유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예수의 제자들은 예수에게서 바로 그런 근본적인 치유를 경험했습니다. 그물이 찢어질 정도로 자신들의 영혼에 참된 자유와 안식과 평화가 충만해지는 경험이었습니다. 겨울 밤하늘의 총총한 별처럼 아주 낯선 깊이를 경험했기에 시몬은 주여 나를 떠나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라고 고백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죄인이라는 자기 인식과 고백을 불편하게 여기는 현대인들이 많습니다. 자기는 잘못한 거 없다고, 자기는 늘 떳떳하다고 강변합니다. 잘못한 게 있다면 그건 어쩔 수 없는 상황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심지어 이기적 유전자 탓으로 돌리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성경이 말하는 죄인이라는 말은 파렴치하거나 부도덕하다는 말이 아니라 생명의 능력이 자신에게 없다는 뜻입니다. 생명의 신비를 온전히 인식할 수도 없고, 그걸 성취할 수는 더더욱 없습니다. 이런 피조물로서의 숙명적인 한계를 눈치챈 사람들은, 목사나 신부나 승려나 철학자나 과학자나 시인이나 정치인이나 모두 자신을 죄인이라고 고백합니다. 자기를 부정하고 자기를 낮춥니다.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악을 악으로 갚지 않습니다.(12:17) 오해는 마십시오. 정의롭지 않아도 괜찮다거나 불의에 항거하는 일이 잘못이라는 뜻이 아닙니다. 싸울 때 싸우더라도 자기가 생명과 진리의 세계에서 무능력한 사람이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합니다. 그런 사람은 싸우더라도 잘난 척하면서 싸우지 않고 부끄러워하면서 싸웁니다. 예수 버전으로 할 때에는 라는 말만 하고, ‘아니오할 때에는 아니오라는 말만하면 됩니다.(5:37)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22:21) 바치기만 하면 됩니다. 속된 표현으로, 잔머리 굴리지 않습니다.

자신을 죄인(생명의 무능력자)으로 인식하고 고백하기는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여기에는 생명의 무한한 깊이에 대한 인식이 먼저 필요합니다. 본문에서 두 번이나 반복해서 표현된 놀라움이 이에 해당합니다. 자신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한 예수 현상 앞에서 놀라워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러분은 일상에서 놀라움을 얼마나 자주, 그리고 얼마나 강렬하게 경험하시는지요?

사람을 비롯한 모든 생명체와 사물이 모두 소립자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계실 겁니다. 사람을 구성하는 소립자와 고양이를 구성하는 소립자와 돌을 구성하는 소립자가 똑같습니다. 똑같은 소립자가 어떻게 결합하느냐에 따라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납니다. 그런데 양자로 불리는 그 소립자가 입자인지 파동인지를 확인하기가 어렵습니다. 보통 때는 파동으로 존재하다가 누가 볼 때는 입자로 인식됩니다. 귀신 현상과 비슷한 겁니다. 이런 물리학의 세계도 알고 보면 정말 놀랍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갑니다. 소립자가 인간이라는 형태를 이루기까지의 그 아득한 전체 과정에 하나님이 개입하셨다고 믿습니다. 세상의 신비와 하나님의 창조 능력을 실제로 안다면 세상과 사물에 관한 자신의 인식이 얼마나 유치한지, 다른 사람에 관한 판단이 얼마나 피상적인지, 그리고 생명의 근본에서 얼마나 무능력한 존재인지를 고백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것을 경험한 사람은 자기를 높이는 데에 인생의 목표를 두지 않습니다. 스스로 높다고 자랑하는 사람들을 부러워하지도 않고 두려워하지도 않습니다. 자신과 남 모두를 불쌍하게 여기고 사랑합니다. 이럴 때 궁극적인 차원에서 구원 사건이 발생합니다. 영혼이 자유로운 인간이 됩니다. 오늘 본문의 시몬과 그 일행만이 아니라 다른 모든 제자와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예수에게서 바로 그것을 경험한 것입니다. 그 경험이 너무 강렬하고 분명해서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내가 너를 기뻐하노라.”(3:22)라는 하나님의 음성이 들렸다고 말할 정도였습니다.

 

재가 수도승

예수님은 자신들을 죄인이라고 고백하는 시몬과 그 일행에게 무서워하지 말라 이제 후로는 네가 사람을 취하리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말씀에 대한 그들의 반응을 11절이 이렇게 전합니다.

 

그들이 배들을 육지에 대고 모든 것을 버려두고 예수를 따르니라.

 

이들은 이제 자신의 일상을 포기했습니다. 밥벌이 수단이었던 배를 육지에 댔고, 자신의 소유를 버려둔 채 예수를 따라서 방랑 수도자의 길을 선택했습니다. 이런 일이 그날 하루에 갑자기 벌어진 건 아닙니다. 예수가 시몬의 집에 들어갔을 때 열병에 걸린 시몬의 장모를 고쳤다고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시몬은 이미 예수를 알고 있었습니다. 하나님 나라에 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들었을 겁니다. 앞으로 예루살렘 성지 순례를 떠날 것이니 함께 가볼 생각이 있느냐는 제안도 받았을지 모릅니다. 예수가 특별한 인물이라는 사실을 알아본 시몬은 오늘 사건이 있기 전에 이미 영혼의 떨림을 경험했을 겁니다. 그 결정적인 순간이 오늘 왔습니다. 이제는 더 미룰 수 없습니다. 예수의 제자로 살아야겠다는 거룩한 압박감이 그를 출가의 길로 인도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된다고 해서 누구나 시몬과 그 일행처럼 출가의 길로 들어서야만 하는 건 아닙니다. 21세기 현실에서 그런 일은 불가능합니다. 지난 그리스도교 역사에서 출가한 이들보다는 그냥 자기 일상을 영위하면서 살았던 그리스도인들이 훨씬 더 많았습니다. 모두 출가한다면 누가 세속의 삶을 책임질 수 있겠습니까. 그리스도교 전체를 놓고 볼 때 준비가 된 일부 사람들만 출가 수도승으로 살면 충분합니다. 그러나 본질적인 차원에서 우리는 모두 그리스도의 제자이기에 오늘 본문에 나온 시몬과 그 일행이 선택한 삶의 방향성만은 유지해야 합니다. 이를 저는 재가 수도승이라고 이름 붙이고 싶습니다. 수도승이라는 말은 구도적인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우리는 모두 세속의 일상에서 구도적으로 사는 재가 수도승입니다. 그런 삶의 방향성이 없으면 우리는 유명무실한 그리스도인으로 인생을 끝내고 말 것입니다. 그게 자기 삶의 분량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은 그렇게 살아보십시오. 그런 분들도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할 것입니다. 저는 죽을 때까지 꾸준히 흉내라도 내야겠습니다.

우리 집을 수도원 공동체로 여기자고 가족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수도원 안에서의 활동은 크게 기도와 노동으로 구분됩니다. 기도에 관한 일들은 일단 접어두고, 노동 문제는 이렇게 정리되었습니다. 저는 주로 텃밭과 마당과 나무관리와 건물 관리 등을 맡습니다. 집안일로는 진공청소기 작업과 음식물쓰레기 처리와 분리수거입니다. 가장 바쁘게 사는 둘째 딸은 독립된 작은 텃밭을 가꾸고, 차 마시는 방의 인테리어와 청소를 책임집니다. 아내는 화장실 청소와 꽃밭 가꾸기와 식사 준비입니다. 일전에 아내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냈습니다. 식사 준비가 끝난 뒤에 부엌에서 남편과 딸을 불러도 잘 안 들리니까 중간에 종을 하나 달겠다는 겁니다. 한번 울리면 남편이 부엌으로 와야 하고, 두 번 울리면 딸이, 세 번 울리면 둘 다 모여야 합니다. 수도원 풍경을 작게나마 만들어가는 중입니다.

재가 수도승의 방향성을 시몬과 그 일행의 행동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앞에서 짚은 대로 그들은 배를 육지에 대고 모든 소유를 버려두고 예수를 따랐다고 합니다. 일상을 멈추고, 소유에서 벗어나고, 예수 그리스도에게 나타난 하나님의 구원 사건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자본주의 세상에서 살려면 재산도 어느 정도는 늘려야 하고 재미있는 일도 찾아야 합니다. 그런 세속의 일상을 하나님의 선물로 여겨야 합니다. 여기에 우리 재가 수도승의 딜레마가 놓여 있습니다. 이전투구처럼 작동하는 이 세상에 두 발을 딛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첫 제자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과 비슷한 삶의 방향성을 유지할 수 있나요? 그게 실제로 가능한가요?

정해진 대답은 없습니다. 각자가 답을 찾아야 합니다. 저의 생각은 이렇습니다. 돈을 벌고 집을 사되 곧 버려두고 떠나야 할 것처럼 살아야 합니다. 사람을 사랑하되 헤어질 각오를 해야 합니다.(고전 7:29ff. 참조) 이 대목에서 정말 중요한 사실은 다음입니다. 여러분이 이미 잘 알듯이 일상이 멈춰야 할 순간이 곧 들이닥칩니다. 아무리 자신의 소유를 부둥켜안아도 언젠가는 강제집행이라는 방식으로 졸지에 빼앗깁니다. 그런 순간이 오기 전에 종종 일상을 멈추고, 조금씩이라도 자신의 소유를 내어주는 훈련을 구도적으로 수행한다면 그런 결정적인 순간이 닥쳤을 때 당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살아있는 지금 이미 하나님의 생명으로 충만해질 것입니다. 이 대목에서 더 중요한 사실은 다음입니다. 이런 재가 수도승으로 살아가는데 필요한 결정적인 능력은 예수 경험에서 주어집니다.


profile

[레벨:9]예베슈

February 07, 2022
*.98.139.179

정목사님 말씀 감사합니다. 그 날을 알 수는 없지만, 죽는 준비를 게을리해서는 안 될 것 같아요. 시 '소풍' 이 다시금 떠올랐습니다. 제 아내가 교회 모임에서 이렇게 교회식구들에게 인사를 했어요. 다들 웃고 넘겼지만 뭔가 마음에 여운이 깊이 박혔습니다. 


"우리 모두 '자연사' 해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February 07, 2022
*.182.156.92

예, 예베슈 님, 제 설교에 귀 기울여줘서 고맙습니다.

수도자로 산다는 것은 죽음까지 포함해서 

자기의 삶을 '전체'로 받아들이는 태도이겠지요.

수도자로서의 삶이 성숙해지면 

죽음 이후까지를 현재 안으로 끌어당겨서 살아낼 수 있겠지요.

주님의 평화가... 

profile

[레벨:5]김혜식

February 07, 2022
*.167.103.26

저는 계약직 계약 기간이 3월 초면 만료되서 그만 둬야 하는 상황인데, 

이번 설교가 뜻 깊게 다가옵니다.

직장을 그만두게 되어서 생긴 염려를 새로운 직장을 구해서 잊는 것도 감사하지만 

긴박한 시기에, 

직장도 영원히 내 안전을 보장해 주지 않는 다는 것을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고,

세상보다 크신 주님을 믿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February 07, 2022
*.182.156.92

그렇군요. 김혜식 님에 보다 안정적인 일자리가 주어지기를 바랍니다.

하나님 안에서 삶의 실재와 허상을 뚫어볼 줄 아는 분이니까

어떤 형편에 처하든지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놓치지 않을 줄 믿습니다.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기를... 

profile

[레벨:5]김혜식

February 08, 2022
*.167.103.26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13]하늘연어

February 12, 2022
*.86.233.226

죽음을 나의 삶으로 풀어 낼 수 있는 직관자라면,

그는 이미 믿음의 정점에 있는 것이 아닐지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February 12, 2022
*.182.156.92

예, 하늘연어 님,

그 말은 삶과 죽음을 그리스도 안에서 

하나로 받아들이는 믿음을 가리키겠지요?

저도 죽기 전에 그 경지에 이르러야 할텐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82 대림절 여호와를 아는 지식 (사 11:1~10) [3] 2022-12-05 401
981 대림절 잠듦과 깨어 있음 (마 24:36~44) [2] 2022-11-27 799
980 창조절 기쁨 충만, 가능한가? (빌 4:4~9) [2] 2022-11-21 809
979 창조절 마지막에 관한 이야기 (눅 21:10~19) 2022-11-14 734
978 창조절 하나님의 의로우심과 선하심 (시 145:1~5, 17~21) 2022-11-07 774
977 창조절 부르심에 합당한 사람 (살후 1:1~4, 11~12) [2] 2022-10-31 1236
976 창조절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 (욜 2:23~32) [4] 2022-10-24 1019
975 창조절 기도의 신비와 능력 (눅 18:1~8) 2022-10-17 1358
974 창조절 하나님께 영광=예수께 영광! (눅17:11~19) [8] 2022-10-11 1487
973 창조절 은혜의 시원적 깊이 (딤후 2:1~11) 2022-10-03 1443
972 창조절 한 부자와 거지 나사로 (눅 16:19~31) 2022-09-26 1112
971 창조절 하나님과 사람 '사이' (딤전 2:1~7) 2022-09-19 1405
970 창조절 하나님을 모르는 하나님의 백성 (렘 4:11~12, 22~28) [1] 2022-09-12 1607
969 창조절 왜 예수 제자인가? (눅 14:25~35) 2022-09-05 1666
968 성령강림절 복된 삶의 역설 (눅 7:1, 7~14) [6] 2022-08-29 2005
967 성령강림절 흔들리지 않는 나라 (히 12:18~29) [4] 2022-08-22 1371
966 성령강림절 포도원 노래꾼 (사 5:1~7) [4] 2022-08-15 1162
965 성령강림절 준비된 삶이란? (눅 12:32~40) [5] 2022-08-08 1763
964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긍휼과 거룩하심 (호 11:1~11) [6] 2022-08-01 2074
963 성령강림절 성령을 주시리 (눅 11:1~13) [6] 2022-07-25 2578
962 성령강림절 ‘말씀’이 없는 시대 (암 8:1~12) 2022-07-17 2355
961 성령강림절 아들의 나라 (골 1:1~14) 2022-07-11 1441
960 성령강림절 하늘에 기록된 이름 (눅 10:1~11, 16~20) [2] 2022-07-03 2008
959 성령강림절 하나님 나라의 미래 지향성 (눅 9:57~62) [2] 2022-06-26 1425
958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산 호렙에서 (왕상 19:1~4, 8~15a) [2] 2022-06-20 2125
957 성령강림절 성령이여, 오소서! (요 16:12~15) [2] 2022-06-12 2259
956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영과 양자의 영 (롬 8:14~17) [4] 2022-06-05 2582
955 부활절 의로운 자의 기쁨 (시 97:1~12) [2] 2022-05-29 2215
954 부활절 루디아와 빌립보 교회 (행 16:9~15) [4] 2022-05-22 2336
953 부활절 새로운 계명 '사랑' (요 13:31~35) [2] 2022-05-15 1281
952 부활절 영생과 하나님 (요 10:22~30) [2] 2022-05-08 2244
951 부활절 찬송과 존귀와 영광과 권능의 삶 (계 5:11~14) [1] 2022-05-01 1192
950 부활절 예수를 '믿는 자' (요 20:19~31) [1] 2022-04-24 2413
949 부활절 살아있는 자와 죽은 자의 재판장 (행 10:34~43) [1] 2022-04-17 1356
948 사순절 유월절 마지막 식사 (눅 22:14~23) [2] 2022-04-10 1493
947 사순절 하나님의 새로운 일 (사 43:16~21) [4] 2022-04-03 1879
946 사순절 예수의 하나님 (눅 15:1~3, 11b~32) [5] 2022-03-27 1718
945 사순절 목마름의 실체 (사 55:1~9) [4] 2022-03-20 1813
944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2] 2022-03-13 2133
943 사순절 시험받는 예수 (눅 4:1~13) 2022-03-06 1605
942 주현절 예수 변모 순간 (눅 9:28~36) 2022-02-27 1587
941 주현절 하나님의 섭리 안에서 (창 45:3~11, 15) [2] 2022-02-20 2170
940 주현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2~20) [6] 2022-02-13 1701
» 주현절 첫 제자들의 출가 이야기 (눅 5:1~11) [7] 2022-02-06 1859
938 주현절 "나는 항상 주를 찬송하리이다" (시 71:1~6) 2022-01-30 1879
937 주현절 하나님 말씀의 성취 (눅 4:14~21) [3] 2022-01-23 1875
936 주현절 “네 하나님이 너를 기뻐하시리라!” (사 62:1~5) [7] 2022-01-16 2234
935 주현절 성령 받음이란? (행 8:14~17) [2] 2022-01-09 2765
934 성탄절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권세 (요 1:10~18) 2022-01-02 2785
933 성탄절 그리스도의 평화 & 그리스도의 말씀 (골 3:12~17) [3] 2021-12-26 2094
932 대림절 평화의 왕이 오신다! (미 5:2~5a) [1] 2021-12-19 3095
931 대림절 성령과 불 (눅 3:7~18) 2021-12-12 2115
930 대림절 빈 들에서 (눅 3:1~6) [2] 2021-12-05 3017
929 대림절 늘 깨어 기도하라! (눅 21:25~36) [1] 2021-11-28 3636
928 창조절 수치를 당하지 않으리라! (욜 2:2~27) [1] 2021-11-21 2622
927 창조절 하나님께 가까이! (히 10:19~25) [2] 2021-11-14 4532
926 창조절 불행한 서기관 (막 12:38~44) 2021-11-07 2300
925 창조절 유대교 신학자의 질문 (막 12:28~34) [4] 2021-10-31 3661
924 창조절 욥의 회개 (욥 42:1~6) [4] 2021-10-24 3638
923 창조절 속죄와 구원 (히 5:1~10) [2] 2021-10-17 2279
922 창조절 자본주의 체제 안에서 사는 그리스도인 (막 10:17~22) [5] 2021-10-10 3720
921 창조절 욥의 재난 & 욥의 믿음 (욥 1:1, 2:1~10) [1] 2021-10-03 2461
920 창조절 생명과 지옥 (막 9:42~50) [4] 2021-09-26 3537
919 창조절 지혜 그 '너머' (약 3:13~4:3) 2021-09-19 2729
918 창조절 지혜 & 그 너머 (잠 1:20~33) [3] 2021-09-12 2785
917 창조절 놀람의 근거 (막 7:24~37) 2021-09-05 2757
916 성령강림절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 (아 2:8~13) [1] 2021-08-29 2906
915 성령강림절 전투하는 교회 (엡 6:10~20) [2] 2021-08-22 2934
914 성령강림절 예수와 영생 (요 6:52~58) [2] 2021-08-15 3609
913 성령강림절 "나는 생명의 떡이다." (요 6:35, 41~51) [3] 2021-08-08 2806
912 성령강림절 만물의 충만-그리스도의 충만 (엡 4:1~16) [3] 2021-08-01 2270
911 성령강림절 가난한 자의 피난처 (시 14:1~7) [2] 2021-07-25 2637
910 성령강림절 예수 십자가와 세계 평화 (엡 2:11~22) [2] 2021-07-18 2664
909 성령강림절 왕-선지자-그리스도 (막 6:14~29) [1] 2021-07-11 2913
908 성령강림절 열두 제자 파송 이야기 (막 6:1~13) [2] 2021-07-04 3309
907 성령강림절 "딸아!" (막 5:25~34) [4] 2021-06-27 3032
906 성령강림절 "지금", 은혜와 구원 (고후 6:1~13) [5] 2021-06-20 3288
905 성령강림절 하나님 나라와 씨 (막 4:26~34) [4] 2021-06-13 3007
904 성령강림절 왕의 출현 (삼상 8:4~11, 16~20) [1] 2021-06-07 2816
903 성령강림절 충만! (사 6:1~8) [5] 2021-05-30 3600
902 성령강림절 성령과 예수 그리스도 (요 16:5~15) [2] 2021-05-23 3962
901 부활절 의인의 길과 악인의 길 (시 1:1~6) [8] 2021-05-16 3399
900 부활절 예수 사랑 안에! (요 15:9~17) [5] 2021-05-09 3216
899 부활절 하나님 사랑, 형제 사랑 (요일 4:7~21) [2] 2021-05-02 3290
898 부활절 선한 목자 (요 10:11~18) 2021-04-25 3079
897 부활절 회개 (행 3:12~19) 2021-04-18 4344
896 부활절 그는 "변호인"이다 (요일 1:1~2:2) [1] 2021-04-11 4657
895 부활절 빈 무덤 앞에서 (막 16:1~8) [3] 2021-04-04 4491
894 사순절 "일어나라, 함께 가자!" (막 14:32~42) 2021-03-28 3898
893 사순절 순종과 영원한 구원 (히 5:5~10) [6] 2021-03-21 3152
892 사순절 "나는 영생을 믿습니다!" (요 3:14~21) [15] 2021-03-14 4576
891 사순절 십계명 "너머" (출 20:1~17) [7] 2021-03-07 5360
890 사순절 아브라함의 믿음, 우리의 믿음 (롬 4:13~25) [2] 2021-02-28 3515
889 사순절 예수와 복음 (막 1:9~15) [9] 2021-02-21 4497
888 주현절 하나님의 빛, 하나님의 공의 (시 50:1~6) [2] 2021-02-14 3157
887 주현절 예수의 축귀 능력 (막 1:29~39) [2] 2021-02-07 2441
886 주현절 선지자의 운명 (신 18:15-20) [2] 2021-01-31 5212
885 주현절 세상의 외형 (고전 7:29-31) 2021-01-24 3513
884 주현절 하늘이 열리고 … (요 1:43~51) [7] 2021-01-17 6169
883 주현절 하늘로부터 … (막 1:4~11) [3] 2021-01-10 7898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