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21:15

조회 수 840 추천 수 0 2024.04.05 22:45:25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371

21:15

내게 말하는 자가 그 성과 그 문들과 성곽을 측량하려고 금 갈대자를 가졌더라

 

요한에게 말하는 자는 앞서 계 21:9절에 나왔듯이 일곱 천사 중의 한 천사입니다. 그 천사가 성과 문과 성벽을 측량하려고 합니다. 보통 자가 아니라 금으로 된 자막대기입니다. 요한은 거룩한 성이 얼마나 고귀한지를 이런 방식으로 표현하는 중입니다. 그 어떤 미사여구를 사용해도 재창조될 새 예루살렘을 정확하게 묘사할 수는 없습니다. 애벌레는 아무리 노력해도 나비의 세계를 정확하게 경험할 수 없듯이 말입니다. 그래도 요한이 이런 묵시적 상상력을 동원해서 묘사하는 새 예루살렘에 관한 이야기를 오늘 우리가 읽어야 할 이유는 우리가 두 발을 딛고 사는 이 세상에 안주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새로운 세상을 향한 변혁의 길에서 최선을 다하려는 데에 있습니다. 어쩌면 새 예루살렘은 이미 현재 여기에 들어와 있는지도 모릅니다


[레벨:9]소유와존재

2024.04.07 17:01:53

"그래도 요한이 이런 묵시적 상상력을 동원해서 묘사하는...."


주님. 애벌레 같은, 씨앗 같은 우리의 인생이지만 그래도 나비와 꽃을 그 변화를 상상하면서 산다는 것

그 묵시적 상상력이 날로 더해가는 것

그것마저 없다면 신자로서 이 땅을 살아갈 자신이 없습니다.

어디까지 주실지는 모르지만 최대한 맛보며 살 수 있도록 이 곳에 있는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

주님이 보여 주시는 것까지만 볼 수 있음에 한편으론 야속하지만 한편으론 감사합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4.04.08 21:43:14

맞아요. 묵시적 상상력만이 우리를 절망에서 건져낼 겁니다.

'주님이 보여 주시는 것까지만 볼 수 있음'이라는 표현이 마음에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82 계 22:1 2024-04-24 626
6481 계 21:27 2024-04-23 602
6480 계 21:26 2024-04-22 622
6479 계 21:25 2024-04-19 768
6478 계 21:24 [2] 2024-04-18 834
6477 계 21:23 2024-04-17 774
6476 계 21:22 2024-04-16 810
6475 계 21:21 [2] 2024-04-15 843
6474 계 21:20 2024-04-12 789
6473 계 21:19 2024-04-11 773
6472 계 21:18 2024-04-10 813
6471 계 21:17 2024-04-09 801
6470 계 21:16 [9] 2024-04-08 923
» 계 21:15 [2] 2024-04-05 840
6468 계 21:14 [2] 2024-04-04 804
6467 계 21:13 [2] 2024-04-03 804
6466 계 21:12 [4] 2024-04-02 789
6465 계 21:11 [2] 2024-04-01 748
6464 계 21:10 2024-03-29 569
6463 계 21:9 [2] 2024-03-28 615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