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1:9

조회 수 892 추천 수 0 2022.12.09 07:01:30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009

1:9

나 요한은 너희 형제요 예수의 환난과 나라와 참음에 동참하는 자라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를 증언하였음으로 말미암아 밧모라 하는 섬에 있었더니

 

요한은 독자들을 형제라고 부릅니다. 그렇습니다. 그리스도인은 모두 형제입니다. 피를 나눈 형제는 아니나 피보다 더 귀한 신앙 안에서 형제입니다. 이를 요한은 예수의 환난과 나라(바실레이아)와 참음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라로 번역한 바실레이아는 통치라는 뜻이 더 강합니다. 보통은 하나님의 나라, 또는 하늘나라라고 하는데, 여기서는 예수의 나라, 즉 그리스도의 나라라고 했습니다. 요한 자신이 예수의 운명에 동참한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요한은 예수를 전하다가 밧모 섬에 갇힌 신세가 되었습니다. 섬에 강제로 유배를 당한 건지 아니면 스스로 피한 건지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유배당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쨌든지 요한은 증언자입니다. 순교자이기도 합니다. 증언자로 살려면 순교자 정신이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조금도 손해 보는 걸 못 참는 현대인에게는 참으로 거리가 먼 이야기입니다. 매 주일 설교(증언)하는 목사부터 순교 정신을 최소한 흉내라고 내야겠습니다.


profile

[레벨:29]최용우

2022.12.29 06:50:50

예수의 환난과 나라와 참음에 동참하는 자라.’(1:9)

예수님을 참으로 믿는 사람에게 나타나는 특징

환난은 예수의 명령에 온전히 충성할 때 나타나는 고난이요

나라는 메시아적 통치안에서 누리는 축복이요

참음은 충성된 자들에게 요구되는 적극적인 인내입니다

(제가 잘 알아들었는지 모르겠네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12.29 07:28:50

최용우 님의 시각으로 요한계시록 주석책을 한 권 써도 되겠습니다.

profile

[레벨:41]새하늘

2023.01.10 09:48:40

공동번역 [1:9 여러분의 형제이며 함께 예수를 믿는 사람으로 환난을 같이 겪고 한 나라의 백성으로 같이 견디어온 나 요한은 하느님의 말씀을 전파하고 예수를 증언한 탓으로 파트모스라는 섬에 갇혀 있었습니다.]


믿음의 형제들이 참 필요하네요.

교회 안에서 적당한 교양인들의 만남, 상업적 만남, 정치적인 만남 등을 보니
정말 내 믿음의 형제들이 누구인지 궁금합니다.

홀로 가기 보다 믿음의 형제들과 함께 가는 더 힘이 나겠지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1.10 09:59:36

예, 개인으로는 교회가 될 수 없고요.

공동체를 형성하는 일은 그리스도인에게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런 관계를 통해서 하나님 경험이 더욱 풍성해지기 때문입니다.

이런 점에서 교회공동체는 일종의 '밥상공동체'겠지요.

문제는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려면 자기의 독특성을 유지하면서도

동시에 자기를 완전히 내려놓아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는 거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19 계 2:1 [3] 2022-12-28 610
6118 계 1:20 [3] 2022-12-27 507
6117 계 1:19 [3] 2022-12-26 480
6116 주간일지, 2022년 12월25일, 성탄절 [5] 2022-12-25 1063
6115 계 1:18 [5] 2022-12-24 792
6114 계 1:17 [4] 2022-12-23 462
6113 계 1:16 [2] 2022-12-22 468
6112 주간일지, 2022년 12월18일, 대림절 4주 file 2022-12-22 595
6111 계 1:15 [4] 2022-12-17 511
6110 계 1:14 [6] 2022-12-16 1274
6109 계 1:13 [4] 2022-12-15 629
6108 계 1:12 [4] 2022-12-14 837
6107 계 1:11 file [6] 2022-12-13 991
6106 주간일지, 2022년 12월11일, 대림절 3주 file 2022-12-12 824
6105 계 1:10 [4] 2022-12-10 1143
» 계 1:9 [4] 2022-12-09 892
6103 계 1:8 [3] 2022-12-08 744
6102 계 1:7 [3] 2022-12-07 1114
6101 계 1:6 [3] 2022-12-06 930
6100 주간일지, 2022년 12월4일, 대림절 2주 file 2022-12-05 849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