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1:18

조회 수 690 추천 수 0 2022.12.24 07:11:4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018

1:18

곧 살아 있는 자라 내가 전에 죽었었노라 볼지어다 이제 세세토록 살아 있어 사망과 음부의 열쇠를 가졌노니

 

인자 같은 이이신 예수께서는 전에 죽은 적이 있으나 이제는 세세토록살아 있는 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실감하기 까다로운 표현입니다. 직관적으로는 예수의 부활을 가리킨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문제는 부활의 현실(reality of resurrection)을 어떻게 보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이 복잡한 문제를 여기서 길게 말씀드리지 않겠습니다. 일단 살아 있다.’라는 게 무슨 뜻인지를 살피면 됩니다. 세상의 모든 생명체는 죽어 끝장나는 것으로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죽음으로 끝장나지 않을 때, 또는 죽음에 갇혀있지 않을 때 우리는 살아 있다.’라고 말합니다. 예수께서 그런 존재가 되었다고 본문이 말하는 겁니다.

그래서 사망과 음부의 열쇠가 그에게 주어졌다고 말한 겁니다. 음부(하데스)는 죽은 자들이 가는 곳을 가리킵니다. 지옥과는 다른 개념입니다. 사망과 음부는 살아 있는 자가 있을 곳이 아닙니다. 사망과 음부의 문을 열 수 있는 열쇠를 인자 같은 이가 갖고 있다는 말은 곧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우리가 죽음의 세력에서 벗어났다는 뜻입니다. 가장 기초적인 그리스도교 교리로 바꾸면 죄와 죽음에서의 해방입니다. 더 간단하게 바꾸면 예수를 믿음으로 구원받았다는 것입니다.

이런 구원 교리를 요한은 묵시적 언어로 표현했습니다. 그는 초기 그리스도교 저술가 중에서 가장 특이한 문장을 구사한 저술가인 셈입니다. 바울처럼 로마 문명에 딱 어울리게 표현하든지 요한처럼 후기 유대교의 묵시사상에 딱 어울리게 표현하든지는 둘째고, 중요한 일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발생한 복음을 제대로 해석하고 드러내는 일이겠지요. 두 사람 모두 우리 그리스도교 역사에서 소중한 저술가임이 틀림없습니다


profile

[레벨:29]최용우

2023.01.03 07:50:55

성경을 그냥 쭉 읽어가면 마치 차를타고가면서 창밖을 보는것 같이 지나가는데

이렇게 한절씩 자세히 읽으니... 온통 이해가 안되는 것 투성이군요.

단어 하나만 깊게 파도 두툼한 책이 한권 나올것 같은 깊이를 느낍니다.

그러고 보면 우리가 '안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허당'인지...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1.03 08:25:12

ㅎㅎ 그렇습니다.

부분은 전체와 연결되어 있으니까요.

차를 타고 가듯이 살지 말고

순례객처럼 걷거나 오체투지로 기듯이 살아가야 하는데,

이게 말처럼 쉽지 않군요.

자, 올해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삶의 디테일을 

확실하게 붙들고 살아봅시다.

저는 말씀의 디테일과 그 리얼리티 안으로 

푹 빠져보렵니다.

profile

[레벨:40]새하늘

2023.01.11 14:49:00

공동번역 [1:18 살아 있는 존재이다. 나는 죽었지만 이렇게 살아 있고 영원 무궁토록 살 것이다. 그리고 죽음과 지옥의 열쇠를 내 손에 쥐고 있다.]


요즈음 열쇠는 잘 안쓰지요.

도어락시스템으로 비번 누르고 씁니다.

현재 시스템들이 비번으로 해야 되는 보안시스템 사회인데,

그렇다고 안전할까요?

해킹 할까 두려워 자주 바꾸지만 맘만 먹으면 뚫리는 역설적인 사회 입니다.


열쇠의 중요한 기능은 잠금과 풀림입니다.

주님은 잠금의 주인이 아닌, 풀림의 주님이시라는 것을 다시한번 상기 해봅니다.

[레벨:23]브니엘남

2023.01.11 17:50:01

예전에 어느 선교회에서 성경 공부를 할 때 구절 성경 공부(verse study)와 장별 성경 공부(chapter study)를 했습니다.


저는 지금도 이 두 가지 방법으로 성경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40년도 더 지난 방법이네요.

익숙하면 성경이 파노라마처럼 될 것 같은데요.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1.11 20:22:06

구절 공부와 장별 공부를 수행처럼 살아온 브니엘남 님 같은 분들이

성경 내용을 말할 때 가장 겁납니다.

사법고시나 의사고시를 보는 사람들처럼 빡세게 공부하시잖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20 계 2:2 [4] 2022-12-29 825
6119 계 2:1 [3] 2022-12-28 585
6118 계 1:20 [3] 2022-12-27 456
6117 계 1:19 [3] 2022-12-26 464
6116 주간일지, 2022년 12월25일, 성탄절 [5] 2022-12-25 1016
» 계 1:18 [5] 2022-12-24 690
6114 계 1:17 [4] 2022-12-23 435
6113 계 1:16 [2] 2022-12-22 441
6112 주간일지, 2022년 12월18일, 대림절 4주 file 2022-12-22 570
6111 계 1:15 [4] 2022-12-17 474
6110 계 1:14 [6] 2022-12-16 1234
6109 계 1:13 [4] 2022-12-15 587
6108 계 1:12 [4] 2022-12-14 774
6107 계 1:11 file [6] 2022-12-13 917
6106 주간일지, 2022년 12월11일, 대림절 3주 file 2022-12-12 787
6105 계 1:10 [4] 2022-12-10 1058
6104 계 1:9 [4] 2022-12-09 792
6103 계 1:8 [3] 2022-12-08 699
6102 계 1:7 [3] 2022-12-07 1082
6101 계 1:6 [3] 2022-12-06 891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