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 1:13

조회 수 708 추천 수 0 2022.12.15 07:50:29

일흔살에다시읽는

요한계시록-013

1:13

촛대 사이에 인자 같은 이가 발에 끌리는 옷을 입고 가슴에 금띠를 띠고

 

요한계시록을 누구나 똑같이 생각할 수 있는 객관적인 사실에 대한 묘사로 읽으면 곤란합니다. 기자들이 쓴 신문 보도가 아닙니다. 단테의 신곡과 비슷합니다. 단테는 거기서 여러 가지 상징 용어를 통해서 지옥과 연옥과 천국을 묘사합니다. 단테는 요한보다 문학적인 상상력이 훨씬 더 풍부하고 요한은 극히 절제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단테가 요한계시록을 읽고 영감을 받지 않았는지요. 단테와 요한은 위대한 시인이자 철학자이자 신학자이고 영성가입니다. 그런 글을 읽을 때 문자 너머에, 그리고 그 심연에 무엇이 들어있는지를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누가 그걸 다 볼 수 있겠습니까. 성령의 도우심이 필요합니다.

촛대 사이에 인자 같은 이가 요한의 눈에 들어왔습니다. ‘인자라고 말하지 않고 인자 같은 이’(ὅμοιον)라고 말한 이유는 궁극적인 대상을 직접 묘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사람은 아무도 궁극적인 대상을 마주할 수 없습니다. 현대 과학이 우주를 연구하지만, 우주 자체를 마주하는 건 아닙니다. 먼 우주만이 아니라 아주 작은 양자의 세계도 그 실체를 알지 못합니다. 예수께서도 하나님 나라를 비유로만 설명하신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사람의 아들이라는 뜻의 인자(人子)는 세상 마지막 때 하나님께서 보내실 심판자입니다. 후기 유대교에서 나온 묵시적 개념입니다. 일종의 메시아사상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세상이 심판하고 구원할 자가 오기를 기다리는 마음이 그렇게 발전한 겁니다. 그리스도교회는 그 인자를 예수 그리스도라고 생각했습니다. 십자가에 처형당해 무덤에 묻혔으나 부활하여 승천하셔서 하나님 오른편에 앉아계신 예수 그리스도가 바로 인자 같은 이입니다. 그가 다시 오실 때 생명이 완성될 것입니다. 요한은 생명이 완성될 그런 순간을 갈망하는 마음으로 인자 같은 이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도 그런 거룩한 갈망이 있는지요. 아니면 대충 재미있게 살면 그만인지요.


profile

[레벨:29]최용우

2022.12.31 08:36:38

가장 살기 힘든 세상은 '의식주 경제'문제 때문에 힘든 세상이 아니라

공평과 정의가 사라진 세상입니다. 

참으로 다행스러운 것은 '인자'가 다시 오시는 날

아무리 심하게 어그러진 '불평과 '부정의(不正義)'라도 모두 쭉 펴버린다는 것입니다.

그런 심판(희망)이 없다면 공평과 정의가 사라진 세상 숨이 막혀서 살 수 없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2.12.31 11:07:56

'인자'는 은폐의 방식으로 이미 오셨으니까

공평과 정의가 살아나고 있다는 대목을 우리는 붙들어야 합니다.

심판은 이미 시작한 거지요.


profile

[레벨:41]새하늘

2023.01.11 11:11:27

공동번역 [1:13 그 일곱 등경 한가운데에 사람같이 생긴 분이 서 계셨습니다. 그분은 발끝까지 내려오는 긴 옷을 입고 가슴에는 금띠를 띠고 계셨습니다.]


요즈음 스마트폰을 많이 봐서 그런가 가끔 눈의 촛점이 흐려 집니다.

어느 사물이 촛점이 흐려져 뭔가 알 수없다가,

가만히 집중하고 계속보다 보면 서서히 사물의 윤곽과 모습이 이제서야 눈에 확 들어 옵니다.


계시록의 저자 요한도 처음에는 흐릿하게 보았다가 

점차 눈이 열려서 보았다고 생각하면 좀 이상한가요?

오늘 약간의 미세 먼지는 있지만 저 멀리 있는 산을 쳐다 봐야 겠습니다.

profile

[레벨:100]정용섭

2023.01.11 11:19:46

맞아요. 뿌였다가 선명해지는 거지요.

인생도 그렇고, 하나님 경험도 그렇겠지요.

그쪽은 미세 먼지가 있나 보군요.

여기는 심하지 않아요.

저는 이제 소풍 나가듯이 나들이 갑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122 계 2:4 [5] 2022-12-31 758
6121 계 2:3 [3] 2022-12-30 546
6120 계 2:2 [4] 2022-12-29 1053
6119 계 2:1 [3] 2022-12-28 673
6118 계 1:20 [3] 2022-12-27 589
6117 계 1:19 [3] 2022-12-26 549
6116 주간일지, 2022년 12월25일, 성탄절 [5] 2022-12-25 1158
6115 계 1:18 [5] 2022-12-24 920
6114 계 1:17 [4] 2022-12-23 534
6113 계 1:16 [2] 2022-12-22 545
6112 주간일지, 2022년 12월18일, 대림절 4주 file 2022-12-22 662
6111 계 1:15 [4] 2022-12-17 585
6110 계 1:14 [6] 2022-12-16 1351
» 계 1:13 [4] 2022-12-15 708
6108 계 1:12 [4] 2022-12-14 914
6107 계 1:11 file [6] 2022-12-13 1093
6106 주간일지, 2022년 12월11일, 대림절 3주 file 2022-12-12 904
6105 계 1:10 [4] 2022-12-10 1262
6104 계 1:9 [4] 2022-12-09 1030
6103 계 1:8 [3] 2022-12-08 832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