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2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 (고전 1:18-31)

주현절 조회 수 6525 추천 수 0 2017.01.29 20:19:12
설교듣기 : https://youtu.be/-2KdVQlpABk 
설교보기 : https://youtu.be/V36FQTDr7f4 
성경본문 : 고린도전서 1:18-31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

고전 1:18-31, 주현 후 넷째 주일, 2017129

 

18 십자가의 도가 멸망하는 자들에게는 미련한 것이요 구원을 받는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19 기록된 바 내가 지혜 있는 자들의 지혜를 멸하고 총명한 자들의 총명을 폐하리라 하였으니 20 지혜 있는 자가 어디 있느냐 선비가 어디 있느냐 이 세대에 변론가가 어디 있느냐 하나님께서 이 세상의 지혜를 미련하게 하신 것이 아니냐 21 하나님의 지혜에 있어서는 이 세상이 자기 지혜로 하나님을 알지 못하므로 하나님께서 전도의 미련한 것으로 믿는 자들을 구원하시기를 기뻐하셨도다 22 유대인은 표적을 구하고 헬라인은 지혜를 찾으나 23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니 유대인에게는 거리끼는 것이요 이방인에게는 미련한 것이로되 24 오직 부르심을 받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 25 하나님의 어리석음이 사람보다 지혜롭고 하나님의 약하심이 사람보다 강하니라 26 형제들아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 육체를 따라 지혜로운 자가 많지 아니하며 능한 자가 많지 아니하며 문벌 좋은 자가 많지 아니하도다 27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28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29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30 너희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함이 되셨으니 31 기록된 바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하라 함과 같게 하려 함이라.

 

오늘 설교 제목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익숙한 표현입니다. 인류 구원을 위해서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셨다는 뜻으로 새길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십자가와 그리스도라는 낱말의 조합은 자연스러운 게 아닙니다. 십자가의 죽음은 하나님으로부터 버림받는 걸 가리키고, 그리스도는 메시야, 즉 하나님으로부터 보냄 받은 구원자를 가리킵니다.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라는 말은 둥근 삼각형이라는 표현처럼 형용 모순입니다. 이런 곤혹스런 주장을 펼칠 수밖에 없었던 초기 기독교의 입장을 바울은 고전 1:23절에서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우리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전하니 유대인에게는 거리끼는 것이요 이방인에게는 미련한 것이로되...

 

예수 그리스도는 삼십대 초반 나이에 십자가 처형을 당했습니다. 십자가 처형은 로마의 치안을 위태롭게 하는 이들에게 내려지는 형벌입니다. 대개는 반()로마 무력 투쟁을 벌이다가 체포된 이들에게 일벌백계 차원에서 이런 형벌이 적용되었습니다.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고 병든 자를 고쳤던 예수님에게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요? 예수님이 억울한 누명을 쓴 것일 수도 있고, 예수님의 가르침과 행동에 로마 체제를 위태롭게 할 만한 요소들이 실제로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는 그의 메시지는 당시 절대 권력자들에게 불온한 주장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었습니다. 말이 되던 안 되든 어쨌든지 예수님은 십자가에 처형당했고, 기독교인들은 그 예수를 하나님의 아들로 믿었습니다.

 

거리낌의 대상인 십자가

위 구절에서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거부하는 두 세력이 나옵니다. 하나는 유대인들입니다. 그들은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거리낌의 대상으로 여겼습니다. 똑같이 로마의 불의한 통제를 받고 있는 입장에서 왜 그랬을까요? 유대인들은 로마 제국에 무력으로 대항하던 이들에게 십자가 처형이 내려지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십자가에 처형당한 사람을 비호할 입장도 아니었습니다. 어느 정도 동정심을 느끼기는 했겠지만 속으로는 귀찮게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에 처형당한 사람으로 인해서 불편한 일들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보십시오. 어느 마을에 십자가에 처형당한 사람이 나왔다고 합시다. 로마 제국은 그 마을에 대한 감시를 더 강화하고 뭔가 트집을 잡으려고 할 것입니다.


유대인들은 하나님이 자신들과 함께 하는 증거를 기적적인 특별한 현상에서 찾았습니다. 대표적으로 출애굽 사건이 그것입니다. 애굽의 기마병들을 하나님이 홍해에 수장시켜서 그들은 무사히 광야로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고전 1:22절에서 바울은 유대인들의 이런 신앙을 정확하게 짚었습니다. ‘유대인은 표적을, 즉 기적을 구한다.’ 유대인들에게 예수의 십자가 처형은 기적 신앙과 반대되는 것이었습니다. 예수가 십자가에서 내려와 로마 군대를 박살내는 기적을 보였어야만 했습니다. 예수님과 같은 자리에서 십자가에 달린 강도 한 사람이 예수님에게 네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면 당신 자신을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와 봐라.”(27:40), 그리고 관리들이 저가 남을 구원하였으니 만일 하나님이 택하신 자 그리스도면 자신도 구원하라.’(23:35)고 빈정댄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따지고 보면 오늘 현대인들도 유대인들과 똑같이 기적 신앙으로 살아갑니다. 성공신화를 누구나 꿈꿉니다. 세상은 성공하는 길을 제시하고, 거기서 낙오가 되지 말라고 닦달합니다. 그게 매력적으로 들리는 건 당연합니다. 예수 믿는 사람들도 그런 꿈을 꿉니다. 하나님이 기적적인 방식으로 자신의 운명을 이끌어주기를 기대합니다. 어느 누가 자신이나 자기 자식들이 삼십대 초반에 세상으로부터 완전히 따돌림 받는 운명을 용납하겠습니까. 기적적인 성공신화에 마음을 두는 사람에게 십자가에 달린 예수는 거리낌의 대상입니다.


다른 또 하나의 부류는 이방인들, 즉 헬라인입니다. 그들은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를 미련한 사람이라고 여겼습니다.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를 믿는 것은 헛소리라는 뜻입니다. 그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고전 1:22b절에 따르면 지혜가 그들의 최고 가치였기 때문입니다. 그들에게 지혜야말로 진리에 이르는, 즉 신()에게 이르는 길이었습니다. 당시 헬라 사람들은 철학 전통을 이어오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철학이라는 단어 philosophy는 사랑이라는 뜻의 필로스와 지혜라는 뜻의 소피아의 결합입니다. 지혜를 사랑하는 것이 철학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십자가의 죽음은 무가치한 겁니다. 지혜로운 사람은 로마 형벌인 십자가에 처형되는 길을 가지 않습니다.


따지고 보면 현대인들도 헬라 사람들처럼 지혜를 삶의 최고 가치로 여기면서 살아갑니다. 그것을 구원으로 여깁니다. 현대 물리학, 심리학, 경제학, 컴퓨터 공학을 포함하여 모두가 지혜를 추구하는 겁니다. 이런 경향은 우리나라가 특히 강합니다. 어릴 때부터 선행학습을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우리의 교육열이 유달리 강했기 때문에 우리나라가 빠른 속도로 경제 성장과 민주화를 이루었는지도 모릅니다. 이런 것이 다 지혜를 구하는 헬라인들의 태도입니다. 저는 이런 태도를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속된 표현으로, 무식하게 사는 것보다는 유식하게 사는 게 여러 가지로 바람직합니다. 시를 이해하고, 물리학도 좀 알고, 예술과 음악도 감상할 줄 알고, 철학을 아는 게 삶을 풍요롭게 하는데 도움이 분명히 됩니다. 신학도 그런 지혜를 얻는 한 방편입니다. 문제는 그런 것에만 절대적으로 묶여 있는 한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미련한 사람으로 취급할 가능성이 높다는 데에 있습니다.

 

하나님의 능력과 하나님의 지혜

바울이 복음을 전하던 시대는 기적을 추구하던 유대인들과 지혜에 몰두하던 헬라 사람들이 대세였습니다. 바울은 이들의 생각을 물리칩니다. 고전 1:24절에서 바울의 강력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오직 부르심을 받은 자들에게는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능력이요 하나님의 지혜니라.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가 바로 유대인들이 구한 기적, 즉 하나님의 능력이고, 헬라인들이 추구하던 지혜라는 바울의 진술은 놀랍습니다. 유대인들과 헬라인들의 생각을 완전히 뒤엎는 진술입니다. 바울이 그렇게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무엇일까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가 왜 하나님의 능력이고 하나님의 지혜입니까? 이게 말이 될까요? 사람들에게 설득력이 있는 말일까요? 단순한 종교적 덕담일까요? 심리적으로 황홀경에 빠진 한 광신자의 독백이나 넋두리에 불과할까요?


먼저 유대인들의 기적 신앙과 헬라인들의 지혜 신앙이 과연 우리를 구원하는지, 또는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지를 생각해야 합니다. 바울은 이미 그걸 뚫어보았기 때문에 과감한 발언을 할 수 있었습니다. 기적 신앙은 오늘날 성공신화라고 앞에서 말씀드렸습니다. 벼락부자가 되었다고 해서 행복한 게 아니라는 사실은 너무 진부한 말이긴 하지만 여전히 붙들고 있어야 할 진리입니다. 물질적인 풍요로 인해서 우리의 삶이 상대적으로 편해질 뿐이지만 그것이 행복의 절대 조건은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목회에서도 성공과 실패를 말합니다. 수천, 수만 명 신자가 모이는 교회의 신자들과 담임 목사가 행복할까요, 아니면 백 명도 모이지 않는 대구샘터교회의 신자들과 정용섭 목사가 행복할까요? 물론 교회의 크기로 목사의 행복을 단순히 측정할 수는 없지만 눈에 기적처럼 보이는 목회 성공이 반드시 그 교회 신자들과 목사의 행복으로 직결되지 않는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지혜도 그렇습니다. 그것은 지식인이나 교양인이 되는 수단입니다. 교양인과 지식인이 반드시 세상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도 아니고 행복한 것도 아닙니다. 노벨상을 받은 사람이 행복한 게 절대 아닙니다. 세상에서 성공하고 지식이 많은 사람, 오늘날 스펙이 높고 연봉을 많이 받는 사람이라고 해도 일출과 일몰의 장엄한 순간을 느끼지 못할 수 있습니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을 보면서도 아무런 감흥을 느끼지 못할 수 있습니다. 자기가 죽는다는 사실을 별로 진지하게 생각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는 행복한 사람도 아니고, 구원받은 사람은 더더욱 아닙니다. 그렇다고 해서 반대로 세상에서 실패하고 무식해야만 행복하거나 구원받았다는 게 아닙니다. 구원과 행복은 그런 것과 전혀 차원이 다르다는 뜻입니다. 그 전혀 다른 차원을 아는 데에는 성공신화나 지식이나 스펙이 상관없습니다.


그것을 바울은 26절 이하에서 자세하게 설명합니다. 당시 초기 교회에는 사회적으로 이름 난 사람이 많지 않았습니다. 중산층 이하, 오히려 하층에 속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노예들도 제법 있었습니다. 그 사실을 바울은 전혀 부끄럽게 여기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거기서 하나님의 섭리를 깨달았습니다. 공동번역으로 26-28절을 읽겠습니다.

 

형제 여러분, 여러분이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을 때의 일을 생각해 보십시오. 세속적인 견지에서 볼 때에 여러분 중에 지혜로운 사람, 유력한 사람, 또는 가문이 좋은 사람이 과연 몇이나 있었습니까? 그런데 하느님께서는 지혜 있다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려고 이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들을 택하셨으며, 강하다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려고 이 세상의 약한 사람들을 택하셨습니다. 또 유력한 자를 무력하게 하시려고 세상에서 보잘 것 없는 사람들과 멸시받는 사람들, 곧 아무것도 아닌 사람들을 택하셨습니다.

 

과감하다 못해 무모하다 느껴질 정도의 발언입니다. 이걸 상투적으로 보면 안 됩니다. 사회적으로 낮은 계급의 사람들을 값싼 말로 위로하는 것이 아닙니다. 지혜 있다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고 이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들을 택하셨다는 말은 신앙과 삶의 정곡을 찌르는 말씀입니다. 사람은 자기의 지혜와 재물과 권력과 명예에 묶이기 쉽습니다. 그걸 기준으로 세상을 보는 데에 길들여집니다. 대학교 교수들은 자기가 배운 지식으로 세상을 판단합니다. 법조인들도 자기가 아는 법으로 세상을 판단합니다. 국정농단 중심에 선 최순실 씨의 딸 정 아무개 씨가 sns에 올렸던 돈도 실력이야 너희 부모를 탓해.’라는 문자가 이화여대 부정 입학과 연관해서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습니다. 재미있으라고 날린 문자였겠지만 세상을 그런 방식으로 본다는 게 무의식적으로 표출된 것입니다. 몇 년 전에 어느 고위 관료는 민중들을 개나 돼지처럼 먹을 거만 주면 된다는 식으로 폄하했습니다. 인간과 삶에 대한 왜곡입니다. 사람은 자기를 부단히 성찰하지 않으면 자기 주관에 떨어져서 편견을 갖고 세상을 봅니다. 바울은 그 사실을 뚫어 보고,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고 하나님이 세상의 어리석은 사람들을 복음의 세계로 부르셨다고 말했습니다.

 

해방의 능력인 십자가

바울 당시나 지금이나 세상의 지혜로 무장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절대 부끄러움을 당한다고 생각하지 않을 겁니다. 이 세상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은 늘 잘 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바울의 부끄러움 운운은 사람들이 거리끼게 생각하고 미련한 것으로 치부하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로 인해서 예수 믿는 사람들이 생명을 얻었다는 사실을 가리킵니다. 한쪽이 절대 생명을 얻으면 다른 쪽은 부끄러움을 당하는 것입니다. 그것을 바울은 30절에서 이렇게 풀어서 설명합니다. 공동번역입니다.

 

그리스도는 하느님께서 주신 우리의 지혜이십니다. 그분 덕택으로 우리는 하느님과의 올바른 관계에 놓이게 되었고, 하느님의 거룩한 백성이 되었고, 해방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다 하느님께서 하신 일입니다.

 

이 구절에 핵심 단어는 지혜,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 해방입니다. 이런 성서 언어를 실감 있게 읽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며칠 전 아침 식탁에서 제가 둘째 딸과 나눈 대화입니다. ‘창문 밖을 봐라. 응달에 아직 눈이 남아 있다. 대나무, 아침햇살, 그리고 딸과 대화하는 이 순간이 꿈결처럼 아름답지 않니?’라고 내가 말하자 딸이 이렇게 답변했습니다. ‘그래요? 그런 게 정말 느껴져요? 나는 그런 게 전혀 눈에 들어오지 않고, 저걸 보면 그냥 춥다는 느낌만 듭니다.’ 바울은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통해서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맺게 되었고, 해방을 받았다고 말합니다. 그게 실제로 어떤 건지 이해가 되고 느껴지고, 그래서 거기서 어떤 삶의 능력을 경험하는지요? 아니면 전혀 현실로 느껴지지 않는지요.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 덕택으로 우리가 해방을 받았다는 말을 봅시다. 나머지 세 가지 항목도 해방과 다 연결됩니다. 해방을 받았다는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되었다는 뜻이고, 그것이야말로 헬라인들이 추구하던 지혜이고, 유대인들이 원하는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 되는 것입니다. 이것을 가능하게 한 근거는 십자가에 달린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와 십자가 처형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앞에서 말씀드렸습니다. 예수 당신 스스로도 십자가의 죽음을 달갑게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조금만 타협적으로 대처했다면 그는 십자가에 못 박히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십자가의 죽음이 하나님의 뜻이라면 순종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자진해서 십자가에 달려죽겠다는 말이 아니라 그 어떤 위기나 위협이 닥친다고 해도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다는 사실을 선포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결단입니다. 하나님 나라를 선포하고, 그 사실에 전적으로 부합한 삶을 살았기 때문에 결국 그는 체포당하여 재판받고 십자가에 처형당했습니다. 하나님의 뜻에 절대 순종한 결과가 바로 십자가의 죽음이었습니다. 이 사건을 통해서 예수의 제자들과 추종자들은 전혀 새로운 생명을 경험했습니다. 하나님이 십자가의 죽음이라는 무기력하게 보이는 방식으로 인간을 구원하셨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이로 인해서 제자들과 초기 기독교인들은 십자가에 떨어지는 운명을 두려워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이런 사람은 생명을 얻은 것입니다.


바울은 고전 2:2절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그가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알지 아니하기로 작정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왜냐하면 십자가의 예수 그리스도가 바로 하나님의 능력이며 하나님의 지혜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런 신앙의 후예들입니다. 이제 세상의 여러 가지 주장에 솔깃해하지 않아도 됩니다. 누가 잘 났냐, 하는 것으로 경쟁하지 않아도 됩니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사람은 죄와 죽음으로부터 해방되었기 때문입니다.


profile

[레벨:16]맑은그늘

January 31, 2017
*.212.139.114

설교영상링크입니다.

https://youtu.be/V36FQTDr7f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82 사순절 심판과 구원 (요 3:1-17) [7] 2017-03-13 7708
681 사순절 죄의 본질 (창 2:15-17, 3:1-7) [1] 2017-03-05 7600
680 주현절 변형 (마 17:1-9) 2017-02-26 8416
679 주현절 완전한 사람 (마 5:38-48) [2] 2017-02-19 7516
678 주현절 상을 받는다는 것 (고전 3:1-9) [8] 2017-02-13 9074
677 주현절 금식 (사 58:1-9a) [2] 2017-02-05 6957
» 주현절 십자가에 달린 그리스도 (고전 1:18-31) [1] 2017-01-29 6525
675 주현절 "회개하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 (마 4:12-23) [4] 2017-01-22 9816
674 주현절 고난 받는 하나님의 종 (사 49:1-7) [4] 2017-01-15 7004
673 주현절 나사렛 예수와 죄용서 (행 10:34-43) [6] 2017-01-09 7504
672 성탄절 나사렛 사람 예수 (마 2:13-23) [6] 2017-01-01 11431
671 성탄절 태초의 말씀 (요 1:1-14) [5] 2016-12-25 12429
670 대림절 복음 (롬 1:1-7) [12] 2016-12-18 11250
669 대림절 하나님이 오신다 (사 35:1-10) [7] 2016-12-11 8830
668 대림절 물 세례와 불 세례 (마 3:1-12) [5] 2016-12-04 8412
667 대림절 주의 날을 준비하라. (마 24:36-44) [11] 2016-11-27 12247
666 창조절 하나님이 우리의 마음과 생각을 지키신다! (빌 4:4-9) [9] 2016-11-20 9098
665 창조절 새로운 창조를 기다리며... (사 65:17-25) [4] 2016-11-14 7312
664 창조절 죽음 이후에 대한 질문 (눅 20:27-38) [26] 2016-11-06 9264
663 창조절 삭개오 이야기 (눅 19:1-10) [14] 2016-10-30 19529
662 창조절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 (욜 2:23-32) [11] 2016-10-23 10075
661 창조절 눈물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8:18-9:1) [9] 2016-09-18 11135
660 창조절 하나님의 기쁨 (눅 15:1-10) [21] 2016-09-11 15124
659 창조절 예수의 제자로 산다는 사실 (눅 14:25-33) [15] 2016-09-04 7506
658 성령강림절 천국식탁 이야기 (눅 14:1, 7-14) [22] 2016-08-28 12976
657 성령강림절 예레미야의 소명 (렘 1:4-10) [9] 2016-08-21 11546
656 성령강림절 예수는 불이다! (눅 12:49-56) [18] 2016-08-15 8748
655 성령강림절 믿음의 길 (히 11:1-3, 8-16) [19] 2016-08-07 9079
654 성령강림절 "나는 하나님이다." (호 11:1-11) [11] 2016-07-31 5997
653 성령강림절 "이렇게 기도하라!" (눅 11:1-13) [28] 2016-07-24 10789
652 성령강림절 마리아의 좋은 선택 (눅 10:38-42) [15] 2016-07-17 13038
651 성령강림절 하나님의 아들의 나라 (골 1:1-14 [9] 2016-07-11 7187
650 성령강림절 이스라엘의 선지자 '너머' [16] 2016-07-03 5991
649 성령강림절 예수 따름의 위급성 (눅 9:51-62) [9] 2016-06-26 8408
648 성령강림절 귀신 이야기 (눅 8:26-39) [43] 2016-06-19 10594
647 성령강림절 율법과 십자가 (갈 2:15-21) [37] 2016-06-13 7120
646 성령강림절 울지 말고, 일어나라! (눅 7:11-17) [16] 2016-06-05 13032
645 성령강림절 여호와는 하나님이시다! (왕상 18:20-39) [20] 2016-05-29 8478
644 성령강림절 성령, 진리의 영 (요 16:12-15) [11] 2016-05-22 10079
643 성령강림절 교회는 성령공동체다 (행 2:1-21) [10] 2016-05-15 11224
642 부활절 "속히 오리라." (계 22:12-14, 16-17, 20-21) [16] 2016-05-08 8568
641 부활절 바울과 루디아 (행 16:9-15) [9] 2016-05-01 12811
640 부활절 '서로' 사랑하라. (요 13:31-35) [15] 2016-04-24 13624
639 부활절 예수가 그리스도라는 사실에 대한 증거 (요 10:22-30) [13] 2016-04-17 5854
638 부활절 죽임 당한 어린 양 (계 5:11-14) [9] 2016-04-10 6908
637 부활절 부활의 증인이란? (행 5:27-32) [9] 2016-04-03 6943
636 부활절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 (고전 15:19-26) [7] 2016-03-27 10982
635 사순절 예수 죽다! (눅 23:26-49) file [7] 2016-03-21 7990
634 사순절 마리아를 가만 두라! (요 12:1-8) [16] 2016-03-13 11965
633 사순절 하나님과 화목하라! (고후 5:16-21) [15] 2016-03-06 8020
632 사순절 유예된 심판 (눅 13:1-9) [6] 2016-02-28 8489
631 사순절 영광의 몸으로! (빌 3:17-4:1) [3] 2016-02-21 6409
630 사순절 하나님 여호와를 경배하라! (신 26:1-11) [6] 2016-02-14 6154
629 주현절 변모의 예수, 하나님의 아들 (눅 9:28-36) [3] 2016-02-07 7531
628 주현절 사랑, 하나님의 존재 방식 [9] 2016-01-31 6832
627 주현절 종말의 능력과 현실 (눅 4:14-21) [5] 2016-01-24 5296
626 주현절 하나님이 기뻐하시리라! (사 62:1-5) file [18] 2016-01-17 8175
625 주현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인가? (눅 3:15-17, 21-22) [4] 2016-01-10 6919
624 성탄절 하나님 찬양과 하나님의 축복 (엡 1:3-14) file [6] 2016-01-03 8392
623 성탄절 기독교인 완전 (골 3:12-17) file [5] 2015-12-27 8559
622 성탄절 하나님의 위로 (사 52:7-10) file [4] 2015-12-25 8950
621 대림절 마리아 찬송 (눅 1:46-55) file [8] 2015-12-20 7073
620 대림절 기뻐하고 노래하라! (습 3:14-20) file [10] 2015-12-13 8449
619 대림절 하나님의 구원을 보리라! (눅 3:1-6) file [7] 2015-12-06 6530
618 대림절 예수께서 오실 때에 (살전 3:9-13) [9] 2015-11-29 7922
617 창조절 알파와 오메가 (계 1:4-8) [12] 2015-11-22 7591
616 창조절 하나님 나라의 도래에 대한 질문 (막 13:1-8) [8] 2015-11-15 6439
615 창조절 서기관과 과부 (막 12:38-44) [14] 2015-11-08 9329
614 창조절 쉐마 이스라엘! (신 6:1-9) [4] 2015-11-01 14160
613 창조절 믿음-구원-열림-따름 (막 10:46-52) [6] 2015-10-25 8456
612 창조절 예수는 영원한 대제사장이다 (히 5:1-10) [8] 2015-10-18 7163
611 창조절 '예수 따름'의 문제 (막 10:17-31) [8] 2015-10-11 9587
610 창조절 욥의 운명, 욥의 믿음 (욥 1:1, 2:1-10) [14] 2015-10-04 9831
609 창조절 신앙과 소금 (막 9:38-50) [6] 2015-09-27 10819
608 창조절 고난의 선지자 예레미야 (렘 11:18-20) [12] 2015-09-20 7068
607 창조절 하나님의 일과 사람의 일 (막 8:27-38) [8] 2015-09-14 8803
606 창조절 행위와 믿음 (약 2:1-10, 14-17) [4] 2015-09-06 6938
605 성령강림절 법과 은총 (신 4:1-2, 6-9) [15] 2015-08-30 5109
604 성령강림절 갈곳 없는 사람들 (요 6:56-69) [15] 2015-08-23 7738
603 성령강림절 성령 가득한 삶 (엡 5:15-20) [10] 2015-08-16 9694
602 성령강림절 하늘의 양식 (요 6:35, 41-51) [8] 2015-08-10 7061
601 성령강림절 영원한 생명의 양식 (요 6:24:35) file [15] 2015-08-02 7244
600 성령강림절 예수와 표적 이야기 (요 6:1-15) [12] 2015-07-26 10582
599 성령강림절 다윗과 예루살렘 성전 [10] 2015-07-19 7611
598 성령강림절 세례 요한의 죽음 (막 6:14-29) [10] 2015-07-13 17618
597 성령강림절 은혜의 자족성 (고후 12:2-10) [13] 2015-07-05 7825
596 성령강림절 '달리다굼' 말씀하시다 (막 5:21-24, 35-43) [10] 2015-06-28 9486
595 성령강림절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 (삼상 17:32-49) [8] 2015-06-21 19059
594 성령강림절 씨 비유 (막 4:26-34) [13] 2015-06-15 10581
593 성령강림절 하늘의 영원한 집 (고후 4:13-5:1) [6] 2015-06-07 6190
592 성령강림절 상투스 상투스 상투스 (사 6:1-8) [11] 2015-05-31 6117
591 성령강림절 성령의 도우심(롬 8:22-27) [14] 2015-05-24 9784
590 부활절 사도의 직무 (행 1:15-17, 21-26) [12] 2015-05-17 6036
589 부활절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다 (요일 5:1-6) [6] 2015-05-10 9258
588 부활절 예수는 참 포도나무다 (요 15:1-8) [8] 2015-05-03 11127
587 부활절 믿음과 사랑의 계명 (요일 3:16-24) [5] 2015-04-26 8212
586 부활절 몸의 부활 (눅 24:36-48) [12] 2015-04-19 12095
585 부활절 못 보고 믿는 자의 복 (요 20:19-31) [8] 2015-04-12 8574
584 부활절 "내가 주를 보았다!" (요 20:1-18) [8] 2015-04-05 6167
583 사순절 고난의 그리스도 (사 50:4-9) [8] 2015-03-29 6890
TEL : 070-4085-1227, 010-8577-1227, Email: freude103801@hanmail.net
Copyright ⓒ 2008 대구성서아카데미 All rights reserved.